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한 놈만 팹니다! 정봉주 무죄! 정태근 OUT!

| 조회수 : 1,992 | 추천수 : 15
작성일 : 2011-12-23 16:22:12
매서운 칼바람속에
계속 쏟아지는 음식들을 흡입하면서
세 시간 빡시게 동계훈련 마치고 왔습니다!
 
 
저 시키들은 추워도 일하는데,
우리도 추워도 농성해야죠!
 
 
 
82쿡 삼초님이 직접 팥죽도 맹글어오시고,
82쿡 익명님이 열 후끈 올려준다는 인삼차와 직접 구워오신 수제쿠키로
체감온도 후끈 상승 되었습니당ㅋ
 

 
 
피켓을 유심히 보시며 지나가셨던 여성분이
다시 오셔서 핫팩을 한뭉치 안겨주십니다.
덥썩 받아들고 이리 앉으시라고 방석을 내드리며
과식농성 다단계 모드 들어갑니다~
 
삼초님이 쑤어오신 팥죽을 한 그릇 드리니,
정말 맛있어여~를 연발하시며 잘 드시더군요ㅎㅎㅎ
 
 
첨 보는 사이임에도
어찌 그리 죽이 척척 맞는지
서로 싸온 음식 입에 넣어주며,
이놈저놈 욕도 하고,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일들을 생각하고,
희망을 가지며 서로를 위로해주니,
참으로 즐겁고 고마운 시간입니다.
 
 
과식농성.
보시는 분들은 추운데, 밖에서 먼 G랄인겨~하시겠으나
참여하시는 분들께는 즐거운 시간이 되셨을꺼라 믿슙니다.
 

 
 
 
어지간히 배도 부르고해서 마무리로 따뜻한 차 한잔 마시려는데,
초대손님 2분이 오셔서 자동연장농성 들어갑니다ㅎㅎㅎ
 
 
용....용인에서 3시간을 운전하고 오신...욕창 안생긴게 다행이라며...
그것도 6살 따님을 동행하여..오신....그 분....
아,,,,정말,,,,,제가 여직 만난 분 중에 최고 강성ㅋ
익명요구하셔서, 차마 밝히진 못하겠고..
남편분 애칭이 자봉이신분ㅋ
정말, 대~~~~~애단하십니다!!!!!
 
이대로 갈 수 없다며!
과식농성 와서 한 입도 못 먹고 갈 수는 없다며!!
회와 매운탕을 사오셨어여ㄷㄷㄷㄷㄷㄷ
 
모녀를 데리러 오신 자봉남편님께서는 한 입도 못드시고,
난장판이 된 농성장을 치우시기만 하셔서...쬠 민망+죄송했습니다;;
 
<속닥속닥;; 어찌나 추웠는지 깻잎이 얼어서 쌈도 안싸지더라구여;;;
깻잎에 이가 시린 적은 처음;;;;;;>
 
 
진성호, 유정현의 지역기반인 그 곳..강남시 중랑구에서(농담인거 아시죠^^:)
따아앙님도 오셨어여.
지나시며 인원수 체크하여 커피를 맞춰 사오시는 이 꼼꼼함.캬~
(가카의 꼼꼼함과는 다릅니다.음,달라여~)
예쁜 선인장도 사오셨는데요,
정태근놈씨 짐 싸는 날
선인장 가시를 즈려밟고 가시라고 고이 깔아드리겠습니다.  
 

 
 
 
오늘의 핫 아이템.
 
할 말은 많고,
피켓은 더 이상 깔 데가 없고해서
아예 기다랗게 장문의 현수막 편지를 썼는데
바람에 날려서 여기저기 채이더니
결국 지지대가 망가졌..ㅠ.ㅠ
 
오늘 재도전 하겠습니닷ㅋ
 

 
 
 
yoon氏
" 봉도사 무죄 " < 성북과식농성 > 칼바람추위따윈 상관없다! 농성18일차메뉴 동지라구 팥죽을 가지고오셨다,,함께한다는맘이 팥죽과함께 따스하게 느껴지는 오늘이다,, http://twitter.com/verite0408/status/149805896443240448/photo/1
 
함께 하시는 분의 트윗입니다.
제 맘과 같아서 걍 퍼왔어여ㅋ
 
 
정말 추울꺼라고, 지금까지 중 최악일꺼라 생각했는데..
정말 대한민국 국민들 대단합니다.
추울수록 대동단결!
열받을수록 대동단결!
햐, 다시 한 번 국민들의 위대함이 느껴집니다.
 
