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놔두고 복직할 생각하니 까마득하네요

아기엄마 | 조회수 : 1,954
작성일 : 2011-09-29 21:19:56

육아휴직중인데 지금 아이 20개월이에요.

내년 4월에 복직 예정인데.. 그 생각만 하면 걱정이 꼬리를...

 

아이는 시어머님이 봐주기로 하셨지만,

워낙 짜고 기름지게 드시는 분이라 식생활도 걱정되고,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기죽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

 

아파트에 애만 키우는 엄마들 보면 얼마나 부러운지..

사랑스러운 아이 여유로운 마음으로 돌보고 싶은데,.

회사 왔다갔다하기 바쁘면 웃는 얼굴로만 볼 수 있을지..

 

야근도 많고, 야근 없으면 또 왜 저팀은, 또 왜 저 직원은 야근을 안하냐면서 소리가 들려와요.

실적이 이러면 야근을 해서 일을 해야지.. 뭐 그런식.

업무도 구질구질하고.. 월급도 적고..

윗사람이나 동료들은 또 얼마나 자주 바뀌는지 적응할라치면 또 인사이동 또 인사이동

답도 없는 회의에 위엣사람 바뀔때마다 모르는 소리만 해대고..

 

조직내에 여자가 많아선지 모이면 쑥덕쑥덕 무슨 초등학생처럼 패가 갈리고..

업무자체도 당췌 정이 안가고 애매한 것 투성이라 항상 긴장상태에..

감사 시즌 되면 뭐 꼬투리 잡힐까 전전긍긍 잠도 안오고..

비생산적인 일에 사람 퇴근못하고 잡아두기를 밥먹듯이...

 

어디 가는 길에 회사 근처로만 지나가면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해져와요.

회사 다닌지 10년인데 첨부터 지금까지 계속 그러네요.

 

육아휴직 3년까지 할 수 있지만..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더이상 회사에 아쉬운 소리 하고 싶지 않네요.

육아휴직 신청하러 또 찾아가서 모르는 관리자한테 인사하고 해명하고, 그런 절차들도 싫고.

나중에 또 나쁜 소리도 듣기싫고요.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너무 오래 비우면 더 마음만 초조해지고.. 어차피 맞을 매 빨리 맞아야 할 것 같기도 하구요.

 

아파트 전세금도 또 올려줘야 할 테고... 남편 월급으로는 매월 살아가는데 다 소비되네요...

 

집에서 살림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차라리 별볼일 없는 직업이었으면... 그만두기도 쉬울텐데..

 

저 위로 좀 해주실 분 계실까요?

 

IP : 1.252.xxx.22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1.9.29 9:24 PM (116.38.xxx.229)

    10년을 그렇게 힘들게 다녔다고 하니 저로써는 굳이 왜 다니시고 계시는지
    금전적인 이유 하나라면 불만가득 직장 다니실 필요 없을 것 같아요.
    아무리 적은 월급이라고 해도 또 있는대로 살게 되거든요
    아기도 딱 이때가 가장 손이 필요하고 가장 이쁠 때이기도 하구요
    처음 뒤집었을때, 처음 앉았을때 옹알이 처음 할때 등 이런 소중한 순간들 놓치고 싶지 않쟎아요.
    암튼...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 2. 그럼 할수 있는데까지
    '11.9.29 9:25 PM (1.251.xxx.58)

    일단 복직을 늦춰보세요...비굴하면 어때요. 끌수있는데까지 끌면
    님도 회사 가야겠단 어쩔수 없는 배수진을 치게 되는것이고요.

    그렇게 싫으면 회사 가지마세요...남편 혼자벌어 죽기야 할라구요...
    애 어릴땐 덜 쓰고 말지요..
    그리고 집에서 애 키우는것도 그냥 님이 보는것처럼 행복하지는 않아요.
    먼데 잔디가 푸르다는 서양속담도 있잖아요.

  • 3. ...
    '11.9.29 9:40 PM (125.177.xxx.148)

    다 행복하게 살자고 하는 일인데, 정말 그 돈이 없어 못 견딜 사정이 아니라면 굳이 그렇게 생각만 해도 숨막히는 회사에 다닐 수 있을까 싶네요.

    웬만하면 그만두라고 하지는 않는데, 회사 다니는게 그렇게 힘들도 못 견딜 지경이시라면 아이 때문이 아니라도 회사를 옮겨 보시거나 다른 일을 해보시는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아무래도 엄마가 그렇게 스트레스 받고 힘들면 아이에게도 좋은 얼굴로 대하기 어렵더라구요.

  • 4. 아기엄마
    '11.9.29 10:28 PM (1.252.xxx.223)

    댓글 감사합니다.
    그만둔다는 생각 안해본 건 아닌데,
    그래도 가능성을 항상 닫고 있었나봐요.
    좀 더 참고 회사 다니면 나중에 연금도 받으니, 늙어서 여행도 다니고 살 수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친정식구들 조금씩 도움도 주고...
    아이 크면 해주고 싶은 것도 해주고 싶고..
    그런 마음에서 버티고 있는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541 옆사무실 남직원이 자꾸 여자 화장실 불을 끄네요 ..... 10:29:20 2
1398540 탄산수보다 더 짜릿한 이낙연총리님 대정부질문 답변 2 낙연총리님 10:27:34 51
1398539 본인 성격이 마음에 드는 분들 계세요? 1 성격 10:18:30 118
1398538 지인 아이가 대표팀 축구경기 에스코트를 늘 하는데 제목없음 10:15:38 155
1398537 중학교 임원인데 총회 문의드려요 3 ... 10:15:05 111
1398536 캐피어종균 넣고 요거트 만드신분 계세요? 3 10:14:50 91
1398535 시어머니가 시누이에게 한말을 들었어요 44 이경우 10:12:41 1,248
1398534 피부 하얀 분들 생얼 자신 있지 않으세요? 11 피부톤 10:07:23 575
1398533 시레기 삶으려는데 질문 두가지 7 ㅈㅈ 10:06:48 169
1398532 김어준 생각.txt 4 .. 10:05:41 231
1398531 남편이 저보고 편집증이라는데요 10 ㅇㅇ 10:03:01 666
1398530 미세먼지마스크 어떤거사야해요? 1 ... 10:02:08 112
1398529 너무 속상해서 글 씁니다(광파오븐AS건) 5 속상 09:58:45 404
1398528 고등학교 총회 다녀와서 1 ,,, 09:57:38 408
1398527 문재인 지지율 저하와 친일프레임 28 gg 09:57:11 385
1398526 위염으로 정신과 치료? 3 위장병 09:56:47 218
1398525 올해 30살인데 삶에 대한 회의가듭니다 4 .. 09:55:22 471
1398524 고등되니... 09:53:11 227
1398523 요즘 미레나 말고 어떤 피임방법 있나요 1 ..... 09:46:45 275
1398522 김미숙의 가정음악 참 좋네요~~ 5 목소리 09:44:31 492
1398521 슈링크하고 언제 효과가 나오나요? 어제했는데 붓네요 3 음청 아프더.. 09:44:18 467
1398520 전학갔는데 아이가 예전 학교를 그리워하네요. 9 00 09:40:59 505
1398519 수면제도 아닌데 잠이 잘 오네요..신기 9 ... 09:38:29 1,478
1398518 친구를 ..사귐을 어려워해요 11 힘들어요 09:37:10 611
1398517 모텔 몰래카메라 사건 완전 국제뉴스 됐네요. 4 .... 09:35:51 1,0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