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서비스직 갑질에 오늘 울음이 빵터졌네요

마눌 | 조회수 : 15,333
작성일 : 2019-11-17 14:32:14



..
IP : 118.235.xxx.111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1.17 2:37 PM (210.99.xxx.244)

    세상 별 미친여자가 다있네요 거지근성에 갑질까지

  • 2. 마음
    '19.11.17 2:37 PM (61.75.xxx.28)

    여린 분 이시네요
    전 같이 고래고래 똑같이 하는 데
    전 99.9 프로는 순한 양 인 데
    또라이 한테는 똑같이 또라이로 응대해요
    저도 아파트 건설사에서 일 한 적 있는 데
    같이 10원 짜리 욕하며 싸워 봤고
    얼마전에 또 한 번 저의 바닥을 보여 줬습니다
    2번 싸워 봤네요..ㅎㅎ

  • 3. 원래
    '19.11.17 2:37 PM (61.253.xxx.184)

    진상이 백명중ㅇ 한두명 있더라구요.
    근데 이것들이 진짜 백명보다 더 힘들게 해요.

    애들도 그래요.
    애들 가르쳐보면 한명 힘든게,,,스무명 가르치는것보다 더 힘들어..

    근데...세상사는 요령이....랄까...
    그런 문제....말단 여직원(나이많든 적든)이 해선 반발 생기기 쉬워요.

    그래서 다른 애들(님 상사나 동료등)도 말 안했을겁니다. 비겁한 것들이죠....흠..
    전유성이 예전에 그랬잖아요. 조금만 비겁하게 살면 인생이 즐겁다고.

    한마디로 총대를 누가 메느냐가 문제인데
    님 윗상사 남자죠?

    지가 얘기했었어야죠.
    앞으로도 가능하면 그 집식구들에겐 책 안잡히도록...조심하세요. 가능하면 부딪히지 말고
    얼굴도 가능하면 안만나게...꼬투리 잡을수도 있어서요.

    그리고 그사람들 있는시간엔가능하면 녹음할수 있게 만반의 준비 해두시고요.

  • 4. 점점
    '19.11.17 2:38 PM (110.70.xxx.158)

    입주자 대표회의앞으로
    진정서 넣어요.
    재발방지도 부탁하면서요.

    혹시라도 문제될때
    관리주체에도 책임문제 따질수 있게요.

  • 5. 점점
    '19.11.17 2:39 PM (110.70.xxx.158)

    그리고 넣을때는
    초점을 일단 그 세대의 불법사용을 주로 넣고
    부수적으로 업무방해와 언어폭력을 넣어
    재발방지책 요구하세요

  • 6. 진짜
    '19.11.17 2:41 PM (223.38.xxx.153)

    인간 같지도 않네요. 어느 아파트예요?
    그런 사람 주변에 당한 사람 한둘이 아닐것 같은데.
    스포츠 센터 매니저가 저 회원은 블랙 리스트 처리하고 앞으로 그집은 못받게 해야할 것 같아요.
    예전에 타#팰리스 슈퍼 물건사러 갔는데 포인트 적립 안되었다고 담은 물건 다 빼라면서 계산대 앞에서 소리 소리 소리 지르면서 줄서있는 다른 사람들 피해주는 할머니 보고 참 사람 인격은 돈이거나 나이에서 갖춰지는게 아니구나 생각했네요.

  • 7. 원글
    '19.11.17 2:46 PM (110.70.xxx.12)

    맞아요
    만만한게 여자라고 우리한테만 지랄이죠
    거의다
    남자직원은 뭘 그렇게 생각하냐고
    대신 민원응대는 다 자기한테 넘기라고 했는데
    레슨중이라 안불렀고
    상식적인 얘기이고 데스크에서 해야할 얘기라 생각해서
    저일이라서 응대한건데 바닥을 치네요

  • 8. ㅁㅁㅁㅁ
    '19.11.17 2:58 PM (119.70.xxx.213)

    와 진짜 또라이패밀리네요
    원글님 토닥토닥...

