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조카의 웰시코기견

| 조회수 : 3,03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7-02 17:24:42

2년전 친정집에 왔던 강아지 시절.

학대받던 개였다고..  겁이 많고 눈치꾸러기여서 무척 안쓰러웠죠.




지금은 오빠 언니들(조카) 다 해외에 나가 있고

집에 당췌 개 이쁜 줄 모르는 할머니(친정모)와만 종일을..

캐이지에 들어앉아 아빠 퇴근하기만 하염없이 기다리니

ㅉㅉ 감옥살이가 따로 없어요.




산책나가면 지보다 작은 푸들이나 시츄도 무서워해서 멀리 돌아

그 짧은 다리로 달아나기 바쁜 바~보.

제가 가끔 들르는데 오늘도 반가움에

울고 짜고 엉겨붙어 한바탕 난리부르스를 추고나서야 진정합니다 




사진 찍자 불러 얼굴을 들여다보니 얘도 늙고 있군요.

오래도록 건강하게 함께 하자!  두부야~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콩2맘
    '19.7.2 10:46 PM

    강아지 표정이 너무 순하고 이뻐요.
    순둥순둥 귀요미
    계속 건강하고 귀엽게 오래오래 살길 바래봅니다.

  • 2. ripplet
    '19.7.3 12:10 AM

    총기와 생기가 아~주 화면을 뚫고 나옵니다.^^
    저 얼굴이 눈에 밟혀 어찌 나오셨대요?
    두부랑 종일 마주앉아 눈싸움 하며 놀고 싶네요.

  • 3. 관대한고양이
    '19.7.3 1:54 AM

    순둥순둥 너무 예뻐요.~~

  • 4. 인디블루
    '19.7.3 5:44 AM

    사랑스럽네요~^^

  • 5. 수니모
    '19.7.3 12:02 PM

    눈길을 길게 주고 있으면
    저요? 하면서 다가와.. 뛰지도 않아요.
    코로 제손을 걷어올려요, 놀아달라는 거겠죠.
    들어설 땐 버선발로 달려와 쓰러지더니
    나설 땐 미련없이 배웅도 안하네요 또. ㅎ

    직접 키우는 개는 아니지만 동물과의 교감도
    적지않은 위안이 됨을 느낍니다.
    명이 다할 때 까지 같이 가겠지요 아마도.
    댓글 주신 분들 감사드립니다.

  • 6. 날개
    '19.7.3 5:42 PM

    두부..두부...
    너무 예뻐요.어쩜 저리도 맑고 밝을까요?
    저도 두부 예쁜 뒷통수도 쓰담쓰담하고 긴 허리도 토닥토닥해주고 싶네요^^

  • 수니모
    '19.7.4 10:42 AM

    살이 너무 쪄서 긴 허리.. 아니 도라무통이예요. ㅎ
    극성맞게 짖는 법도 없고 착하고 그래서 더 정이가요.
    이름 불러 주시니 감사합니다^^

  • 7. hat
    '19.7.3 10:40 PM

    나설 땐 미련없이 배웅도 안하네요 ///
    서운해서 울고 있는거여요

    원글님을 은혜로운 분중의 한 분으로 간직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두부 이쁘네요.

  • 수니모
    '19.7.4 10:50 AM

    아~ 그런가요? 안보이게 울고 있었다니.. 제가 오해했네요. ㅠ
    전 밥한번 준 적도 없는데..
    댓글 감사드립니다.

  • 8. 플럼스카페
    '19.7.4 11:30 AM

    저희 강아지도 두부 웰시인데 너무 반갑습니다^^*

    에...웰시의 특성상 뉴페이스를 좋아합니다.
    오는 사람 반갑지만 가는 사람에겐 쿨합니다^^;
    처음엔 서운했지만 강형욱 개통령 댁 첼시도 그러해서 본인도 어디가면 훈련사인데 부끄럽다 하였어요. 저희 두부도 나가면 주인은 모른 체 합니다. 한참 놀다 부르면 와요^^;

    다리가 짧아서 뚱해보이지 두부 안 뚱뚱합니다. 두부를 위한 변명이었습니다^^*

  • 9. 플럼스카페
    '19.7.4 11:32 AM

    참 주둥이로 원하는 거 요구하는 목적요구견이래요.^^*
    보듬tv보면서 견종 공부 했어요.

