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서비스직 갑질에 오늘 울음이 빵터졌네요

마눌 | 조회수 : 15,253
작성일 : 2019-11-17 14:32:14



..
IP : 118.235.xxx.111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9.11.17 2:37 PM (210.99.xxx.244)

    세상 별 미친여자가 다있네요 거지근성에 갑질까지

  • 2. 마음
    '19.11.17 2:37 PM (61.75.xxx.28)

    여린 분 이시네요
    전 같이 고래고래 똑같이 하는 데
    전 99.9 프로는 순한 양 인 데
    또라이 한테는 똑같이 또라이로 응대해요
    저도 아파트 건설사에서 일 한 적 있는 데
    같이 10원 짜리 욕하며 싸워 봤고
    얼마전에 또 한 번 저의 바닥을 보여 줬습니다
    2번 싸워 봤네요..ㅎㅎ

  • 3. 원래
    '19.11.17 2:37 PM (61.253.xxx.184)

    진상이 백명중ㅇ 한두명 있더라구요.
    근데 이것들이 진짜 백명보다 더 힘들게 해요.

    애들도 그래요.
    애들 가르쳐보면 한명 힘든게,,,스무명 가르치는것보다 더 힘들어..

    근데...세상사는 요령이....랄까...
    그런 문제....말단 여직원(나이많든 적든)이 해선 반발 생기기 쉬워요.

    그래서 다른 애들(님 상사나 동료등)도 말 안했을겁니다. 비겁한 것들이죠....흠..
    전유성이 예전에 그랬잖아요. 조금만 비겁하게 살면 인생이 즐겁다고.

    한마디로 총대를 누가 메느냐가 문제인데
    님 윗상사 남자죠?

    지가 얘기했었어야죠.
    앞으로도 가능하면 그 집식구들에겐 책 안잡히도록...조심하세요. 가능하면 부딪히지 말고
    얼굴도 가능하면 안만나게...꼬투리 잡을수도 있어서요.

    그리고 그사람들 있는시간엔가능하면 녹음할수 있게 만반의 준비 해두시고요.

  • 4. 점점
    '19.11.17 2:38 PM (110.70.xxx.158)

    입주자 대표회의앞으로
    진정서 넣어요.
    재발방지도 부탁하면서요.

    혹시라도 문제될때
    관리주체에도 책임문제 따질수 있게요.

  • 5. 점점
    '19.11.17 2:39 PM (110.70.xxx.158)

    그리고 넣을때는
    초점을 일단 그 세대의 불법사용을 주로 넣고
    부수적으로 업무방해와 언어폭력을 넣어
    재발방지책 요구하세요

  • 6. 진짜
    '19.11.17 2:41 PM (223.38.xxx.153)

    인간 같지도 않네요. 어느 아파트예요?
    그런 사람 주변에 당한 사람 한둘이 아닐것 같은데.
    스포츠 센터 매니저가 저 회원은 블랙 리스트 처리하고 앞으로 그집은 못받게 해야할 것 같아요.
    예전에 타#팰리스 슈퍼 물건사러 갔는데 포인트 적립 안되었다고 담은 물건 다 빼라면서 계산대 앞에서 소리 소리 소리 지르면서 줄서있는 다른 사람들 피해주는 할머니 보고 참 사람 인격은 돈이거나 나이에서 갖춰지는게 아니구나 생각했네요.

  • 7. 원글
    '19.11.17 2:46 PM (110.70.xxx.12)

    맞아요
    만만한게 여자라고 우리한테만 지랄이죠
    거의다
    남자직원은 뭘 그렇게 생각하냐고
    대신 민원응대는 다 자기한테 넘기라고 했는데
    레슨중이라 안불렀고
    상식적인 얘기이고 데스크에서 해야할 얘기라 생각해서
    저일이라서 응대한건데 바닥을 치네요

  • 8. ㅁㅁㅁㅁ
    '19.11.17 2:58 PM (119.70.xxx.213)

    와 진짜 또라이패밀리네요
    원글님 토닥토닥...

  • 9. 토닥토닥
    '19.11.17 3:14 PM (175.223.xxx.174)

    울지 마세요...그런 것들 때문에 중요한 나머지 일들, 영향받지 마세요...몰상식에 폭언에 협박까지...정말 쓰레기들..