  • 9. 토닥토닥
    '19.11.17 3:14 PM (175.223.xxx.174)

    울지 마세요...그런 것들 때문에 중요한 나머지 일들, 영향받지 마세요...몰상식에 폭언에 협박까지...정말 쓰레기들..

  • 10. 제발
    '19.11.17 3:22 PM (175.209.xxx.144)

    그 진상이 여기 82 회원이라 이 글을 좀 보고 욕을 좀 먹었으면 좋겠네요.
    그 인간 그렇게 갑질 하면서 자기보다 힘 이 더 있는곳에 가서는 살살 기어다니겠죠.
    에라이 진상아
    골프는 아무나 하냐 니 건강 챙기려고 골프하는가본데
    너 남의마음 아프게 하면 너 병원비 아프게 한 만큼 나간다 알겠냐 진상아

    욕 실컷 해줄게요. 마음 풀고 진정해요.
    그리고 담번에 그러면 눈을 똑바로 쳐다보고 나는 지금 내 직무를 하고 있을뿐이니
    억지 말씀 삼가시고 자꾸 그러시면 녹취 들어가겠습니다.
    녹취가지고 아파트 운영위에 보고 하겠습니다. 하세요.

  • 11. happ
    '19.11.17 3:34 PM (115.161.xxx.24)

    일일이 대응말고 고객처리 담당 하나 정하세요.
    그리고 그 처리수순,과정,내용은 다 서류화
    해두고 예외 바라는 주민은 패널티 주게
    주민대표랑 협의하고 사인 받아 공지로 늘
    붙여두세요 곳곳에
    에혀...창피한줄 모르고 패널티도 없으니 그래요.
    주민들 동의 받아 달래서 회장에게 받아 모두 협의한 거라고
    당당히 맞설 근거 만들고요.

  • 12. ....
    '19.11.17 3:48 PM (220.120.xxx.159)

    진상들은 진짜 온가족이 진상이더라고요
    마음고생하셨네요
    그래서 뭐든지 첨부터 예외를 두어선 안됩니다
    해주다가 안해준다하니 더 난리치는거예요

  • 13. 갑질
    '19.11.17 4:11 PM (157.49.xxx.164)

    주차문제로 70대 경비아저씨에게 반말로 " 야! 너 모가지 짜르는데 얼마면 돼!" 자랑스럽게 말했던 등촌3동 네일아트 여자 생각나네요.

  • 14. ㅇㅇ
    '19.11.17 4:33 PM (49.142.xxx.116)

    아이고 그런 말종 나한테 걸렸어야 했는데 아쉽네요...
    그런 갑잘 그냥 신고해버려야 하는데....

  • 15. 원글
    '19.11.17 4:39 PM (118.235.xxx.111)

    그 가족이 와서 한 얘기 반도 안쓴건데 진짜ㅠ
    더 꼽씹지는 않겠습니다

    뭐 그들은 계속올거예요
    등록은 했으니까
    다만 입대위에 정식으로 얘기는 하려구요
    사실 제가 안해도 얘기해줄 사람들은 많은데
    계속 오는 꼴을 봐야하고 시비걸릴까봐 신경쓸것이 짜증나네요

    참고해서 담주 출근때 멘탈잡고 근무하겠습니다
    그 진상은 지가 입주민이라고 제 고용주인듯 자르네 마네하지만
    사실 업무잘하고 있다고 무기계약직이 되었거든요

    그리고 아파트 스포츠센터
    입주민은 지들을 위한 복지시설로 여기지만
    수익사업이고 자기들 가족도 일의 실수든 친절불친절을 이유로
    잘릴수있다고 생각하고 사는지 참 신기해요

    천세대에 1년근무하며
    저 집정도 진상첨본건 저 그동안참일잘했다싶네요^^

    아파트는 부자동네에
    젤 싼?아파트라 전체 도시대비 평단가는 비싸지만
    동네에서는 수준낮다라는 평이라
    새아파트 집값좀올랐다고 입주민 전반적으로 거만한곳이랍니다
    건설사직원도 관리소도 학을 떼고 그만두는 직원 많은곳이라
    객관적으로 그러려니 하려구요

