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 놔두고 복직할 생각하니 까마득하네요

아기엄마 | 조회수 : 1,984
작성일 : 2011-09-29 21:19:56

육아휴직중인데 지금 아이 20개월이에요.

내년 4월에 복직 예정인데.. 그 생각만 하면 걱정이 꼬리를...

 

아이는 시어머님이 봐주기로 하셨지만,

워낙 짜고 기름지게 드시는 분이라 식생활도 걱정되고, 할머니랑 같이 있어서 기죽지 않을까 걱정도 되고...

 

아파트에 애만 키우는 엄마들 보면 얼마나 부러운지..

사랑스러운 아이 여유로운 마음으로 돌보고 싶은데,.

회사 왔다갔다하기 바쁘면 웃는 얼굴로만 볼 수 있을지..

 

야근도 많고, 야근 없으면 또 왜 저팀은, 또 왜 저 직원은 야근을 안하냐면서 소리가 들려와요.

실적이 이러면 야근을 해서 일을 해야지.. 뭐 그런식.

업무도 구질구질하고.. 월급도 적고..

윗사람이나 동료들은 또 얼마나 자주 바뀌는지 적응할라치면 또 인사이동 또 인사이동

답도 없는 회의에 위엣사람 바뀔때마다 모르는 소리만 해대고..

 

조직내에 여자가 많아선지 모이면 쑥덕쑥덕 무슨 초등학생처럼 패가 갈리고..

업무자체도 당췌 정이 안가고 애매한 것 투성이라 항상 긴장상태에..

감사 시즌 되면 뭐 꼬투리 잡힐까 전전긍긍 잠도 안오고..

비생산적인 일에 사람 퇴근못하고 잡아두기를 밥먹듯이...

 

어디 가는 길에 회사 근처로만 지나가면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해져와요.

회사 다닌지 10년인데 첨부터 지금까지 계속 그러네요.

 

육아휴직 3년까지 할 수 있지만..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더이상 회사에 아쉬운 소리 하고 싶지 않네요.

육아휴직 신청하러 또 찾아가서 모르는 관리자한테 인사하고 해명하고, 그런 절차들도 싫고.

나중에 또 나쁜 소리도 듣기싫고요.

언젠가는 가야 할 곳 너무 오래 비우면 더 마음만 초조해지고.. 어차피 맞을 매 빨리 맞아야 할 것 같기도 하구요.

 

아파트 전세금도 또 올려줘야 할 테고... 남편 월급으로는 매월 살아가는데 다 소비되네요...

 

집에서 살림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차라리 별볼일 없는 직업이었으면... 그만두기도 쉬울텐데..

 

저 위로 좀 해주실 분 계실까요?

 

IP : 1.252.xxx.223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나가다
    '11.9.29 9:24 PM (116.38.xxx.229)

    10년을 그렇게 힘들게 다녔다고 하니 저로써는 굳이 왜 다니시고 계시는지
    금전적인 이유 하나라면 불만가득 직장 다니실 필요 없을 것 같아요.
    아무리 적은 월급이라고 해도 또 있는대로 살게 되거든요
    아기도 딱 이때가 가장 손이 필요하고 가장 이쁠 때이기도 하구요
    처음 뒤집었을때, 처음 앉았을때 옹알이 처음 할때 등 이런 소중한 순간들 놓치고 싶지 않쟎아요.
    암튼...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 2. 그럼 할수 있는데까지
    '11.9.29 9:25 PM (1.251.xxx.58)

    일단 복직을 늦춰보세요...비굴하면 어때요. 끌수있는데까지 끌면
    님도 회사 가야겠단 어쩔수 없는 배수진을 치게 되는것이고요.

    그렇게 싫으면 회사 가지마세요...남편 혼자벌어 죽기야 할라구요...
    애 어릴땐 덜 쓰고 말지요..
    그리고 집에서 애 키우는것도 그냥 님이 보는것처럼 행복하지는 않아요.
    먼데 잔디가 푸르다는 서양속담도 있잖아요.