 
그래서!
오늘도!
7시!
정태근!
삼실 앞에서!
과식농성!
꽝꽝!!
 
난방준비완료!
대형가스난로 끌고 갑니다.
 
누가 이기나 해보자.
정태근!
 
MB OUT!
FTA 철회!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나거티브
    '11.12.23 5:07 PM

    날이 이렇게 추운데 너무 고생하시네요.
    멀리서 응원합니다.

  • 2. 허니버니
    '11.12.23 6:18 PM

    격하게 응원 보냅니다.더불어 죄송한 마음..ㅜㅜ

  • 3. 두혀니
    '11.12.23 6:24 PM

    정말 고맙고 또 고맙습니다.

  • 4. 행복한생각중
    '11.12.23 11:32 PM

    정태근.. 이름 완전히 외웠습니다. 다음 총선 뿐 아니라, 이 사람 정치 그만 두는 날까지 지켜볼겁니다. 과식농성팀 화이팅입니다~!

  • 5. 베리떼
    '11.12.24 12:57 AM

    ㅎㅎㅎ
    그간 과식중에,
    어제 최고였던것 같습니다,,,,
    훌륭한 대한민국의 여성님들,,,
    최고!!!

  • 6. ocean7
    '11.12.24 7:03 AM

    난방준비완료!
    대형가스난로 끌고 갑니다.//

    이거이 제일 마음에 듭네다요.ㅎㅎ

  • 마샤샤마
    '11.12.28 2:04 PM

    독한 사람들입니다ㅎㅎ
    정태근 잘못 걸린거죠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554 바다양과 함께 4 고고 2018.10.16 313 1
24553 설악산의 가을 3 wrtour 2018.10.16 334 3
24552 와썹맨의 미원 파워요 ㅎ 1 호호호 아즘마 2018.10.15 824 0
24551 도심속의 가을 - 남산 줄리엣 2018.10.15 271 0
24550 시 어렵지 않.../ 상처의 실개천엔 저녁해가 빠지고 1 쑥과마눌 2018.10.15 170 0
24549 그 길로 들어서면... 도도/道導 2018.10.14 283 0
24548 기다렸소~ 보고 싶었소~ 2 도도/道導 2018.10.13 626 0
24547 여행에의 초대 -김승희- 들꽃 2018.10.12 265 0
24546 불타는 설악 천불동 (teaser) 8 wrtour 2018.10.11 702 3
24545 시 어렵지 않../ 가을 6 쑥과마눌 2018.10.10 388 0
24544 개 발톱 좀 봐주세요 9 토리j 2018.10.09 762 0
24543 아비 -오봉옥- 4 들꽃 2018.10.09 336 0
24542 삐용이 18 띠띠 2018.10.09 1,012 1
24541 무녀도 사람들의 아침 도도/道導 2018.10.09 337 0
24540 맥스 16 원원 2018.10.08 793 0
24539 가을 오대산 10 wrtour 2018.10.08 578 3
24538 원원님 맥스 궁금하고 띠띠님 삐용이도 궁금해여 2 김태선 2018.10.07 396 0
24537 시 어렵지 않../단풍잎들 2 쑥과마눌 2018.10.07 301 2
24536 경주 야옹이는 낙엽갖고 놉니다 6 고고 2018.10.06 1,218 0
24535 아침을 깨우는 향기 10 도도/道導 2018.10.05 630 0
24534 허수경 시인을 기립니다 4 쑥과마눌 2018.10.04 583 1
24533 별 헤는 밤 1 쑥과마눌 2018.10.03 528 0
24532 지리산 노고단 6 wrtour 2018.10.02 712 2
24531 지리산 화엄사 6 wrtour 2018.10.01 526 3
24530 너를 부룰 때 한 글자면 충분하리라 !! 숲과산야초 2018.10.01 47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