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강수변구역 막개발실태. 제발 두물머리만은 지켜주세요.

쪼이 | 조회수 : 1,738
작성일 : 2011-10-04 20:58:18
한겨레기사원문: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99106.html

환경부가 국토부에 넘긴 땅, 준설토 적치장·인공공원 탈바꿈
18곳 255만㎡ ‘모래산’…공사 편의위해 허가
이포보 당남리섬엔 캠핑장·스포츠파크 조성

수도권 2000만 인구의 상수원인 팔당댐을 보호하기 위해 설정된 한강 수변구역이 ‘무장해제’ 되고 있다. 관광 레저도시 건설 이 추진되는 등 그동안 우려했던 ‘4대강 난개발’이 현실화되고 있다.

환경부가 국토해양부에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경기 여주군 수변구역(<한겨레> 9월19일치 1면)에 대해 지난달 20일과 30일 <한겨레>가 현장 조사한 결과, 땅 대부분은 인공 공원 으로 바뀌었고 일부는 준설토 적치장으로 쓰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상수원 보호를 위해 수도권 주민이 낸 물이용부담금(1t당 170원)으로 이 일대 수변구역을 사들였다 . 하지만 국토해양부 요청으로 이 땅을 4대강 사업용지로 넘기는 등 다른 땅과 맞바꾸는 절차를 밟고 있다.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여주군 대신면의 강변 땅은 이미 준설토 적치장 으로 이용되고 있었다. “한강 수계 수질 개선을 위해 국가가 매수한 국유지로서 폐기물 투기가 금지돼 있다”는 경고문 위로 준설토를 실은 덤프트럭이 오갔다.

3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홍희덕 의원(민주노동당)이 한강유역환경청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한강 수변구역에 강바닥 에 서 퍼낸 준설토 적치장 18곳이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약 255만㎡(77만평)에 이르는 ‘모래산’이 수변구역에 설치된 것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덤프트럭 이동거리를 줄이기 위해 준설토 적치장을 수변구역에 설치한 것”이라며 “법적 절차를 마쳤다”고 말했다. 그러나 홍희덕 의원은 “흙탕물 유출이 우려되는 준설토 적치장을 공사 편의를 봐주기 위해 허가한 것은 환경부의 직무유기”라고 지적했다.


이포보 상류의 당남리 섬과 당남지구도 잔디광장, 오토캠핑장, 스포츠파크 등 대규모 인공공원으로 탈바꿈 됐다.

이 주변은 앞으로 ‘4대강 수변 새도시’의 배후단지 로 기능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여주군은 이곳에 관광레저도시 건설계획 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여주군이 지난 1월 ㈜건화에 의뢰해 펴낸 ‘이포보 주변 관광단지 타당성 조사’ 보고서를 보면, 총 사업비 5000억원을 들여 이포보 양쪽 천서리와 이포리 일대 85만5200㎡에 관광레저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수변구역에 지을 수 없는 휴양형 빌리지, 콘도 등 숙박시설을 비롯해 멋의 거리, 맛의 거리 등 대규모 쇼핑몰과 음식점, 장거리 케이블카 도 건설 계획에 포함됐다.

이철재 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은 “수변구역에 이런 대규모 위락단지나 신도시가 건설된 적이 없었다”며 “수질 관리 제도가 근거를 잃을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정섭 환경부 물환경국장은 “수변구역은 가급적 친수구역에 포함시키지 않는 게 좋겠다는 입장을 국토해양부에 전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토부 장관이 친수구역을 지정하면 수변구역이 자동해제되기 때문에 환경부의 의견이 관철 될지는 미지수다. 여주/남종영 기자 fandg@hani.co.kr



/수도권 2,500만의 상수원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그것도 수도권 주민의 상수원보호를 위해 지난 10년간 수도권에서 징수한 세금, 3조 214억원 으로요...
두물머리만큼은 저 무도한 삽날로부터 지켜내야만 합니다...


IP : 183.101.xxx.89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니콜
    '11.10.4 9:06 PM (222.106.xxx.220)

    두물머리를 꼭 지키고 싶습니다!
    자연을 지키지 못하면 사람도 동물도 살수없으니까요.
    날씨가 추워지는데, 고생하시는 많은분께 응원을 전합니다!!!

    그리고 지금 후원하러 달려가요~

  • 쪼이
    '11.10.4 9:09 PM (183.101.xxx.89)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힘낼게요. 따스한 응원..정말 고맙습니다.

  • 니콜
    '11.10.4 9:18 PM (222.106.xxx.220)

    적은금액 후원했습니다. 뭔가 더 도움드릴수있는 일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그럼 계속 응원할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7247 넓은 원단 중에 가장 저렴한 거 무엇인가요 1 ooo 06:39:06 169
1397246 조직적인 힘이 방송에서 이재명얘기하지 말라고 했다. ㅇㅇ 06:38:19 113
1397245 고구마 줄기 캐다 왕릉 발굴 흥미진진 제발 06:37:10 387
1397244 눈이부시게 1 ㅇㅇ 06:34:48 255
1397243 극렬 팬심 주의)..이 영상을 보고 숨이 넘어갔습니다..ㅋㅋㅋㅋ.. 2 tree1 06:33:53 587
1397242 빈폴레이디 95 나나 06:23:07 276
1397241 학부모총회참석 3 ... 06:21:30 493
1397240 나도 이런 문제로 여기 글 올릴 줄이야! 5 ?? 05:54:56 1,198
1397239 장자연 지인 윤지오씨 여성부에서 보호하는게 아니네요? 경호모금중 05:47:41 371
1397238 정우성은 난민문제엔 나대더니 장자연관련해선 꿀먹은 벙어리네요? 18 근데 05:41:43 1,501
1397237 이 시간에 불교방송 1 ..... 05:36:08 258
1397236 '기사 거래 의혹' 조선일보 전현직 간부들 추가 고발 1 뉴스 05:06:01 397
1397235 이 정신없는 와중에 슬쩍 빠져나가는 놈 7 점박 03:22:49 1,854
1397234 미국이 김구를 버리고 친일파를 선택한 이유 2 living.. 03:03:24 965
1397233 60일 아기가 엄마라고 하는데 10 엄마 02:08:37 2,413
1397232 미세먼지 근거 대라던 中, 한미조사에 "꼭 그래야하나&.. 2 ㅋㅋㅋ 01:57:09 876
1397231 Y존 앰플이라는거 진짜 효과있나요? 4 알죠내맘 01:50:27 2,261
1397230 박봄이요.. 2 ... 01:40:17 1,788
1397229 성격이 모나지않다는게 뭘까요 3 ㅇㅇ 01:37:30 668
1397228 장자연 김학의 가해자들 니넨 죽었어. 8 사필귀정 01:36:41 1,612
1397227 수년전 강도미수 사건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3 ... 01:31:30 1,183
1397226 뭐 부터 살까요? 6 ㅇㅇ 01:26:32 1,053
1397225 진심 요즘 맛있게 먹고있는 요거트 4 1111 01:25:25 1,719
1397224 내일은 술먹고 신경안정제 수면제먹고 병원가서 내병고쳐달라고 시위.. 2 ... 01:18:17 1,135
1397223 죽고싶어요 고통없이 죽는 방법이 있을까요? 14 ... 01:03:50 3,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