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조카의 웰시코기견

| 조회수 : 2,84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9-07-02 17:24:42

2년전 친정집에 왔던 강아지 시절.

학대받던 개였다고..  겁이 많고 눈치꾸러기여서 무척 안쓰러웠죠.




지금은 오빠 언니들(조카) 다 해외에 나가 있고

집에 당췌 개 이쁜 줄 모르는 할머니(친정모)와만 종일을..

캐이지에 들어앉아 아빠 퇴근하기만 하염없이 기다리니

ㅉㅉ 감옥살이가 따로 없어요.




산책나가면 지보다 작은 푸들이나 시츄도 무서워해서 멀리 돌아

그 짧은 다리로 달아나기 바쁜 바~보.

제가 가끔 들르는데 오늘도 반가움에

울고 짜고 엉겨붙어 한바탕 난리부르스를 추고나서야 진정합니다 




사진 찍자 불러 얼굴을 들여다보니 얘도 늙고 있군요.

오래도록 건강하게 함께 하자!  두부야~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콩2맘
    '19.7.2 10:46 PM

    강아지 표정이 너무 순하고 이뻐요.
    순둥순둥 귀요미
    계속 건강하고 귀엽게 오래오래 살길 바래봅니다.

  • 2. ripplet
    '19.7.3 12:10 AM

    총기와 생기가 아~주 화면을 뚫고 나옵니다.^^
    저 얼굴이 눈에 밟혀 어찌 나오셨대요?
    두부랑 종일 마주앉아 눈싸움 하며 놀고 싶네요.

  • 3. 관대한고양이
    '19.7.3 1:54 AM

    순둥순둥 너무 예뻐요.~~

  • 4. 인디블루
    '19.7.3 5:44 AM

    사랑스럽네요~^^

  • 5. 수니모
    '19.7.3 12:02 PM

    눈길을 길게 주고 있으면
    저요? 하면서 다가와.. 뛰지도 않아요.
    코로 제손을 걷어올려요, 놀아달라는 거겠죠.
    들어설 땐 버선발로 달려와 쓰러지더니
    나설 땐 미련없이 배웅도 안하네요 또. ㅎ

    직접 키우는 개는 아니지만 동물과의 교감도
    적지않은 위안이 됨을 느낍니다.
    명이 다할 때 까지 같이 가겠지요 아마도.
    댓글 주신 분들 감사드립니다.

  • 6. 날개
    '19.7.3 5:42 PM

    두부..두부...
    너무 예뻐요.어쩜 저리도 맑고 밝을까요?
    저도 두부 예쁜 뒷통수도 쓰담쓰담하고 긴 허리도 토닥토닥해주고 싶네요^^

  • 수니모
    '19.7.4 10:42 AM

    살이 너무 쪄서 긴 허리.. 아니 도라무통이예요. ㅎ
    극성맞게 짖는 법도 없고 착하고 그래서 더 정이가요.
    이름 불러 주시니 감사합니다^^

  • 7. hat
    '19.7.3 10:40 PM

    나설 땐 미련없이 배웅도 안하네요 ///
    서운해서 울고 있는거여요

    원글님을 은혜로운 분중의 한 분으로 간직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두부 이쁘네요.

  • 수니모
    '19.7.4 10:50 AM

    아~ 그런가요? 안보이게 울고 있었다니.. 제가 오해했네요. ㅠ
    전 밥한번 준 적도 없는데..
    댓글 감사드립니다.

  • 8. 플럼스카페
    '19.7.4 11:30 AM

    저희 강아지도 두부 웰시인데 너무 반갑습니다^^*

    에...웰시의 특성상 뉴페이스를 좋아합니다.
    오는 사람 반갑지만 가는 사람에겐 쿨합니다^^;
    처음엔 서운했지만 강형욱 개통령 댁 첼시도 그러해서 본인도 어디가면 훈련사인데 부끄럽다 하였어요. 저희 두부도 나가면 주인은 모른 체 합니다. 한참 놀다 부르면 와요^^;

    다리가 짧아서 뚱해보이지 두부 안 뚱뚱합니다. 두부를 위한 변명이었습니다^^*

  • 9. 플럼스카페
    '19.7.4 11:32 AM

    참 주둥이로 원하는 거 요구하는 목적요구견이래요.^^*
    보듬tv보면서 견종 공부 했어요.

