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혼자산다에서 박나래가 아버지 산소에서 김치찌개 올리는데..

... | 조회수 : 14,175
작성일 : 2019-09-22 00:55:49
나혼자 산다 재방송으로 지금 보는데 박나래가 아버지 산소에 고기들어간 김치찌개 올리는데 
어릴때 아버지가 김치찌개를 자주 끓어주셨다고  해주시면서 엄마꺼 보다 맛있지..
그런이야기 하셨다는데 ㅠㅠ 
82쿡님들은 아버지가 해준 음식중에 뭐가 가장 기억에 남으세요 .. 
저는 라면요.전 저희 아버지표 라면 정말 좋아했거든요 
제가 라면 끓어도 그맛이 안나더라구요.. 
여름에 엄마랑 같이 가스버너챙겨서  야외 나가서  라면 끓어먹고 
캠핑도 즐기고 했던게 그게 그렇게 한번씩 생각이 나요..
지금은 나이도 들고 아프신데..ㅠㅠ 그냥 박나래 이야기 듣다보니까 그 추억에 빠지네요 
박나래 아버지는 44세에 돌아가셨다는데..ㅠㅠ 참 짧게 사시다가 하늘나라 가셨네요 
그이야기 하는데 그스토리가 너무 짠했어요...


IP : 175.113.xxx.252
2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9.9.22 1:04 AM (72.38.xxx.98)

    50년전 아버지가 끓여준 붕어 매운탕과 가마솥에 볶아준 메뚜기
    먹고 싶어요 ㅠㅠ

  • 2. ...
    '19.9.22 1:16 AM (175.223.xxx.244)

    저는 야참으로 비벼주시던 비빔밥이요.

    세상에서 제일 맛있었고

    지금도 그 어느 맛집에서도 그 비빔밥 맛은 안 나요..

  • 3. 저도
    '19.9.22 1:42 AM (58.230.xxx.215)

    아빠가 비벼주시던 비빔밥이요
    아빠가 비비면 저희 4남매가 다 한입씩 얻어먹었어요
    (우린 밥 먼저 다 먹었어두요 ㅎㅎ)
    지금도 아빠 정정하신데....잊고 살았었네요 ㅎ

  • 4. ...
    '19.9.22 3:04 AM (73.97.xxx.51)

    우리 아빠두 돼지고기 넣은 김치찌개 잘하세요. 정체 불명의 음식들도 자주 하시지만...돼지고기가 푸짐히 들어간 김치찌개만큼은 엄마꺼보다 맛있어용

  • 5. 삼천원
    '19.9.22 4:19 AM (202.14.xxx.177)

    울 아버지 커피.
    아버지 불효녀의 소원은 부모님의 만수건강뿐입니다.
    100세 넘게 두분 해로하소서.

  • 6. .....
    '19.9.22 7:21 AM (221.157.xxx.127)

    아빠는 자장면 짬뽕 시켜주셨음 밥안하심

  • 7. 오믈렛
    '19.9.22 9:26 AM (122.35.xxx.144)

    야채다져넣은 오믈렛이랑
    반숙계란은 껍질채로 항상 소주잔에 담아서 주셨는데
    호팩가니깐 그렇네요

    아빠가 출장자주다니셔서 집에 안계실때가 많았어요

  • 8. 나는나
    '19.9.22 9:38 AM (39.118.xxx.220)

    야채, 새우, 돈까스 등 각종 튀김이랑 도너츠, 핫케이크, 햄버거 등 간식 잘 해주셨어요. 주말 점심, 저녁은 거의 아빠 담당이셨는데..

  • 9. ,,,
    '19.9.22 12:00 PM (121.167.xxx.120)

    박나래 돈 벌어서 아버지 묘지 잘 해 놓은게 더 눈이 가던데요.
    여러가지로 생각이 깊은 딸 같아요.

  • 10. 저희 아빠
    '19.9.22 9:06 PM (121.188.xxx.122)

    달걀찜이요.
    물을 많이 넣고 참기름을 넣는게 포인트인데
    탱글텡글하면서도 정말 부드럽고 맛있었어요.
    아빠가 당뇨합병증으로 쓰러지신 후 한 번도 못 먹어봤네요.
    오랜 병환후 돌아가실 때,
    이제는 정말 달걀찜을 다시는 못먹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었어요.
    벌써 10년쯤 못먹었는데두요.

  • 11. 누가문황현희
    '19.9.22 9:08 PM (49.168.xxx.102)

    양배추 썰어서 계란물 입힌 길거리 토스트 생각나요
    설탕 뿌려 맛있었는데~~

  • 12. 저는..
    '19.9.22 9:08 PM (175.193.xxx.88)

    아버지표 김치, 두부,멸치 넣고 끓인 김치찌개랑, 매콤한 감자조림요...부모님 맞벌이셔서 아버지가 요리 많이 하셨는데 이 두가지가 특히 맛있었어요..지금 제가해도 어릴적 이맛은 안나더라구요..

