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누군가가 저를 좋아해준다는게 엄청 고마운걸 이제야 깨닫네요

윤은지 조회수 : 7,305
작성일 : 2020-03-29 21:08:33
사람은 지나고 봐야 그순간이 소중한지 깨닫는다고 하자나요

제가 딱 그렇게 됐네요
올해 나이가 30인데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20대때는 대시도 많이 받고

저 좋다고 따라다니느사람이 정말 항상 있었습니다.

어느순간 콧대가 하늘을 찌르고 

당연히 제가 최고인줄 알던 때가 있었죠

근데 그것도 때가 다 있더라구요 영원한거 같은 그런때가

시간이 지나고 나이가 먹고하니 

그때 그사람들이 얼마나 조마조마하면서 따라다녔을까 

고민을 얼마나 하면서 선물을 샀을까..

하는 생각을하게 되네요.

82에는 어리신분들이 없으시겠지만.

혹시나 어린분들은 진정 본인을 좋아한다고 느껴지는분이라면

한번즘 만나는것도 괜찮을듯합니다.. 
 
IP : 49.174.xxx.170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
    '20.3.29 9:13 PM (222.235.xxx.154)

    그런생각이들기도하지만 막상 닥쳐보면 잘안되요 그게

  • 2. ..
    '20.3.29 9:13 PM (110.70.xxx.201)

    20대들한텐 안먹히는 소리예요ㅋ
    이건 진짜 세월지나봐야 깨달음.

    저도 20대때 대쉬하는 남자들
    따라오는 남자들 엄청많았고
    지금 생각해보면
    금수저 은수저 남자들이라서 아쉽긴하지만
    그 당시엔 쳐다도 안봤어요.
    나 좋다는 남자들은 다 후져보였음.

    난 도도하고 콧대높은 남자들
    내꺼로 만드는게 좋았음.
    게임처럼.

  • 3. 저도
    '20.3.29 9:14 PM (175.125.xxx.154)

    가끔 그런 생각해요.
    잘난것도 없으면서 왜 그렇게 쌀쌀맞게 모진소리 해가면서 밀어냈을까 하구요.
    진심으로 날 좋아해줬던 그분들 다 행복하게 살기를 기원해요.
    철이 없어도 너무 없었던 내 젊은날.
    지금 남편에게 잘해주려고 노력하며 살고 있습니다.
    원글님도 이봄에는 좋은분 만나세요.

  • 4. 그렇게
    '20.3.29 9:14 PM (124.49.xxx.57)

    목을 메고 나 안니면 죽겠다고.. 심지어 다리에서 뛰어내린단 사람도 있었어요.
    하지만, 거절당하고 나서도 금방 다른 사람 만나서 잘 사귀더라구요.
    그 사람이 날 좋아하다고 해서 내가 함부로 해서도 안되지만,
    그렇다고 고마워서 절절 멜 필요도 없어요.
    그냥 그 사람은 그때 자기 감정에 충실한것 뿐이에요.
    고마워서, 미안해서, 내 감정이 혼동되면 안되는거 같아요.
    세상 진리.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소중해요.

  • 5. ㅇㅇ
    '20.3.29 9:23 PM (39.7.xxx.149) - 삭제된댓글

    꿀릴거 없던 아는 친구도 나이가 들수록 자길 좋아해주는
    남자가 고맙고..과분하다고 표현을 하던데...
    현실적인 겸손도 좋지만, 여자가 나이를 잣대로 수그러들고,
    자신에게 당당하지 못해 낮추는게 이로운걸까 생각하게 됐어요.

    제가 현실감각이 없고 물정을 모르는건지 몰라도....
    그렇게까지 결혼에 전전긍긍하고, 그 앞에서 약자처럼
    수그릴 필요가 있나 했어요.

  • 6. ㅇㅇ
    '20.3.29 9:26 PM (39.7.xxx.149)

    꿀릴거 없던 아는 친구도 나이가 들수록 자길 좋아해주는
    남자가 고맙고..과분하다고까지 표현을 하던데...
    현실적인 겸손도 좋지만, 여자가 나이를 잣대로 수그러들고, 
    자신에게 당당하지 못해 낮추는게 이로운걸까 생각하게 됐어요.
    자존심이 넘치던 친구가..갑자기 결혼과 나이앞에서 자기비하적이 되니 적응이 안되었달까요.

