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전어가 제철이라는데 가격은 오르고

| 조회수 : 1,85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1-10-03 22:20:05

전어가 제철인데 바다 수온이 하수상하여 전어가 잡히질 않는다지요

뭐가 순리대로 되질않고 이리 변화 무쌍한지요

그래도 가을인데 전어를 한번은 먹고 지나야 서운치않지요

전어가 기름이 올라서 고소한 맛이 일품입니다  


오랫만에  좋은 친구들과
신문지 밥상을 펴고 씹으면 기름이 쫙 베어나는 듯 한 전어회를 먹었습니다

얼마나 고소하고 맛있던지
올해들어 최고의 전어를 맛보았어요

행복이마르타 (maltta660)

요리를 좋아하지만 잘 할 수없는 현실 키톡을 보며 위로받는답니다^^; 사람좋아하고 여행좋아하고 농사짓는 사람 존경하는 행복한마르타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드펠
    '11.10.4 2:12 AM

    아~~~ 전어

    저두 얼마전에 친구가 사와서 깻잎에 싸서 볼미어지게 먹었지요^^

    지금 보니까 또 먹고 싶어지네요 ㅎ~

  • 행복이마르타
    '11.10.4 4:32 PM

    아~~댓글쓰는 지금도 또 먹고 싶습니다
    조금전 노량진수산시장 지나오며 내릴까 말까 고민했더랬습니다 ㅋ~

  • 2. 열무김치
    '11.10.4 8:23 AM

    아~~ 한 번도 안 먹어본 회 !! 정말 먹어 보고 싶어요 ~~ 아~~ 사진 속으로 달려들고 싶어요~~

  • 행복이마르타
    '11.10.4 4:31 PM

    아 한번도 드셔보지않으셨다니 안타깝기 그지없습니다^^;
    언제 한번 꼭 드셔보실기회가 있다면 깻잎에 싸서 마늘 매운고추 한점 넣고
    막걸리 준비시켜 한입해보시길^^

  • 3. Harmony
    '11.10.4 2:45 PM

    어제 남편이랑 전어구이 먹었는데...

    씨알이 어찌나 잘은지

    한입에 그냥..들어가고도 남는 크기.

    감질나게 등짝살 조금씩 발려 먹었어요. 아 고소한 그맛..

    위에 열무김치님!!,,,
    한 점씩만 같이 집어 먹어요~^^

  • 행복이마르타
    '11.10.4 4:34 PM

    Harmony님 전어의 진수는 역시 구이인데 제대로 드셨군요
    저도 며칠전 강화도에서 숯불에 구운 전어에 살짝 빠져들었더랬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43 (스크랩) 제대로 분리수거 하는법! 카렌튤라 2020.07.03 36 1
25442 함께 어우러지는 인생 도도/道導 2020.07.02 79 0
25441 재활용인척 하는 쓰레기들.jpg 카렌튤라 2020.07.01 230 1
25440 충북 괴산군 군자산의 유월 3 wrtour 2020.07.01 234 0
25439 꼰대의 감성 4 도도/道導 2020.06.29 406 0
25438 평화로운 곳에도 싸움꾼은 있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6.27 414 0
25437 골든 리트리버 13마리 케세이 2020.06.26 681 0
25436 연 향 가득 가슴에 품고 2 도도/道導 2020.06.25 361 0
25435 두부 8 수니모 2020.06.24 713 0
25434 피부 관리 꿀 조합템 찾았어요 분홍씨 2020.06.24 499 0
25433 비 오는 날의 수채화 2 도도/道導 2020.06.24 292 0
25432 (만화) 고양이 리보- 아홉 번째 이야기 9 생활지침서 2020.06.23 447 0
25431 거금대교 밑을 지나며 도도/道導 2020.06.22 214 0
25430 이탈리안파슬리 1 비온 2020.06.21 550 0
25429 금빛 연도 거금대교 4 도도/道導 2020.06.20 277 0
25428 어제 주신 레시피 참고해서 만들어봤어요 ㅋ 누리심쿵 2020.06.20 1,621 1
25427 황합 해남사는 농부 2020.06.18 335 0
25426 뒷태도 아름답기를 도도/道導 2020.06.18 552 0
25425 큰고양이들 사진주의)챌시를 격하게 환영하는 할배냥들 11 까만봄 2020.06.17 1,085 0
25424 삶의 구역과 생활의 경계 도도/道導 2020.06.17 257 0
25423 부자의 추억 도도/道導 2020.06.16 486 0
25422 챌시는 확찐냥 15 챌시 2020.06.15 1,042 1
25421 지난 일들이 추억이 될 때 도도/道導 2020.06.15 269 0
25420 태백 금대봉~대덕산의 여름 4 wrtour 2020.06.13 494 1
25419 시골 마을의 카페 2 도도/道導 2020.06.12 99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