  • 수니모
    '19.7.4 3:47 PM

    어마나, 이름도 같은 웰시라니 정말 반가워요!
    맞아요, 주둥이로 제손을 들척일 땐
    놀아달라는건가 하고 저혼자 대사 쳐가며 맞장구쳐줍니다.
    뉴페이스를 좋아한다면.. 혹시라도 도둑님까지 반가워 죽는건 아니겠죠? ^^

    님 덕분에 웰시를 좀 더 알았어요. 감사합니다~

  • 10. 미네르바
    '19.7.9 6:08 PM

    우리집에도 겁쟁이 웰시 있어요

    덩치는 16킬로인데
    2-4킬로 다른 소형견이 짖으면 후다닥 도망갑니다
    검정 봉다리 날아가도 도망가고
    남편왈 제일 만만한 것이 참새라고~~~

  • 11. 수니모
    '19.7.10 12:21 PM

    검정 봉다리.. 넘 웃겨요.
    우리얘는 참새에도 밀려요, 후르르 떼지어 날면 경끼합니다.
    용감한 웰시란 없는가봐요.

  • 12. 김태선
    '19.7.12 7:29 PM

    거의 매일 들어와서 웰시사진을 보고 힐링합니다.
    너무 귀엽고 애잔하게 나왔어요...
    동글동글....순해보여서 더 아련하네요

  • 수니모
    '19.7.13 12:15 AM

    두부는 아주 착하고 특히 눈망울이 예쁘답니다.
    원래가 쾌활한 견종이라는데, 낮엔 혼자 있어서
    제가 가면 그짧은 발로 절 붙잡고 통곡(?)을 하는데 불쌍해요.
    그렁그렁한 눈빛 때문에 더욱 그렇기도.
    댓글 감사합니다.

  • 13. 김태선
    '19.7.12 7:29 PM

    특히,,두번째 사진...눈망울에 눈물이 맺혀보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04 광복 75주년 도도/道導 2020.08.15 86 0
25503 웅이 동생 오월이예요 9 푸른감람나무 2020.08.13 598 0
25502 감사하는 마음이 있어야 희망이 있다 도도/道導 2020.08.13 150 0
25501 위로가 되기를 기도하며 도도/道導 2020.08.12 238 0
25500 감자 놀러왔어요(사진많아요) 10 온살 2020.08.12 599 0
25499 우중충한 오후 당 떨어졌을 때, 웅이 어때? 8 푸른감람나무 2020.08.10 726 0
25498 지리산 속에서 우는 소리 도도/道導 2020.08.10 332 0
25497 윔비의 서비스 12 도도/道導 2020.08.08 780 0
25496 별이의 추억 10 베로니카 2020.08.08 814 0
25495 홍수와 폭우로 감각을 잃었습니다. 도도/道導 2020.08.07 443 0
25494 출근길 부러워서 한컷 6 푸른감람나무 2020.08.06 1,075 0
25493 인애를 생각하다 도도/道導 2020.08.05 247 0
25492 장마가 그치고 양춘삼월이 되기를 도도/道導 2020.08.04 284 0
25491 챌시 중성화수술 하고 왔어요. 19 챌시 2020.08.03 1,122 0
25490 깊은 산속의 비경을 만나다 6 도도/道導 2020.08.03 444 0
25489 계류에서 힘을 얻다 도도/道導 2020.08.01 273 0
25488 홍수 주의보 발령 도도/道導 2020.07.31 493 0
25487 지붕위 늙은 어미와 아기5마리 (모두 구조) 8 Sole0404 2020.07.31 1,228 0
25486 지붕위 늙은 어미고양이와 새끼5마리 2 Sole0404 2020.07.30 986 0
25485 보고 배울 수 있는 지혜 2 도도/道導 2020.07.30 385 0
25484 지상 90m 에서 흔들리는 경험 도도/道導 2020.07.29 475 0
25483 1~2개월된 숫냥이 입양처를 찾습니다 레몬즙 2020.07.27 686 0
25482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들의 소중함 도도/道導 2020.07.27 367 0
25481 (유머)호랑이 부부와 사자 부부의 차이 1 카렌튤라 2020.07.26 818 0
25480 한 주간을 마무리하며 도도/道導 2020.07.25 310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