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 조회수 : 1,318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5-21 11:02:34













사진 올리고 보니 코카 사진이 한장이네요 우리 코카는 업둥이인데 벌써 우리집에 온지 10년이 되었네요

이가 너무 안좋아 두번에 걸쳐 거의 다 뺐는데 한쪽 송곳니가 없어서 혀가 이렇게 나와요.

한쪽 혀가 살짝  나온 이 모습이 울 코카 시그니쳐에요

넘 사랑스러워요 다들 그러시겠지만..

사진 올리니 집에 두고 온 강쥐들이 더 보고싶네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21 1:01 PM

    코카와 콜라 사진 잘 봤습니다.
    너무 이쁘고 귀여운 강아지입니다.
    코카 10년이 넘었다니 정말 이제 더 건강하게 잘 자랐으면 기원합니다.
    종종 코카콜라 사진 보여주십시요~
    얼릉 퇴근하셔서 부비부비해주시구요~

  • 다 지나가리라
    '20.5.21 1:20 PM

    코카가 두살때 왔는데 공교롭게도 콜라랑 코카가 똑같이 나이가 열두살이네요 올해..
    82에서 가끔 무지개 다리 건넌 강아지들 얘기보면서 엉엉 우네요..
    강아지나 고양이나 사랑 그 자체네요^^

  • 2. hoshidsh
    '20.5.21 5:32 PM

    어머나, 귀여운 시츄^^
    어쩜 저렇게 눈에 주인에 대한 사랑이 가득 담겼나요.. 절대적인 신뢰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 옵니다.
    강아지들이 정면을 잘 안 바라보는데 코카랑 콜라는 모델 해도되겠어요

  • 3. 원원
    '20.5.21 6:11 PM

    아이 얼굴이 편안 하니 아주 좋아보여요~
    귀여워라~

  • 4. 눈꽃
    '20.5.21 6:19 PM

    금요일날 하늘로 간 우리 강아지 산이랑 같은 시추네요. 산이도 유기견 출신 10년 데리고 있었고, 이빨도 다 뽑았어요. 처음 올 때부터 거의 다 충치였어요.
    10년 즐겁게 지냈는데.. 시추는 점잖고 남 일 상관 안하고, 먹을 걸 좋아하고, 의젓해요. 얼굴도 뚱해서 어떻게 보면 말없는 아재 같은 느낌.
    우리 산이 보고 싶어요. 어제 건강검진 하느라 마취했는데 산이를 꿈에서 만났어요.
    코카콜라와 즐겁게 지내세요.

  • 5. 다 지나가리라
    '20.5.21 11:25 PM

    시추는 점잖고 남 일 상관 안하고, 먹을 걸 좋아하고, 의젓해요. 얼굴도 뚱해서 어떻게 보면 말없는 아재 같은 느낌.

    눈꽃님 표현 정말 맞아요.
    다들 너무 좋게봐주셔서 감사해요. 이 시간에 들어와 품에 안고잇네요.
    다들 편한 밤되시길요. 감사합니다~~

  • 6. 까만봄
    '20.5.29 5:39 AM

    아 착함착함 장착한 아가들.
    마지막이 코카사진인가요?
    랜선이모가 쓰다듬 한바가지 보냅니다.
    코카!콜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30 남바위 두점 8 Juliana7 2020.11.27 721 0
25629 냥이는 냥이를 자꾸 부른다 5 챌시 2020.11.27 289 0
25628 별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10 도도/道導 2020.11.25 523 1
25627 월악산 & 충주호 제비봉 3 wrtour 2020.11.25 277 1
25626 두부 15 수니모 2020.11.23 813 1
25625 퀘벡 냥이들 입양하기 6 ilovemath 2020.11.23 806 0
25624 흰 저고리에 빨간 고름 그리고 레이스 속바지 22 Juliana7 2020.11.20 1,565 0
25623 시골의 단상 6 도도/道導 2020.11.20 795 1
25622 인형옷 삼회장 저고리 2점. 26 Juliana7 2020.11.20 3,037 1
25621 10살 팔베개냥 2탄 어디서나 잘자요 14 0o0 2020.11.19 1,391 9
25620 강아지 무료분양합니다. 5 해남사는 농부 2020.11.18 1,591 0
25619 팔베개냥 저도 공개해요~ 15 바이올렛 2020.11.17 1,222 0
25618 추장네 고양이 세째 못생김입니다 17 추장 2020.11.17 1,407 0
25617 임보 집을 내집처럼 그렇지만 진짜 가족이 필요해요(사지말고 입양.. 6 날아라나비 2020.11.17 1,003 0
25616 저도 우리집 냥냥이들 자랑해요. 16 민쥬37 2020.11.16 1,710 1
25615 63 Kg의 동아 8 도도/道導 2020.11.16 1,483 1
25614 인형 저고리, 조바위, 당의 14 Juliana7 2020.11.15 4,191 0
25613 이 날 제가 본 게 UFO 일까요? 7 Nanioe 2020.11.15 1,295 0
25612 가을 속을 달린다 4 도도/道導 2020.11.14 593 0
25611 인형 저고리 치마^^ 15 Juliana7 2020.11.13 3,417 2
25610 대봉시의 변신을 위해 2 도도/道導 2020.11.13 869 0
25609 용담호의 아침 4 도도/道導 2020.11.12 540 0
25608 아롱쓰&마동석 4 날나리 날다 2020.11.11 984 0
25607 마이산이 보이는 가을 4 도도/道導 2020.11.11 689 0
25606 냥이는 냥이를 부른다고요? 2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2,58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