  • 13. ..
    '19.9.22 9:11 PM (110.70.xxx.53)

    박나래가 묘소한게 아니라요
    밀양박씨들 후손들이 여럿 들어가있다고해요

  • 14. 아빠가 해주신
    '19.9.22 9:15 PM (211.36.xxx.252)

    예전에 쿠커라고 전기 꽂아쓰는 팬이 있었는데
    쿠커에 여러 가지 나물반찬 넣고 아빠가 비벼주시면
    어린 동생들과 함께 둘러앉아 먹던 기억 나네요.
    아빠는 식사하실 때면 유난히 땀을 흘리셨고
    참 맛있게 식사를 하시곤 했는데..
    작년에 갑작스런 사고로 돌아가셔서 10월이면 아빠 첫기일이예요..
    이런저런 아빠와의 추억 아빠한테 느껴지던 아빠냄새 아빠의 목소리가 아직도 생생해서 그 자리에 그대로 살아계신 것만 같아요

  • 15. ...
    '19.9.22 9:21 PM (125.177.xxx.43)

    인절미, 마요네즈요
    70년대 시골이라 마요네즈 없었는지,,,직접 만드셨어요
    인절미는 도시락으로 싸주고요 담임꺼랑 같이

  • 16. 빵빠레
    '19.9.22 9:34 PM (115.143.xxx.140)

    울 아빠는 아무 드물에 자전거 타고 퇴근하실때 빵빠레를 사오곤 하셨어요. 내년에 팔순이신데 많이 늙으셨어요..ㅠㅠ

  • 17. 똘똘이맘
    '19.9.22 9:50 PM (121.173.xxx.124)

    우리 아빠는 정체불명의 요리?는요 ~
    후라이펜에 김장 김치 넣어 볶다가 계란 두어개 널고 같이 볶아 후라이펜째
    부엌에 앉아 먹던 기억이 나네요
    넘 넘 맛있었는데~
    기억이나 하실지 모르겠네요

  • 18. gg
    '19.9.22 10:26 PM (221.140.xxx.230)

    야..우리 아빤 달걀후라이 한 번 해준적이 없구만...
    얘기만으로도 구수하네요

  • 19. 부성해
    '19.9.22 10:58 PM (122.45.xxx.18)

    저는장조림, 호박감자참치찌개요.
    연세가80이신데 요리는 좀 잘하셨어요

  • 20. 보석2개
    '19.9.22 11:32 PM (61.73.xxx.146)

    안방에 신문지깔고 토스트에 마아가린 듬뿍 발라 설탕뿌려 먹고... 뜨거운 밥에 마아가린이랑 날계란 간장넣고 비벼먹고.. 밤에 통닭시켜먹고 .. .. 그러고 보니 마아가린을 참 좋아하셨네요 ㅋㅋ 우리 자매들은 아빠 살아계셨으면 돼지로 살았을거라며 그때를 기억하며 웃곤 해요 ㅋ

  • 21. 저는
    '19.9.23 12:26 AM (116.36.xxx.198)

    마가린과 멸치볶음넣은 김치볶음밥이요
    마가린과 멸치볶음을 넣은게 제일 싫었어요
    근데 제일 생각나고 그리워요 그 때가요
    젊었을 때의 아빠와 어릴적의 제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01967 웃겨용 ㅋㅋ 잠도 안오고.. 01:48:30 17
1601966 일본크루즈선 격리 기간 연장되는 사람들 많은가봐요 한심함 01:46:56 38
1601965 1회용- 300매 7천원 구매추천 마스크 구매.. 01:43:48 105
1601964 프레스티지석...고민 2 고민 01:38:54 149
1601963 떡볶이 소스(가루) 추천 좀 해 주세요~ 6 ... 01:30:58 155
1601962 신천지교회, 코로나 감염 쉬쉬.."외부 자율활동 하라&.. 4 대구 01:30:21 293
1601961 코로나 30번 환자분 뉴스댓글 보고 빵터졌어요.. 7 .. 01:19:33 1,369
1601960 7급이 나을까요? 공기업이 나을까요? 2 ㅇㅇ 01:19:04 364
1601959 천문 괜히 봤어 3 고냥 01:16:27 441
1601958 맛있는 마트표 참기름 추천 부탁드립니다 챔기름 01:14:09 73
1601957 사주 봐주실분 있나요?(싫으신분 패스해주세요) 9 .. 01:09:11 284
1601956 역대급 호들갑이 되었으면 합니다. 7 코로나19가.. 01:05:05 704
1601955 감정이 격해지면 뒷목부분이 당기는데 3 ddd 00:56:37 258
1601954 크루즈국 감염자 늘어나서 88명 또 양성이라네요 8 미미 00:50:16 903
1601953 내 나이 50 14 안 믿겨 00:45:21 1,801
1601952 어장에 안들어가려면 어째야할까요? 5 어장 00:44:34 506
1601951 최근 아카데미 수상작 중 좋았던 영화 있나요? 8 .. 00:44:14 514
1601950 김건희,금태섭이 '좋아요' 누른 진중권의 설문조사 7 00:42:24 507
1601949 오래된 차의 일부분을 누가 부셨어요. 4 모르겠다.... 00:41:42 377
1601948 어제 휘슬러 냄비 착색 문의글 올렸던 후기... 11 ㅡㅡ 00:29:33 971
1601947 yuji가 윤석열 부인의 전설적인 논문에서 나온거였군요;; 7 ... 00:25:59 957
1601946 정봉주도 작작 좀 했으면 21 답답 00:16:42 1,437
1601945 혹시 아기 브랜드옷 이월상품 싸게파는 사이트 아시나요? 1 ........ 00:16:28 334
1601944 방금 우리 강쥐가 방구 꼈어요. 6 ㅎㅎ 00:15:10 1,176
1601943 간병인 어디서 구하나요? 2 .. 00:12:54 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