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놔두고 복직할 생각하니 까마득하네요

아기엄마 조회수 : 1,996
작성일 : 2011-09-29 21:19:56

육아휴직중인데 지금 아이 20개월이에요.

내년 4월에 복직 예정인데.. 그 생각만 하면 걱정이 꼬리를...

 

아이는 시어머님이 봐주기로 하셨지만,

워낙 짜고 기름지게 드시는 분이라 식생활도 걱정되고,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기죽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

 

아파트에 애만 키우는 엄마들 보면 얼마나 부러운지..

사랑스러운 아이 여유로운 마음으로 돌보고 싶은데,.

회사 왔다갔다하기 바쁘면 웃는 얼굴로만 볼 수 있을지..

 

야근도 많고, 야근 없으면 또 왜 저팀은, 또 왜 저 직원은 야근을 안하냐면서 소리가 들려와요.

실적이 이러면 야근을 해서 일을 해야지.. 뭐 그런식.

업무도 구질구질하고.. 월급도 적고..

윗사람이나 동료들은 또 얼마나 자주 바뀌는지 적응할라치면 또 인사이동 또 인사이동

답도 없는 회의에 위엣사람 바뀔때마다 모르는 소리만 해대고..

 

조직내에 여자가 많아선지 모이면 쑥덕쑥덕 무슨 초등학생처럼 패가 갈리고..

업무자체도 당췌 정이 안가고 애매한 것 투성이라 항상 긴장상태에..

감사 시즌 되면 뭐 꼬투리 잡힐까 전전긍긍 잠도 안오고..

비생산적인 일에 사람 퇴근못하고 잡아두기를 밥먹듯이...

 

어디 가는 길에 회사 근처로만 지나가면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해져와요.

회사 다닌지 10년인데 첨부터 지금까지 계속 그러네요.

 

육아휴직 3년까지 할 수 있지만..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더이상 회사에 아쉬운 소리 하고 싶지 않네요.

육아휴직 신청하러 또 찾아가서 모르는 관리자한테 인사하고 해명하고, 그런 절차들도 싫고.

나중에 또 나쁜 소리도 듣기싫고요.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너무 오래 비우면 더 마음만 초조해지고.. 어차피 맞을 매 빨리 맞아야 할 것 같기도 하구요.

 

아파트 전세금도 또 올려줘야 할 테고... 남편 월급으로는 매월 살아가는데 다 소비되네요...

 

집에서 살림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차라리 별볼일 없는 직업이었으면... 그만두기도 쉬울텐데..

 

저 위로 좀 해주실 분 계실까요?

 

IP : 1.252.xxx.22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1.9.29 9:24 PM (116.38.xxx.229)

    10년을 그렇게 힘들게 다녔다고 하니 저로써는 굳이 왜 다니시고 계시는지
    금전적인 이유 하나라면 불만가득 직장 다니실 필요 없을 것 같아요.
    아무리 적은 월급이라고 해도 또 있는대로 살게 되거든요
    아기도 딱 이때가 가장 손이 필요하고 가장 이쁠 때이기도 하구요
    처음 뒤집었을때, 처음 앉았을때 옹알이 처음 할때 등 이런 소중한 순간들 놓치고 싶지 않쟎아요.
    암튼...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 2. 그럼 할수 있는데까지
    '11.9.29 9:25 PM (1.251.xxx.58)

    일단 복직을 늦춰보세요...비굴하면 어때요. 끌수있는데까지 끌면
    님도 회사 가야겠단 어쩔수 없는 배수진을 치게 되는것이고요.

    그렇게 싫으면 회사 가지마세요...남편 혼자벌어 죽기야 할라구요...
    애 어릴땐 덜 쓰고 말지요..
    그리고 집에서 애 키우는것도 그냥 님이 보는것처럼 행복하지는 않아요.
    먼데 잔디가 푸르다는 서양속담도 있잖아요.

  • 3. ...
    '11.9.29 9:40 PM (125.177.xxx.148)

    다 행복하게 살자고 하는 일인데, 정말 그 돈이 없어 못 견딜 사정이 아니라면 굳이 그렇게 생각만 해도 숨막히는 회사에 다닐 수 있을까 싶네요.

    웬만하면 그만두라고 하지는 않는데, 회사 다니는게 그렇게 힘들도 못 견딜 지경이시라면 아이 때문이 아니라도 회사를 옮겨 보시거나 다른 일을 해보시는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아무래도 엄마가 그렇게 스트레스 받고 힘들면 아이에게도 좋은 얼굴로 대하기 어렵더라구요.

  • 4. 아기엄마
    '11.9.29 10:28 PM (1.252.xxx.223)

    댓글 감사합니다.
    그만둔다는 생각 안해본 건 아닌데,
    그래도 가능성을 항상 닫고 있었나봐요.
    좀 더 참고 회사 다니면 나중에 연금도 받으니, 늙어서 여행도 다니고 살 수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친정식구들 조금씩 도움도 주고...
    아이 크면 해주고 싶은 것도 해주고 싶고..
    그런 마음에서 버티고 있는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7478 미국 초등학교 수학 줌과외 구하고 싶은데 동글이 17:35:55 12
1317477 (조선기사) “지금 아파트 잘못 사면 곡소리 난다” 1 ㅅㅅ 17:35:17 94
1317476 가스라이팅이란 말이 사회적으로 퍼진 계기가 있었나요 1 ㅇㅇ 17:33:29 87
1317475 수전에서 물이 나오는데요. 17:29:06 83
1317474 와 밀가루 끊었더니 생리하네요 9 밀가루인형 17:20:03 874
1317473 아들 얼굴의 마스크 흔적 없어질까요? 2 마스크 17:16:51 316
1317472 1주일 5번 술 마시는 남편 7 17:14:57 481
1317471 후쿠시마에서 거리가 멀다는 일본지역 8 .. 17:11:31 515
1317470 토요일에 헬스장가면 좀 그런가요? 11 유산소 17:08:09 425
1317469 유명떡집 영양찰떡 ㅎㅎ 17:07:48 390
1317468 급질)냉동 쭈꾸미로 샤브샤브 할건데요 4 ... 17:04:56 165
1317467 기억력이 좋아서 디테일하게 잘기억하면 똑똑한거죠? 6 ㅇㅇ 16:59:48 626
1317466 피곤한것도 병인가요..? 2 피곤 16:58:45 552
1317465 택배대란 아파트의 전말 22 ... 16:58:10 2,401
1317464 뿌린만큼 거둔다더니... 4 .... 16:57:33 603
1317463 드라코랑 비슷한 잎을가진 식물 알려주세요 2 ㅡㅡ 16:54:36 68
1317462 미국과 중국 싸움에 3 세계가 16:54:23 181
1317461 매트대신 이불요 1 .... 16:51:12 137
1317460 생리때 염색하면 안 좋을까요? 4 ㄱㄴ 16:48:57 403
1317459 옛날 미생에 선차장이 38세였는데 차장치고 되게 젊은거죠? 5 .. 16:48:29 582
1317458 두릅 에어프라이어에 해먹어도 될까요? .. 16:44:24 128
1317457 준정부기관이랑 9급이랑 다른가요? 2 ss 16:41:16 258
1317456 예쁘고 편한 선글라스 브랜드좀 추천해주세요 3 16:35:08 325
1317455 고추 모종 키우려면 4 ..... 16:33:45 336
1317454 미얀미 민주주의를 위해 후원해주세요, 4 정의구현사제.. 16:30:08 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