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처음 수영 배우려고 할때 , 실내 수영복 입기 민망하지 않나요?

39살 살찐 아줌마 | 조회수 : 3,423
작성일 : 2011-08-25 21:32:47

배가 많이 나와있고 ㅠㅠ

엉덩이가 쳐져있는데도, 살이 많아서...정말...실내수영복 입을수 없을거 같은데요

 

수영은 배우고 싶긴하고...

 

저 밑에 개구리 수영 쓴이인데요...

평형을 배우면..가능하다고 하니....정말 수영을 배워야 할꺼 같은데

 

몸매때문에....ㅠㅠ

 

나이 들어서...오랜만에 또는 처음으로 수영을 배우려고 하실때..

 

늘씬한 몸매 아닌분들....처음에 쑥쓰럽지 않으셨는지..

 

같이 배울 사람이 없어..아는 사람 없이 혼자 다녀야 하는데..은근히 고민입니다.

 

실내 수영복 입은 제 몸매에 대한 부끄러움을 어찌 극뽁~ 하면 좋을지요..

 

IP : 61.98.xxx.43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8.25 9:37 PM (118.47.xxx.154)

    가면 그런분들도 많아서 괜찮아요..없던 용기도 생겨요..ㅋ

  • 2. ...
    '11.8.25 9:39 PM (121.187.xxx.98)

    날씬한 사람들은 수영배우러 잘 안옵니다...ㅎㅎㅎㅎ
    대부분 넉넉하신 분들이 운동삼아 건강을 위해 오십니다..
    근데 수영이 생각보다 운동량이 꽤 되요.
    힘들다는 말이죠.
    지구력도 있어야 하고 노력도 많이 하셔야 해요~
    몸매에 신경쓸 겨를 없어요...^^;;
    힘내세요~~

  • 3. 원글
    '11.8.25 9:48 PM (61.98.xxx.43)

    그러게요..운동량이 꽤 되어서, 수영 끝나고, 삼삼오오 모여서 그렇게 많이들 드신다고....^^

    그래서 살이 오히려 안빠진다는 동네 아줌마 이야기도 들었어요~ ^^

  • ㅎㅎㅎ
    '11.8.25 10:15 PM (36.39.xxx.240)

    수영강습끝나면 씻고 바로 집으로가면되지요
    먹고노는사람들이나 먹으러가지 다 그런건 아니예요 본인하기나름이랍니다

  • 4. ....
    '11.8.25 11:33 PM (58.143.xxx.42)

    막상 수영장 가면 다른 사람 몸매 신경안써요,
    각자 운동량 채우거나 강습,연습 하기 바쁘거든요.
    뭐 배우러 다닐때 혼자 시작해야 잘 배우는것 같아요. 친구랑 같이 시작하다보면
    친구가 사정있어서 못가게 되면 같이 빠지게 되고 뭐 그렇게 되기 쉽더라구요.

  • 5. 수영복 몸매
    '11.8.26 11:32 AM (180.67.xxx.14)

    민망하다고 살 좀 뺀 후에 다닌다던 제 후배... 결국 시작도 못하더이다^^;

  • 6. 제발
    '11.8.26 11:36 AM (115.143.xxx.210)

    제가 몇 번 올렸는데요, 학교에서는 공부 잘하는 녀석이 주목 받듯이 수영장에서도 수영을 잘하는 사람이 주목 받습니다. 수영을 잘 하지 못하는데 멀리서 봐도 한눈에 들어오는 글래머나 구등신 등도 주목을 받지요.
    배 나오고 다리 굶고 피부 엉망이고 결정적으로 그냥 아줌마는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아요!!!!!
    그러니 바로 시작하세요~~그리고 모임 같은 거 안해도 됩니다. 저는 4년 정도 다녔는데 전혀 모임하지 않아요. 명절 때 돈 정도 내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01778 가정주부의 밤외출 허용범위는? 답답 11:15:42 15
1401777 통영고성 접전이라네요 ㅋㅋ 1 박시영 페북.. 11:15:19 46
1401776 진화하는 보이스피싱 보이스 11:15:17 14
1401775 혹시 미국에 px 물품 아시는분~ PX 11:12:01 36
1401774 고등아이들과 하루에 대화 어느정도나 하시나요? 1 힘들어요 11:11:51 31
1401773 님들 자녀들도 그런지.. 학교에서 여행갈때 가방 6 .. 11:08:52 175
1401772 ebs 요리사가 고추꼭지도 안따고 볶아요. 3 고추 11:08:09 366
1401771 마늘 장아찌가 너무 짜요 ... 11:07:40 27
1401770 한살림조합원 자격으로 아이돌봄샘을 모집하네요 .. 11:03:58 189
1401769 팟빵 입시왕에 진로동아리상담 올라왔어요 입시 11:03:34 80
1401768 전에 제가 돈이 없어서 컴퓨터 파일을 모앗거든요 7 tree1 10:59:58 417
1401767 (국가검진)대장내시경이 무서워서 따로해도 되나요? 3 무섭 10:58:36 160
1401766 대학원졸업 4 답답한 마.. 10:56:22 253
1401765 이런 저런 ,,,, 2 이런 봄날에.. 10:56:12 86
1401764 여학생 스타킹 발끝 잘라서 신으면 좋아요 8 불편 10:53:38 711
1401763 우월한 유전자, 기럭지등등의 말 좀 안썼으면 좋겠어요 8 불편해 10:52:27 240
1401762 돈이 필요한대요. 9 고민 10:50:53 794
1401761 이언주 버벅거리네요 4 ^^ 10:49:31 690
1401760 공구마켓 이런곳은 믿을만 한가요? 솔지 10:46:48 50
1401759 20인치 캐리어 추천해 주세요. 2 10:44:49 113
1401758 박영선청문회 보는데 23 hh 10:41:22 1,081
1401757 향수 추천 해달라는 글 썼었는데 18 ㅇㅇ 10:36:26 748
1401756 클래식 연주회 정보는 어디서 보시나요? 2 jeniff.. 10:35:27 162
1401755 시간강사 제의 고민됩니다. 5 고민 10:34:54 485
1401754 살짝튀긴 새똥님 글 읽고있어요 3 .... 10:33:29 7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