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된다.

| 조회수 : 64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4-05-12 06:36:43

 

시간이 지나 태양의 방향이 바뀌면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나뭇잎의 그림자가

우리의 인생을 대변하는 듯하다.

 

만나는 사람 모두가 인연이 되는 것은 아니다.

흘러가는 인연은 흘러가게 두어라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24.5.12 2:07 PM

    시절따라 인연이 오고 또 가고...
    자연스럽게 흘러가게 두라는 말씀이지요.
    연연할거 없다는...

  • 도도/道導
    '24.5.14 6:06 AM

    이해력이 참 좋으십니다~ ^^
    댓글도 감사합니다.

  • 2. 예쁜이슬
    '24.5.12 6:08 PM

    만남도 인연도
    소란스럽지 않고
    은근한게 좋더라고요
    회자정리를 생각하면
    이해 못 할 것도 없는 것 같고요

  • 도도/道導
    '24.5.14 6:07 AM

    회자정리를 해도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 보이기도 하더라구요~
    그래서 많이 속상하기도 합니다 ^^
    댓글 고맙습니다.

  • 3. 시월생
    '24.5.15 6:43 AM

    그렇더군요.
    시절인연
    한때는 소중하고 교감하고
    만나는 시간이 즐거웠는데
    너와 나
    각각의 이유로 헤어지게 되더군요.

    칼럼시대에서 블로그시절로 넘어와
    만난 글벗들이 20년 넘게 만나고 있는데
    두 분이 멀리 떠나셨습니다.

    지난주 나주에 사는 벗을 찾아
    4명이 내려갔지요.
    반갑고 즐거운 시간
    늦은 밤 숙소에서 마주앉아
    주님을 영접하며 서로의 얼굴을 바라보자니
    많이 많이 늙었어요 ㅎㅎ
    이 만남도 몇 번 안 남았겠구나...
    중론이었어요.

    흘러가는대로 자연스럽게
    소멸하기를~

    무슨 나무일까요?
    그림자인가요?
    상처인가요.
    그 무늬가 어떤 말을 들려주기도 하는군요.

  • 도도/道導
    '24.5.15 9:51 PM

    옆에 있는 나무잎의 그림자가입니다. 마치 사람처럼 보이죠~ ^^
    시간이 지나 햇빛의 각도가 달라지면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마치 우리의 삶처럼 보였습니다.

    장문의 댓글로 인생사를 공감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 4. 도도/道導
    '24.5.15 9:50 PM - 삭제된댓글

    옆에 있는 나무잎의 그림자가입니다. 마치 사람처럼 보이죠~ ^^
    시간이 지나 햇빛의 각도가 달라지면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마치 우리의 삶처럼 보였습니다.

    장문의 댓글로 인생사를 공감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707 타워 팰리스 도도/道導 2024.06.23 20 0
22706 네모난 똥. 울 딸이 웃겨드려요. 1 양평댁 2024.06.23 127 0
22705 원당마을 한옥 도서관 1 유진 2024.06.23 88 0
22704 광안리 해변 걷고 있어요 2 요거트 2024.06.23 3,152 0
22703 비오네요...6월 꽃들 1 마음 2024.06.22 154 0
22702 화중군자 4 도도/道導 2024.06.21 160 0
22701 해무리(solar halo) 3 miri~★ 2024.06.19 345 0
22700 아름다운 관계 2 도도/道導 2024.06.19 255 0
22699 여름날의 공원 4 도도/道導 2024.06.18 275 0
22698 자유 게시판 6 도도/道導 2024.06.17 291 0
22697 하나가 된다는 것은 4 도도/道導 2024.06.16 293 0
22696 새소리 4 마음 2024.06.15 373 0
22695 더위가 시작되면 2 도도/道導 2024.06.14 353 0
22694 감사할 마음 2 도도/道導 2024.06.13 339 0
22693 유리병님 임신냥을 위한 조언 - 길위의 세상 불쌍한 냥이들 밥집.. 4 챌시 2024.06.13 599 0
22692 시골집 일주일 살기 6 까만봄 2024.06.12 874 0
22691 끼어들이 못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4.06.12 352 0
22690 자유게시판에 올린..이젠 매일 집에 오는 길냥이 사진입니다~ 22 유리병 2024.06.11 1,139 0
22689 돈이 되지 않아도 2 도도/道導 2024.06.10 560 0
22688 제한된 범위는 나를 보호한다. 2 도도/道導 2024.06.08 535 0
22687 반지만 잠깐 보여드려도 될까요? 18 요거트 2024.06.08 7,223 0
22686 여름꽃들 2 시월생 2024.06.07 463 0
22685 접시꽃은 2 도도/道導 2024.06.07 381 0
22684 사랑하지 않을 아이를 왜 데리고 갔나요. 2 양평댁 2024.06.06 1,087 0
22683 이런 컵은 어디 제품일까요? 2 권모자 2024.06.06 94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