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이런글 저런질문

즐거운 수다, 이야기를 만드는 공간

Banner

제 목 : 영화 "말아톤" 보셨나요?

| 조회수 : 1,785 | 추천수 : 2
작성일 : 2005-02-23 20:38:45
아직 못 보신 분들이 있으시다면 추천하려구요.
원래 조승우씨를 너무 좋아해서 기대하고 있었지만, 기대한 것 보다도 더 감동적이었어요.
오랜만에 너무 좋은 영화를 봐서, 다들 보시라고 추천합니다~

스포일러가 될까봐, 다른말은 안할께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kidult
    '05.2.23 9:15 PM

    저는 어찌나 눈물이 왕성한지
    영화보면서 엉엉 울고 눈 벌게지고 퉁퉁부어 영화관에서 나오게 될게 뻔해서 보러가기 망설여져요.

  • 2. 여우곰
    '05.2.23 11:22 PM

    네...
    웃음이 나면서도 눈물이 나더군요...
    가슴이 찡~많이 울었답니다.
    한번쯤 가족과 함께 볼만한 영화였다고 생각해요.
    조승우씨의 연기도 감동적이었구요...

  • 3. 느낌
    '05.2.23 11:43 PM

    가족과 같이 보았는데 정말 감동받았답니다
    여러분도 감동의 물결로........

  • 4. 규맘
    '05.2.24 12:04 AM

    저도 며칠 전 초등 2학년 올라가는 큰아들과 둘이서 조조로 가서 봤는데 아주 좋았어요. 저야 워낙 눈물이 많아서 휴지 내 놓고 닦으면서 봤는데 아들녀석도 슬픈 장면에서 울더라구요. 휴지 한장 슬쩍 건네줬죠...나중에 아빠한테 감동적이었다고 하더래요. 방학일텐데 아이들과 함께 보면 참 좋을것 같아요.

  • 5. bluejuice
    '05.2.24 12:10 AM

    전 감정이 메말라졌나봐요...
    보면서 많이 웃고 가슴이 찡한 장면도 있었지만
    눈물은 나오지 않더라구요.
    하지만 감동있게 본 영화는 틀림없어요...

  • 6. 쵸콜릿
    '05.2.24 12:23 AM

    전 업무상...직장사람들이랑 조만간 보기로 했어요.

  • 7. 장미정원
    '05.2.24 8:21 AM

    저의 애들이 5학년하고 5살이거든요.
    5학년짜리는 나름대로 감동을 받은 것도 같은데
    5살짜리가 문제예요.

    주인공 엄마가 아이 교육시킨다고 좀 엄하게 하는 장면을 보고 나서
    "엄마 !! 저 엄마 나쁘지?
    오빠가 불쌍해..."
    이럽니다 세상에...
    집에 와서 계속 나쁜 엄마가.. 나쁜 엄마가...이러고 다니더라구요.

    가끔씩 만화영화에 7살이전은 부모의 지도가 필요하단 표시가 나오잖아요.
    전 애들은 다 만화를 보는거지 7살 구분은 왜 하는지 몰랐었는데
    말아톤 보고 확실히 알았어요.ㅋㅋ

  • 8. 장미정원
    '05.2.24 8:22 AM

    그리고..영화 너무 좋았죠?
    주인공들의 연기도 좋았고...
    꼭 보러 가세요~~

  • 9. Terry
    '05.2.24 12:51 PM

    전 조승우의 연기에 너무 놀랐답니다.
    친척아이중에 스물 넘은 자폐아가 하나 있거든요.
    정말 똑같아요. 그렇게 연기를 잘 할 수가....

    자폐아들은 대체로 비슷한가봐요. 말투며 행동이며...
    부모의 맘을 생각하면 정말 가슴이 미어지지요... 아이랑 감정 자체가 잘 통하지 않는 장애니까요...
    그래도 제가 아는 댁을 보면 그 자체에서 행복을 발견하면서 살아가시대요.
    아이를 무지 사랑하구요. 부모님 두 분 다요.

    무슨 일이든 맘 먹은 대로인 것 같아요.

  • 10. 물레방아
    '05.2.24 5:59 PM

    전 영화 보면서 거의 울지 않습니다
    그래서 내가 메말랐구나 이리 생각했거든요
    그런데 말아톤 보다가 나도 모르게 눈물이 주르르 흘렀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38878 묵은 메주콩 1 크리스 2017.12.11 151 0
38877 공정하고 바른 국민방송을 회복하기 위해 추위에 고생하는 kbs .. 해남사는 농부 2017.12.10 109 0
38876 창홍냉장고(프리미엄 소형 냉장고 ORD-168BMB)이제품 어떤.. 1 지미 2017.12.05 347 0
38875 노안에 대해서 안경원 2017.11.30 1,478 0
38874 고데기 추천 2 power777 2017.11.23 792 0
38873 안경테에 대해 1 안경원 2017.11.21 928 0
38872 과민성방광..죽겠어요ㅠㅠ 4 TheQuiett 2017.11.20 1,231 0
38871 해외 부동산알박기의 결과래요 1 썸썸니니 2017.11.19 1,514 0
38870 송산그린시티 단독주택부지 어떤가요? gk 2017.11.19 416 0
38869 한약과 양약 1 방글방글 2017.11.16 503 0
38868 지진발생시 행동요령 매뉴얼 쯔위쯔위 2017.11.15 437 0
38867 누진 다초점렌즈 이해(1) 1 안경원 2017.11.10 932 0
38866 콩나물국밥을 포장해 왔는데 밥이 말아져 있네요 1 메이 2017.11.03 1,763 0
38865 레베카라는 뮤지컬을 보러갈테데요 1 물보라 2017.11.03 741 0
38864 취미가 같다고 해서 서로 100% 친해지는건 아닌가요? renhou7013 2017.11.02 647 0
38863 윤제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토토 2017.10.31 474 0
38862 안경 처방전 읽는 법 6 saraq 2017.10.26 1,105 0
38861 이석증 2 방글방글 2017.10.25 862 0
38860 편강 한의원 약 드셔보신분 어때요? 2 토토 2017.10.17 1,191 0
38859 동사무소 정문의 주차장이 위험해 보일때 3 대박요리 2017.10.10 1,283 0
38858 성인이 되면 사람의 말투, 행동 심지어 얼굴인상을 봐도 이런걸 .. 5 renhou7013 2017.09.29 4,605 0
38857 맥문동탕 드셔보신분 있나요? 8 토토 2017.09.28 1,330 0
38856 추석선물 인기도 확인하셔요 ㅎㅎㅎ 나약꼬리 2017.09.27 2,219 0
38855 아내를 위해 뭘해주면 좋을까요? 6 L제이 2017.09.16 3,214 0
38854 겟한세일 한다고 하던데..올리브영 가보셨나용 으니쫑쫑 2017.09.05 2,67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