    좋은 휴일 하소연 들어주셔서 감사해요
    원글은 펑할수도 있어요^^

  • 16.
    '19.11.17 5:19 PM (223.38.xxx.6)

    토닥토닥
    지난번 욕듣고 울었다던 택배기사입니다.
    힘내세요.
    미사드리러가셔서
    그마음마저 주님께 털어놓고 푸념하고오셔요.
    저도
    식구들한테는 차마 말못했어요.
    힘내셔요.

  • 17. 이럴때녹음
    '19.11.18 7:44 AM (115.143.xxx.140)

    다음에 또 오면 녹음버튼 누르시고 녹음 다 하시면 보배드림에 올리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 18. 요즘 서비스직도
    '19.11.18 9:16 AM (124.49.xxx.61)

    엄청 불친절하는 사람 많은데요.젊은 사람들.. 오히려 중년들은 친절.ㅡ
    나이 많은 손님 무시하고 함부로 말하고 진동벨 던지듯이.주고
    계산해주는게 고마울 지경..ㅡ

  • 19.
    '19.11.18 10:30 AM (180.67.xxx.207)

    http://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memberNo=4328593&volumeNo=2672276...

    서비스직 감정노동자 보호하는 법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8607 중학생 어휘향상시키기 좋은책 뭐가있을까요 . . 09:12:48 24
1158606 농산물 꾸러미 오고 있나요? 1 ㅇㅇㅇ 09:10:57 127
1158605 사용도 안햇는데 반품이 안된다네요 방법있나요? 2 09:06:18 325
1158604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옆에 있었던 사람의 정체 15 ㅇㅇㅇ 09:04:30 250
1158603 몸이 점점 건조해지네요 ㅠㅠ 5 d 08:57:22 369
1158602 마그네슘 효과보신 분 추천 부탁드려요 2 ooo 08:56:14 338
1158601 테크노마트에서 핸드폰 구입하려는데 4 Ff 08:55:53 123
1158600 장미가 왜이리 예쁜가요? 2 우주 08:55:23 233
1158599 딸아이한테 싫은소리하고 .. 2 마음 08:54:58 232
1158598 수양딸이 유산도 상속 받나요? 3 ..... 08:49:33 797
1158597 핸디 스팀 다리미 잘쓰고 있는 거 추천부탁드려요 다리미 08:46:18 68
1158596 요즘 수학에 할푼리 배우나요? 6 ㅇㅇㅇ 08:44:32 253
1158595 인도 갔을때 본 하얀꽃 이름 4 히비스커스 08:36:53 437
1158594 강동지역 괜챦은 재수학원 정보 도움부탁드립니다 Happy 08:32:56 85
1158593 (속보)대구 오성고 고3 학생, 2차 등교개학 첫날 ‘확진 19 아아 08:24:58 2,796
1158592 증권사에서 일반은행통장으로 이체 증권사 08:24:09 197
1158591 11살 아이 체중이 20키로예요. 9 제인에어 08:22:47 658
1158590 출근하는데 학생이 아파투입구나가면서 . 5 ... .. 08:11:11 2,218
1158589 '사우나' 갔다가 '감옥'으로..자가격리 위반 첫 '실형' 3 뉴스 08:07:18 1,319
1158588 등교시 봉고 6 고등학생 08:05:31 533
1158587 바람피는 사람들 왜케 당당해요? 10 ㄷㄷ 08:02:47 1,256
1158586 썸남한테 제가 잘못한건지 좀 봐주세요 61 07:51:39 2,908
1158585 일본이 정신대 문제는 사과 배상 했다고요? 13 역사바로잡기.. 07:50:46 389
1158584 국가 재난지원금 3 ㅇㅇ 07:45:35 704
1158583 30대 40대들 글 몇마디 쓴것만 봐도 학력 유추된다는 분들 진.. 14 ... 07:44:59 1,8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