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노란꽃창포를 아시나요?

| 조회수 : 2,764 | 추천수 : 17
작성일 : 2004-05-09 11:07:38












수하 (labiche)

말 한마디 안 한다고 우울해지는 건 아니지만 말 건네준 네가 고맙다 넌 오늘 내 친구였다.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lyu
    '04.5.9 3:03 PM

    여기가 어디오니이까?
    비 나리시는 일요일 오후
    창 밖으로 보이는 수목이 촉촉하여 차 한잔이 더 따뜻한데
    여린 꽃빛이 더 서러워 보이오니이다.

  • 2. 치즈
    '04.5.9 3:36 PM

    못 가져오신 나머지 반....
    마음으로 보고 갑니다.

  • 3. Green tomato
    '04.5.9 5:32 PM

    하얀창포는 첨 봐요~

    세번째 사진........아트 예요!^^!

  • 4. 김혜경
    '04.5.9 5:38 PM

    수하님...
    덕분에 창포꽃 구경 실컷 했나이다...
    수하님, 사진 올라오지 않는 동안, 수하님을 얼마나 그리워했는지...

  • 5. 나나
    '04.5.9 9:38 PM

    사진이 너무 환상적이네요.^^
    아주 어렸을 때 외갓집 가서..
    창포꽃 봤던 기억이 떠오르네요.

  • 6. 프림커피
    '04.5.9 10:29 PM

    수하님. 뜸하셔서 너무 궁금했어요.
    반가워요....

  • 7. 대충이
    '04.5.10 12:43 AM

    수하님, 저도 많이 기다렸어요.
    반갑고.. 역시나 이번에도 너무 좋은 사진이네요.
    수하님 덕분에 저도 얼마전에 뒷산에서 처음으로 제비꽃을 봤답니다.
    엎드리다시피해서 냄새도 홍홍거리고 맡아보고요.
    집근처에서 명자꽃도 발견하구 무지 기뻐하구요.
    다 수하님 덕분입니다. ^^

  • 8. 깜찌기 펭
    '04.5.10 8:30 AM

    수하님 혹시 포항 지곡동에 사세요?
    풍경이.. 지곡의 영일대아래 호수같아서요.
    저희친정집이 그 인근이랍니다. ^^;

  • 9. 수하
    '04.5.10 8:42 AM

    글 남겨주신 모든 분들께...감사합니다..

    펭님...그래요...
    눈에 익은 곳이죠
    오시면 영일대에서 차 한잔 하자구요^^

  • 10. 꾀돌이네
    '04.5.10 9:48 AM

    오랜만에 보는 창포네요...
    전 얼마전에 수선화를 사서 키웠는데 꽃이 지고 나니 너무 허무하더라구요...
    사진 해상도가 뛰어나니 정말 멋있네요 ^^

  • 11. 맘짱
    '04.5.10 2:01 PM

    음아 죽이네요

  • 12.
    '04.5.10 2:17 PM

    어머^^ 수하님 넘넘 반가워요 얼마나 기다렸는데요ㅠ.ㅠ
    창포꽃 이뻐요^^ 음악두 넘 좋아요
    이젠 자주 뵐 수 있는거죠? 수하님?^^~
    오늘 이렇게 예쁜작품 넘넘 감사해요^^~*

  • 13. 해바라기
    '04.5.10 4:28 PM

    어머! 이거이 창포군요
    보라색 붓꽃과 거의 비슷한데
    그것도 창포입니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초록이 지천으로 널렸더이다.


함께 노오란꽃창포가 나란히 자리를 잡았더이다.


그곳에서 가져온 이미지..


반도 표현하지 못함을 탓하지는 않으리다.


느낌은 마음속에..살아 있으니까요...



 


.


 


.


 


 


.


 


 


.


 


 


.


 


 


.


 


 


# 하얀꽃창포


 


.


 


.


 


이름 : 노란꽃 창포
분류 : 붓꽃과

연못가에 심어기르는 여러해살이풀.개울가에서 자라기도한다.
여러대의  줄기가  모여나며  50~120cm정도 높이로 자란다.


칼모양의 잎은 줄기 밑 부분에서 2줄로 얼싸안으며 어긋난다.


5월에 줄기 윗부분에 노란색 붓꽃이 촘촘이 피는데 외화피는 밑으로 쳐진다.


 



All I ask of you (Sarah Brightma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096 나무타기 달냥이 5 철리향 2017.12.08 744 0
24095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571 0
24094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656 0
24093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342 0
24092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843 1
24091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699 0
24090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205 0
24089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09 0
24088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030 0
24087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143 0
24086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21 0
24085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06 0
24084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886 0
24083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591 3
24082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802 1
24081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387 0
24080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35 0
24079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49 0
24078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68 0
24077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05 0
24076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49 0
24075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781 0
24074 섬진강의 아침 3 도도/道導 2017.11.16 877 1
24073 자작나무 숲 1 도도/道導 2017.11.15 1,078 0
24072 모래재의 아침 2 도도/道導 2017.11.13 812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