    제가 현실감각이 없고 물정을 모르는건지 몰라도....
    그렇게까지 결혼에 전전긍긍하고, 그 앞에서 약자처럼 
    수그릴 필요가 있나 했어요.
    누구를 만나느냐가 중요한건데 그렇게 조급해서 과연 좋은 결혼, 행복한 결혼, 만족한 결혼을 할수 있을까 싶었구요.
    물론 제 생각이 관념적이기만 하고 느긋한걸수도 있어요

  • 7. 사람나름
    '20.3.29 9:27 PM (122.42.xxx.155)

    처음엔 그런생각도 했지만 거절해도 들이대면
    없던 싫은감정까지 생깁니다.
    어떻게해도 감정안생기는 사람도 있네요
    눈치없이 열번찍어 어쩌구하는 자들은
    감정폭력이고 스토커에요
    사람나름같아요

  • 8. ㅇㅇ
    '20.3.29 9:31 PM (39.7.xxx.149)

    그리고 윗분 말씀대로 나를 좋아해주는 사람의 마음은 고맙긴 한데..
    그렇다고 내 마음이 움직이지 않는 상황에,
    상대 역시 본인의 감정과 자기자신이 더 중요해서 행동하는
    거기에 응해서 부담갖고 눈치보며 안절부절하고, 장단
    맞출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어요.
    너는 너, 나는 나. 이런 생각이 너무 냉철(싸가지x)하고
    시크한건지도 모르겠어요.
    상대에 대한 배려심이 없다고 고깝게 보는 사람들도 있던데..
    저도 실수가 있었겠지만 매사에 이런저런 오해를 많이 사네요

  • 9. ..
    '20.3.29 9:31 PM (115.136.xxx.77)

    마흔 넘었는데도 전혀 공감 안되네요. 누가 나 좋아한다고 만나주면 그 사람 좋은 일 시켜주는거밖에 더 되나요. 서로 좋아야죠. 나이 들면 든대로 할저씨들이 들이대는데 그거 정말 사람 미쳐요

  • 10. 꽃보다생등심
    '20.3.29 10:19 PM (223.62.xxx.143)

    원글님 마음씨가 참 예쁘세요.
    나를 좋아하는 사람에 대한 고마움을 가지는 마음은 쉽지 않아요.
    그런데 저도 마흔 넘은 싱글이지만 ㅎㅎ
    그동안 저를 좋아했던 남자들이 과연 순수하게 인간대 인간으로 나를 좋아했던 것일까? 하는 마음에는 물음표가 듭니다.
    인간은 다 자기 욕망을 가지고 있어요.
    이성이 상대방 이성에게 접근할 때는 상대방이 나를 끌어당기는 매력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이 여자와 연애하고 싶다 이 여자와 결혼하고 싶다 라는 마음이 든 순간 당연히 상대방에게 호감을 얻기 위해 잘 대하는 거죠.
    그 사람이 나한테 호감을 갖는 부분에 대해서는 감사하는 마음을 갖는 겸손함은 갖되 나와 그 사람의 미래 관계 형성에 있어서는 신중함을 가지고 상대방의 성품을 잘 살펴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모든 남자들이 좋아하는 여자한테는 다 잘해요.
    초반에는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11412 1대1 영국이 골 넣었네요 유로 05:35:02 34
1611411 석유는 어떻게 되어가나요? 석유 05:25:46 46
1611410 수도권은 오후부터 비 시작해서 열흘 내내 비 예보네요. 1 ..... 05:21:25 262
1611409 햅쌀이 벌써 있나요? 1 24년도 04:22:15 283
1611408 공항 내 사진금지법을 만들어야 3 .. 04:15:07 583
1611407 거니여사처럼 사는게 옳은걸까요 5 000 04:09:37 398
1611406 총격후 트럼프 주먹불끈 사진있잖아요 ㅇㅇ 03:59:52 649
1611405 쉬운 타이퓨전 오이 샐러드 2 쉬운 샐러드.. 03:45:12 346
1611404 한동훈 전당대회 토론 1 동후니 03:41:37 342
1611403 남을 너무 미워하고 욕하면 안돼요 6 03:20:14 1,287
1611402 알리) 오대쌀 20kg 대박쌉니다 6 ㅇㅇ 02:58:39 853
1611401 카카오톡) 메가커피 20%할인 7 ㅇㅇ 02:27:07 827
1611400 트럼프 SNS 2 ㅇㅇ 02:25:08 1,068
1611399 트럼프씨 피격 직후 몸짓 6 .. 02:12:59 2,472
1611398 외국서 만드는 쉬운 김치 11 쉬운김치 02:11:51 899
1611397 알로카시아잎이 누렇게 변해요. 3 화초 02:08:35 187
1611396 닭근위 볶음은 안 질길수가 없는거죠? ..... 02:01:45 109
1611395 정말 거부감드는 목소리의 유투브를 매일 보는 남편 5 많고많은 유.. 01:58:00 1,056
1611394 이런식이어도 여자가 결혼을 할 메리트 있는거에요? 17 ..... 01:34:53 1,709
1611393 외국사람들이 환장하는 한국 인프라들은 대부분 25 ㅇㅇㅇ 01:19:50 3,307
1611392 장마에 대처하는 문재인 vs 윤석열 7 ㅇㅇ 01:07:55 1,027
1611391 다들 에어컨 키고 계시나요? 15 ... 01:05:53 2,160
1611390 번역하는 작가님들 수고 많으십니다 3 책이좋아 01:04:45 597
1611389 결국 냉면 꺼냈습니다. 8 ㅇㅇ 01:03:46 1,375
1611388 트럼프 연단에서 들렸던 총소리가 저격수 총소리였나봐요 ..... 00:57:39 1,1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