  • 10. 제발
    '19.11.17 3:22 PM (175.209.xxx.144)

    그 진상이 여기 82 회원이라 이 글을 좀 보고 욕을 좀 먹었으면 좋겠네요.
    그 인간 그렇게 갑질 하면서 자기보다 힘 이 더 있는곳에 가서는 살살 기어다니겠죠.
    에라이 진상아
    골프는 아무나 하냐 니 건강 챙기려고 골프하는가본데
    너 남의마음 아프게 하면 너 병원비 아프게 한 만큼 나간다 알겠냐 진상아

    욕 실컷 해줄게요. 마음 풀고 진정해요.
    그리고 담번에 그러면 눈을 똑바로 쳐다보고 나는 지금 내 직무를 하고 있을뿐이니
    억지 말씀 삼가시고 자꾸 그러시면 녹취 들어가겠습니다.
    녹취가지고 아파트 운영위에 보고 하겠습니다. 하세요.

  • 11. happ
    '19.11.17 3:34 PM (115.161.xxx.24)

    일일이 대응말고 고객처리 담당 하나 정하세요.
    그리고 그 처리수순,과정,내용은 다 서류화
    해두고 예외 바라는 주민은 패널티 주게
    주민대표랑 협의하고 사인 받아 공지로 늘
    붙여두세요 곳곳에
    에혀...창피한줄 모르고 패널티도 없으니 그래요.
    주민들 동의 받아 달래서 회장에게 받아 모두 협의한 거라고
    당당히 맞설 근거 만들고요.

  • 12. ....
    '19.11.17 3:48 PM (220.120.xxx.159)

    진상들은 진짜 온가족이 진상이더라고요
    마음고생하셨네요
    그래서 뭐든지 첨부터 예외를 두어선 안됩니다
    해주다가 안해준다하니 더 난리치는거예요

  • 13. 갑질
    '19.11.17 4:11 PM (157.49.xxx.164)

    주차문제로 70대 경비아저씨에게 반말로 " 야! 너 모가지 짜르는데 얼마면 돼!" 자랑스럽게 말했던 등촌3동 네일아트 여자 생각나네요.

  • 14. ㅇㅇ
    '19.11.17 4:33 PM (49.142.xxx.116)

    아이고 그런 말종 나한테 걸렸어야 했는데 아쉽네요...
    그런 갑잘 그냥 신고해버려야 하는데....

  • 15. 원글
    '19.11.17 4:39 PM (118.235.xxx.111)

    그 가족이 와서 한 얘기 반도 안쓴건데 진짜ㅠ
    더 꼽씹지는 않겠습니다

    뭐 그들은 계속올거예요
    등록은 했으니까
    다만 입대위에 정식으로 얘기는 하려구요
    사실 제가 안해도 얘기해줄 사람들은 많은데
    계속 오는 꼴을 봐야하고 시비걸릴까봐 신경쓸것이 짜증나네요

    참고해서 담주 출근때 멘탈잡고 근무하겠습니다
    그 진상은 지가 입주민이라고 제 고용주인듯 자르네 마네하지만
    사실 업무잘하고 있다고 무기계약직이 되었거든요

    그리고 아파트 스포츠센터
    입주민은 지들을 위한 복지시설로 여기지만
    수익사업이고 자기들 가족도 일의 실수든 친절불친절을 이유로
    잘릴수있다고 생각하고 사는지 참 신기해요

    천세대에 1년근무하며
    저 집정도 진상첨본건 저 그동안참일잘했다싶네요^^

    아파트는 부자동네에
    젤 싼?아파트라 전체 도시대비 평단가는 비싸지만
    동네에서는 수준낮다라는 평이라
    새아파트 집값좀올랐다고 입주민 전반적으로 거만한곳이랍니다
    건설사직원도 관리소도 학을 떼고 그만두는 직원 많은곳이라
    객관적으로 그러려니 하려구요

    좋은 휴일 하소연 들어주셔서 감사해요
    원글은 펑할수도 있어요^^

  • 16.
    '19.11.17 5:19 PM (223.38.xxx.6)

    토닥토닥
    지난번 욕듣고 울었다던 택배기사입니다.
    힘내세요.
    미사드리러가셔서
    그마음마저 주님께 털어놓고 푸념하고오셔요.
    저도
    식구들한테는 차마 말못했어요.
    힘내셔요.

