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브루노 발터와 베토벤 5번

| 조회수 : 473 | 추천수 : 0
작성일 : 2021-06-13 11:02:17

글쓴이: 박성호   |  날짜:  2006-03-02 08:59:34   |  조회수:  239  

 

 

어릴때 얘기입니다. AR 소리와 더불어 베토벤 교향곡 5번과 슈베르트 미완성을 들어 왔습니다. 지겹기만 하더군요.

아버지에게 물었습니다. 이 세상 음악중에 뭐가 젤 좋으냐고.... 베토벤 5번과 슈베르트 미완성이 좋더라고.
"남들이 좋다하니까 좋은거죠?" "아니다, 들어보니 이게 젤 맘에 든다."
학벌이라곤 초등학교 겨우 나왔습니다. 음악 교육을 제대로 받은적 없단 얘기죠.

아마 중학교 때인것 같습니다. 아무도 없고 혼자 집을 지키고 있었나 봅니다. 딱히 할건 없고 심심하여 괜히 지겹기만한 저 음반을 올렸습니다. 그러곤, 그 자리에서 얼어 버렸습니다.판 끝날때까지 엉덩이 못 일으켰습니다. 그후, 저 음반을 걸기를 어쩜 두려워한것 같습니다. 그 이후로 비슷한 감흥을 얻은건 두어번 더 있었습니다. 듣기는 서너번 뿐입니다. 마음이 참으로 평온하고 다른 방해가 없을 혼자만의 조건을 충족할때가 흔치는 않죠..... cd 로도 두어번 그러했습니다. 이제 저 빽판 lp 는 잡음이 지글거려 더 올리지 못할것 같습니다.

이상은 타 사이트에 올렸던 글인데, 생각이 나서....
클래식.... 운명처럼 갑자기 다가설수도 있습니다.

저 바이올린은 첨 구입한 아들놈것 입니다. 1/8 이며 이젠 장식용으로 사용합니다. 처음으로 손에 잡은건 1/16 인데 1/8 구입하여 당시 같이 연습했던 큰 형아에게 서로 바꿔 연습하다 좀더 자라서 다시 교환했습니다. 그래서 첫 구입이 1/8 입니다.





지글그려서 더 이상 턴 테이블에 올리지 못하는 저 빽반이 새롭게 나왔더군요.

빽판이나 새것이나 잡음 없이 깨끗하게 잘 나온다는 것 말고는 다르진 않던데,

이젠 계시지 않는 아버지 생각에....


또 한장 더 구입해야 할 음반이 같은 지휘자의 6번 전원입니다.

새롭게 발매 되었다가 다 팔려서 새것 구할수 없으니,

다시 발매 되기를 기다리다가, 영 안 나오면 중고라도 찾아 봐야겠습니다.


발터의 본래 성이 '슐레징어' 던데, 아버지는 발터라고 부르지 않고 슐레징어라고만 불렀다는 기억이 새롭구요,

옛날 음반이 다 그러하지만, 처음 부터 끝까지 순수 아날로그로 이뤄진 음반이고,

다른 어떠한 음반 보다 이 5번이 저는 제일 좋습니다.

전기 찌릿 찌릿 감전되듯이 좋습니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Flurina
    '21.6.13 6:50 PM

    클래식이 운명처럼 갑자기 다가설 수 있다는 말이 날아와 꽂힙니다, 비슷한 경험을 한 지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33 장미 아지 도도/道導 2022.05.17 154 0
25632 말로 하는 사랑 도도/道導 2022.05.16 228 0
25631 고추나무 1 오후네시 2022.05.15 321 0
25630 모르기에 오만하고 무례합니다. 도도/道導 2022.05.15 284 0
25629 밖이 아름다우면 도도/道導 2022.05.14 359 0
25628 5월의 향기를 담았습니다. 도도/道導 2022.05.12 562 0
25627 대형마트 이용 및 카셰어링 서비스 관련 설문조사 추첨 결과 인증.. 메리 포핀스 2022.05.11 520 0
25626 사랑이 무엇인지 도도/道導 2022.05.11 546 0
25625 나누어 집니다. 도도/道導 2022.05.10 572 0
25624 함박 웃음이란 2 도도/道導 2022.05.09 758 0
25623 섞이지 않아야 합니다. 도도/道導 2022.05.04 1,115 0
25622 3m 의 파도는 도도/道導 2022.05.03 1,084 0
25621 행복을 찾아서 2 도도/道導 2022.04.30 1,294 0
25620 반복되는 일상에서 도도/道導 2022.04.29 1,225 0
25619 어찌해야 할까? 4 도도/道導 2022.04.28 1,504 0
25618 희망이 보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4.27 1,348 0
25617 사랑의 속삭임 2 도도/道導 2022.04.25 1,562 0
25616 언제 사라질지 모릅니다. 2 도도/道導 2022.04.23 1,770 0
25615 사랑은 받아본 사람만이 2 도도/道導 2022.04.21 1,921 0
25614 살 맛 나는 세상 도도/道導 2022.04.20 1,673 0
25613 이주하는 이유 2 도도/道導 2022.04.19 1,809 0
25612 작은 소망만 가득한 곳에서 4 도도/道導 2022.04.18 1,738 0
25611 오늘이 좋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4.17 1,697 0
25610 인형한복 녹원삼 6 Juliana7 2022.04.16 2,110 0
25609 당신의 아름다운 눈동자에 반했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4.16 1,93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