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두부

| 조회수 : 2,40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7-24 10:02:56







옆구리털은 왜 그런거냐?.












봐라 저게 다 니털이다.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김태선
    '19.7.24 10:51 AM

    어머,,,정말 두부도 늙어가고 있군요...
    짠합니다.....그러나 두부 웃음은 저에게 힘을 주네요..

  • 수니모
    '19.7.24 11:09 PM

    서너살쯤으로 아직 어린데 왜 같이 늙어가는 기분인지 모르겠어요 ㅎ
    서로 격려하며 좋은 기운을 받는답니다.

  • 2. 돌이맘
    '19.7.24 11:00 AM

    두부야~
    너~~~무 사랑스럽고 이쁘다.

  • 수니모
    '19.7.24 11:13 PM

    이리 이뻐해주시니 감사합니다!

  • 3. gg9bok9
    '19.7.24 12:19 PM

    뭐랄까..애가 익살스럽게 생겼다고 할까?? ㅋㅋ 뭔가 개구장이 같고 돌발행동도 잘 할꺼 같고 ㅋㅋ 혼나도 금방 잊고 옆에 궁뎅이 붙이고 앉을꺼 같은 성격 좋은 아이같은 느낌적인 느낌~~

  • 수니모
    '19.7.24 11:29 PM

    목소리를 조금만 높여도 고개가 땅으로 떨어지는 겁많고 조용한 아입니다.
    집에 장난칠 얘들도 없다보니 더욱 두부도 급 노견이 되어가는 듯해서 더 짠합니다.

  • 4. 콩2맘
    '19.7.24 1:02 PM

    이이고 두부 또 왔구나~~^^
    너무나 귀연 녀석 반갑구나 반가워
    이쁘고 해맑은 우리 두부
    건강하고 해복하게 오래오래 잘 살자~~

  • 수니모
    '19.7.24 11:43 PM

    네 두부 또왔어요. 반갑게 맞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가끔 보는 저도 정이 듬뿍 들어서
    두부가 천수를 다 하도록 건강하게 함께하길 바라지요~

  • 5. 김태선
    '19.7.24 4:35 PM

    아웅~마지막 두부 뒷통수에 대고 뽀뽀하고 싶네여.
    두부는 옆모습이 미남이군요.
    (두부 남아맞죠??)

  • 수니모
    '19.7.24 11:45 PM

    땡~ 조신한 여아랍니당. ^^

  • 6. 쭈혀니
    '19.7.24 9:38 PM

    그냥 사랑 그 자체입니다.
    너무너무 밝은 표정!

  • 7. 수니모
    '19.7.24 11:57 PM

    그래서 더 사랑스러운가봐요. 댓글 감사합니다!

  • 8. 관대한고양이
    '19.7.25 12:27 AM

    이뽀이뽀~ 눈망울 좀 봐~~

  • 수니모
    '19.7.25 9:57 PM

    그거이 두부의 매력 뽀인뜨여라~~

  • 9. 테디베어
    '19.7.25 8:40 AM

    오~~ 두부
    이름도 예쁘고 외모도 너무 귀엽습니다.
    두부가 건강하고 씩씩하게 잘 지내길~~바랍니다.

  • 수니모
    '19.7.25 10:17 PM

    전원생활을 만끽하는 태양이가 얼마나 부러울까요 두부라면..
    태양이 보고싶네요, 더위에 잘 지내는지요?

  • 10. 김태선
    '19.7.25 1:28 PM

    아고야~두부야 미안테이.....천상 여자였구나,,야...

  • 수니모
    '19.7.25 10:30 PM

    아니여라~ 첫댓글까지 주시고.. 두부가 오히려 감사드립니다!

  • 11. 플럼스카페
    '19.7.25 9:21 PM

    캬...우리 두부는 수컷인데 천생연분입니다. 가까운데 사심 산책번개라도 하자고 하고 싶네요.
    표정이 진짜 익살스럽네요.
    웰시 여아들은 확실히 얼굴이 여리여리 하네요.

  • 수니모
    '19.7.25 11:10 PM

    미스터 두부와 미스 두부의 만남!
    사돈이라도 된 듯 갑자기 친정에미 빙의가 마구 되설랑은..
    벙개는 낭중이고...
    여리여리 두부 보셨응께 사위(?)자리 두부 어여 보여주소~ ㅋㅋㅋㅋㅋ

  • 12. 밤호박
    '19.7.26 12:06 PM

    아 너무 이뻐요 언제나 전원주택 로망을 이루고 마당에 냥이 멍이 키울수 있을런지

  • 13. hoshidsh
    '19.7.26 11:33 PM

    진짜 미모견이네요.
    눈동자가 보석처럼 반짝반짝
    아주 똑똑해보여요.

  • 14. 날개
    '19.7.30 3:12 PM

    아...전에 그 두부구나!!
    두부야 정말 반가워...자주 좀 와.보고 싶었자나^^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75 눈 덮인 주목 1 도도/道導 2020.01.19 431 0
25174 눈 내리는 설천봉 3 도도/道導 2020.01.15 621 0
25173 꽈리라고 합니다. 10 심심한동네 2020.01.13 1,616 2
25172 울 집 늦둥이...4 2 프리지아 2020.01.13 1,603 1
25171 올해의 휘호 2 도도/道導 2020.01.12 462 0
25170 [강릉]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회복한 사진 첨부했.. 4 4749 2020.01.09 1,327 0
25169 보령이 10 구름 2020.01.07 1,243 1
25168 유기견 입양기~ 22 Sole0404 2020.01.05 2,829 1
25167 6개월 되어가는 노란 아기고양이 가족이 되어주실 분 8 4749 2020.01.05 1,700 1
25166 (시 리뷰) 한강, 그때 8 쑥과마눌 2020.01.03 759 3
25165 그래도 살아간다 12 수니모 2020.01.02 1,118 1
25164 감자) 새해 인사 드려요 12 온살 2020.01.02 1,232 3
25163 (새해엔 소설로, 1) 결말을 알면, 매 순간을 아낄 수 있다.. 8 쑥과마눌 2020.01.01 621 1
25162 삼가 새로운 한햬를 인사드립니다. 6 도도/道導 2020.01.01 377 0
25161 2019년 위시리스트를 킬하는 중입니다 10 쑥과마눌 2019.12.30 1,071 2
25160 송구영신 6 도도/道導 2019.12.29 489 0
25159 아름다운 울금 꽃 구경 해 보세요 3 울금구기자 2019.12.29 823 1
25158 내 마음을 내 것으로 만들어 갑니다. 6 쑥과마눌 2019.12.27 1,137 2
25157 우리는 세상에서 도도/道導 2019.12.27 444 1
25156 맥스 14 원원 2019.12.26 1,051 0
25155 Merry Christ mas~ 4 도도/道導 2019.12.23 1,238 0
25154 맥스 19 원원 2019.12.18 1,810 1
25153 일용할 양식 2 도도/道導 2019.12.17 893 0
25152 무엇을 위해 무릎을 끓었을까??? 도도/道導 2019.12.15 797 0
25151 어제 삐용이가 꿈에 나왔어요. 19 띠띠 2019.12.12 1,74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