  • 17. 과거엔
    '19.11.17 5:29 PM (118.44.xxx.222)

    노인 할머니 할아버지 진상이 있었다면
    요즘은 남녀 나이노소 애 엄마 가리지 않고 진상 천지임을 느껴요
    업체 사장의 대고객 마인드를 확 바꿔야함
    선진국은 진상으로부터 자기 직원 보호가 우선인데
    이 나라오너들는 직원을 노예로 알고 있어요 꿇어라면 꿇는 줄 아는...
    이게 다 쪽바리 롯데가 시작한 한국인 종업원의 노예화에서 비롯된 거에요
    고객은 왕이다 라는 슬로건과 같이..한국인을 우습게 보는 더러운 쪽발이 롯데가 원흉

  • 18. 이럴때녹음
    '19.11.18 7:44 AM (115.143.xxx.140)

    다음에 또 오면 녹음버튼 누르시고 녹음 다 하시면 보배드림에 올리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 19. 요즘 서비스직도
    '19.11.18 9:16 AM (124.49.xxx.61)

    엄청 불친절하는 사람 많은데요.젊은 사람들.. 오히려 중년들은 친절.ㅡ
    나이 많은 손님 무시하고 함부로 말하고 진동벨 던지듯이.주고
    계산해주는게 고마울 지경..ㅡ

  • 20.
    '19.11.18 10:30 AM (180.67.xxx.207)

    http://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memberNo=4328593&volumeNo=2672276...

    서비스직 감정노동자 보호하는 법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86144 또 일베짓한 씨방새. Jpg 2 피꺼솟 22:53:28 124
1586143 글 좀 찾아주세요) 독서실에서 공부를 제일 잘하는 본인이 공부를.. 기억력 22:48:03 158
1586142 동대문구에서 가까운 과일 시장 알려주세요 2 ... 22:46:23 75
1586141 ㅋㅋ배우 안정훈 근황.gisa(feat.가로어쩌구거기) 11 인증감사 22:45:21 1,302
1586140 블랙독 몰아봤는데 헐이네요 22:44:36 404
1586139 9일 기도 어렵네요 어흑 22:41:55 130
1586138 늦둥이 두신 분들 엄마들 모임 편하신가요?ㅠㅠ 3 ... 22:40:55 423
1586137 코젤이 일본 맥주인 거 알려줬다가 카페 정지 먹었네요. 6 참아 22:40:09 455
1586136 여행스케치 노래 제목 알고싶어요 3 00 22:37:57 183
1586135 일본의 문제점은 우리는 사랑받아야 할 존재니 이뻐해줘 같아요 4 ... 22:36:52 201
1586134 명절에 시댁안가면 안되겠죠 4 제목없음 22:35:48 468
1586133 딸 키우다보니 돌아가신 엄마가 너무 보고싶네요 1 22:34:48 368
1586132 허접하고 쓰잘데기없는 메이컵 화장품 후기 5 건성초보 22:33:15 504
1586131 [여론조사-광주 광산을] 민형배 47.5% vs 권은희 11.8.. 3 이렇답니다 22:30:43 388
1586130 부동산 가계약금 돌려 받았어요. ㅇㅇ 22:28:08 741
1586129 여자키 165면 25 ... 22:23:15 1,688
1586128 첫사랑 생각나는 노래예요 3 ㅇㅇㅇ 22:21:33 300
1586127 자식이 1 ^^ 22:18:41 351
1586126 튀밥으로 강정? 만들건데 2 22:13:32 193
1586125 전세계경제문제 어떻게 풀까요 결국 전쟁일지 1 자본주의문제.. 22:12:01 189
1586124 진짜 저는, 제가 관심 없는 쪽은 철저하게 무관심인데 13 내가 이상한.. 22:09:38 1,474
1586123 급)짠 맛을 없애야 해요?? 뭐로 가리죠. 10 너무짜 22:07:53 452
1586122 일본인에게 진 이야기 23 dna 22:06:47 850
1586121 집살때 기간이 얼마정도 걸리나요 2 ㅇㅇ 22:02:51 537
1586120 피검사시 금식이면.. 1 ... 22:01:59 2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