  • 3. ...
    '11.9.29 9:40 PM (125.177.xxx.148)

    다 행복하게 살자고 하는 일인데, 정말 그 돈이 없어 못 견딜 사정이 아니라면 굳이 그렇게 생각만 해도 숨막히는 회사에 다닐 수 있을까 싶네요.

    웬만하면 그만두라고 하지는 않는데, 회사 다니는게 그렇게 힘들도 못 견딜 지경이시라면 아이 때문이 아니라도 회사를 옮겨 보시거나 다른 일을 해보시는게 낫지 않을까 싶네요.

    아무래도 엄마가 그렇게 스트레스 받고 힘들면 아이에게도 좋은 얼굴로 대하기 어렵더라구요.

  • 4. 아기엄마
    '11.9.29 10:28 PM (1.252.xxx.223)

    댓글 감사합니다.
    그만둔다는 생각 안해본 건 아닌데,
    그래도 가능성을 항상 닫고 있었나봐요.
    좀 더 참고 회사 다니면 나중에 연금도 받으니, 늙어서 여행도 다니고 살 수 있지 않을까 생각도 들고.
    친정식구들 조금씩 도움도 주고...
    아이 크면 해주고 싶은 것도 해주고 싶고..
    그런 마음에서 버티고 있는 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32489 스톤구이팬을 샀는데요 풍년몰에서 20:52:04 8
1232488 인생 정말 무섭지않나요? ㄱㅂㄴ 20:51:11 122
1232487 천주교 신자분들께 여쭙니다..합동위령미사에 참석하시나요? 1 ... 20:50:51 24
1232486 혹시 댓글들 일괄 삭제하는 방법이 따로 있나요? 1 Dionys.. 20:47:35 48
1232485 이 신발 신는 여성분 계신가요. 1 .. 20:45:28 268
1232484 강경준 장신영아기 너무 이쁘네요. 8 20:40:15 701
1232483 100만원씩 빌려갔던 남사친 3 돈꾸는지인 20:39:50 437
1232482 시어머니가 시아버지 부르실때 26 다른집은 20:37:27 843
1232481 오늘 청춘기록은 9시5분이네요 1 joy 20:35:58 156
1232480 보통 자기한테 없는걸 가진 사람을 이쁘게 보는거 맞죠? 2 .. 20:35:55 206
1232479 아직 트위드자켓입을 날씨는 아니죠? 아직 20:34:42 105
1232478 우리나라에서 현빈이 제일 잘생겼어요. 14 진심 20:34:08 455
1232477 82에서 추장관님 악플 허위댓글 써놓은거 죄다 박제 10 하세요 20:32:00 205
1232476 췌장 물혹 2 건강검진 20:25:15 376
1232475 코로나 라이브 20명이에요 4 aa 20:20:15 800
1232474 냉동 연어로 연어장 해도 될까요? 카라멜 20:19:50 88
1232473 1억3천이 있습니다. 뭘 해야 할까요? 3 20:17:57 496
1232472 "달님 영창으로~"현수막 논란에..김소연 &q.. 19 .. 20:15:31 1,178
1232471 폐경되고도 갱년기증상이 바로 오는 게 아닌가봐요..? 11 50초 20:12:38 880
1232470 열등감 없이 자란 자연미인에 관해... 어떤 댓글을 보고 질문 .. 2 어떤 20:10:32 519
1232469 효자남편 짜증납니다 3 코로나 20:07:32 1,010
1232468 도깨비 드라마 실시간 정주행 크리스티나7.. 20:07:28 205
1232467 삼성카드 결제액 몇시에 인출되나요? 5 ㅇㅇ 20:06:55 210
1232466 "찾아간다" 중학생 협박..나경원 전 비서, .. 6 ㅇㅇㅇ 20:06:50 612
1232465 아쿠아봉?누들? 오프라인 어디서 사나요? ... 20:01:36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