  • 수니모
    '19.7.4 3:47 PM

    어마나, 이름도 같은 웰시라니 정말 반가워요!
    맞아요, 주둥이로 제손을 들척일 땐
    놀아달라는건가 하고 저혼자 대사 쳐가며 맞장구쳐줍니다.
    뉴페이스를 좋아한다면.. 혹시라도 도둑님까지 반가워 죽는건 아니겠죠? ^^

    님 덕분에 웰시를 좀 더 알았어요. 감사합니다~

  • 10. 미네르바
    '19.7.9 6:08 PM

    우리집에도 겁쟁이 웰시 있어요

    덩치는 16킬로인데
    2-4킬로 다른 소형견이 짖으면 후다닥 도망갑니다
    검정 봉다리 날아가도 도망가고
    남편왈 제일 만만한 것이 참새라고~~~

  • 11. 수니모
    '19.7.10 12:21 PM

    검정 봉다리.. 넘 웃겨요.
    우리얘는 참새에도 밀려요, 후르르 떼지어 날면 경끼합니다.
    용감한 웰시란 없는가봐요.

  • 12. 김태선
    '19.7.12 7:29 PM

    거의 매일 들어와서 웰시사진을 보고 힐링합니다.
    너무 귀엽고 애잔하게 나왔어요...
    동글동글....순해보여서 더 아련하네요

  • 수니모
    '19.7.13 12:15 AM

    두부는 아주 착하고 특히 눈망울이 예쁘답니다.
    원래가 쾌활한 견종이라는데, 낮엔 혼자 있어서
    제가 가면 그짧은 발로 절 붙잡고 통곡(?)을 하는데 불쌍해요.
    그렁그렁한 눈빛 때문에 더욱 그렇기도.
    댓글 감사합니다.

  • 13. 김태선
    '19.7.12 7:29 PM

    특히,,두번째 사진...눈망울에 눈물이 맺혀보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139 유희경, 느릅나무가 있는 골목 4 쑥과마눌 2019.12.07 505 0
25138 제14차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여의도촛불집회 12.7 토 힘.. 카렌튤라 2019.12.06 194 1
25137 기다리는 마음 도도/道導 2019.12.06 272 0
25136 저녁 고고 2019.12.04 584 0
25135 감자 놀러왔어요 16 온살 2019.12.04 1,150 0
25134 설악.12선녀탕계곡 9 wrtour 2019.12.02 2,674 4
25133 11월 30일 서초 촛불집회 8282 깃발 사진들입니다 9 생활지침서 2019.11.30 1,271 2
25132 시간이 갈수록 더 보고 싶네요 11 띠띠 2019.11.29 1,365 2
25131 11월30일 5시 검찰개혁 공수처설치 여의도촛불문화제 참가 호소.. 카렌튤라 2019.11.28 404 0
25130 왔어요 왔어 패딩이 왔어요 5 호옹이 2019.11.26 2,802 0
25129 시와 동백꽃 필 무렵의 리뷰 콜라보 8 쑥과마눌 2019.11.26 1,214 3
25128 일년을 돌아보는 기회 2 도도/道導 2019.11.20 1,064 0
25127 대흥사의 가을 11 wrtour 2019.11.19 1,362 1
25126 가을 미황사 4 wrtour 2019.11.18 734 0
25125 전주 샹그릴라cc 기해년 가을을 담다!! 2 요조마 2019.11.17 776 0
25124 기준점 4 도도/道導 2019.11.14 652 2
25123 김신영시인/ 거리에서 6 쑥과마눌 2019.11.14 739 6
25122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4 도도/道導 2019.11.13 631 2
25121 11월 16일 서초동 시민촛불문화제 지방버스 참가자 모집 안내입.. 4 생활지침서 2019.11.11 520 1
25120 11월16일 울산출발 서초달빛집회 버스정보 3 arzute 2019.11.11 270 1
25119 기준이 있어도 2 도도/道導 2019.11.07 687 1
25118 맥스 16 원원 2019.11.06 1,521 2
25117 삐용아 31 띠띠 2019.11.06 2,040 1
25116 존재의 의미 4 도도/道導 2019.11.05 647 3
25115 빨강머리 앤말이다 - 사랑스러워서 예쁜 것이다 4 쑥과마눌 2019.11.05 1,339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