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 조회수 : 640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5-21 11:02:34













사진 올리고 보니 코카 사진이 한장이네요 우리 코카는 업둥이인데 벌써 우리집에 온지 10년이 되었네요

이가 너무 안좋아 두번에 걸쳐 거의 다 뺐는데 한쪽 송곳니가 없어서 혀가 이렇게 나와요.

한쪽 혀가 살짝  나온 이 모습이 울 코카 시그니쳐에요

넘 사랑스러워요 다들 그러시겠지만..

사진 올리니 집에 두고 온 강쥐들이 더 보고싶네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테디베어
    '20.5.21 1:01 PM

    코카와 콜라 사진 잘 봤습니다.
    너무 이쁘고 귀여운 강아지입니다.
    코카 10년이 넘었다니 정말 이제 더 건강하게 잘 자랐으면 기원합니다.
    종종 코카콜라 사진 보여주십시요~
    얼릉 퇴근하셔서 부비부비해주시구요~

  • 다 지나가리라
    '20.5.21 1:20 PM

    코카가 두살때 왔는데 공교롭게도 콜라랑 코카가 똑같이 나이가 열두살이네요 올해..
    82에서 가끔 무지개 다리 건넌 강아지들 얘기보면서 엉엉 우네요..
    강아지나 고양이나 사랑 그 자체네요^^

  • 2. 관대한고양이
    '20.5.21 5:24 PM

    그때 그 아이들이지요? 넘 사랑스럽네요~

  • 3. hoshidsh
    '20.5.21 5:32 PM

    어머나, 귀여운 시츄^^
    어쩜 저렇게 눈에 주인에 대한 사랑이 가득 담겼나요.. 절대적인 신뢰를 하고 있다는 느낌이 옵니다.
    강아지들이 정면을 잘 안 바라보는데 코카랑 콜라는 모델 해도되겠어요

  • 4. 원원
    '20.5.21 6:11 PM

    아이 얼굴이 편안 하니 아주 좋아보여요~
    귀여워라~

  • 5. 눈꽃
    '20.5.21 6:19 PM

    금요일날 하늘로 간 우리 강아지 산이랑 같은 시추네요. 산이도 유기견 출신 10년 데리고 있었고, 이빨도 다 뽑았어요. 처음 올 때부터 거의 다 충치였어요.
    10년 즐겁게 지냈는데.. 시추는 점잖고 남 일 상관 안하고, 먹을 걸 좋아하고, 의젓해요. 얼굴도 뚱해서 어떻게 보면 말없는 아재 같은 느낌.
    우리 산이 보고 싶어요. 어제 건강검진 하느라 마취했는데 산이를 꿈에서 만났어요.
    코카콜라와 즐겁게 지내세요.

  • 6. 다 지나가리라
    '20.5.21 11:25 PM

    시추는 점잖고 남 일 상관 안하고, 먹을 걸 좋아하고, 의젓해요. 얼굴도 뚱해서 어떻게 보면 말없는 아재 같은 느낌.

    눈꽃님 표현 정말 맞아요.
    다들 너무 좋게봐주셔서 감사해요. 이 시간에 들어와 품에 안고잇네요.
    다들 편한 밤되시길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387 보이는 것보다 도도/道導 2020.05.23 178 0
25386 수화통역사 함석집꼬맹이 2020.05.21 291 0
25385 맥스 5 원원 2020.05.21 448 1
25384 오랫만에 우리집 코카콜라 보여드려요 7 다 지나가리라 2020.05.21 640 2
25383 날이 저물어 갈때 6 도도/道導 2020.05.21 231 1
25382 태양입니다 18 테디베어 2020.05.20 621 0
25381 (만화) 고양이 리보- 여섯 번째 이야기(꼬물이 사진 추가!) 7 생활지침서 2020.05.19 541 0
25380 궁금하실까봐,우리 챌시 소개드려요..느낌이 여자애 같아요. 13 챌시 2020.05.18 917 2
25379 본질이 보여지면 큰일 나는 세상 2 도도/道導 2020.05.18 362 1
25378 즐거움과 희망의 나래를 펼치던 시간 도도/道導 2020.05.16 313 0
25377 핸드폰의 카메라가 고마웠던 날 도도/道導 2020.05.15 491 0
25376 하필 이 어려운 시기에 3 해남사는 농부 2020.05.14 754 0
25375 길이 아니면 도도/道導 2020.05.14 228 0
25374 현수교를 건너면 도도/道導 2020.05.13 314 0
25373 눈요기만 하세요. 해남사는 농부 2020.05.13 570 0
25372 헉! 이게 뭐지? 2 해남사는 농부 2020.05.12 805 0
25371 아기가 잠에서 깨어도 5 도도/道導 2020.05.12 739 0
25370 보릿고개 해남사는 농부 2020.05.11 261 0
25369 강변 산책길 도도/道導 2020.05.11 338 0
25368 (만화) 고양이 리보- 다섯 번째 이야기 8 생활지침서 2020.05.11 654 1
25367 나는 비오는 날이 좋다 도도/道導 2020.05.09 543 0
25366 기말 예비고사 시행공고(넌센스) 3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382 0
25365 농부노래방 - 강남제비 해남사는 농부 2020.05.09 213 0
25364 가까운 골프장 유채꽃 해남사는 농부 2020.05.08 294 0
25363 봄이 퇴색해 간다 2 도도/道導 2020.05.08 35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