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육아&교육

내 아이를 더 밝고 건강하게 키울 수 있는
정보교환과 질문의 장

제 목 : 모유수유 언제까지 하세요?

| 조회수 : 3,173 | 추천수 : 80
작성일 : 2008-12-11 02:19:40
안녕하세요, 딸 쌍둥맘이예요.
울 아가들이 지금 17개월인데 모유수유중이예요. 완모했구요.
밥은 때 맞춰 먹이는데 잘 먹을 때도 있고 잘 안 먹을 때도 있고 그래요.
주위의 엄마들은 돌즈음에 수유중단했어요.
아가들이 쭈쭈 먹고 싶다고 할때 가슴 보여주면 너무나 행복하게 웃으며 먹는 모습에 모유를 끊지를 못하겠어요.
사실 길게 먹이리라 마음은 먹고 있는데 언제까지 먹여야 하나 싶어서요.
젖 물려서 재우진 않는데 아침에 7시경에 젖 먹고 또 자요.
그래서 치아우식증 걱정도 되구요.
생우유를 주기도 하는데 잘 안먹어요. 진짜 많이 먹어야 50 정도 먹고 말아요.
두유도 거의 안 먹구요. 20~30정도로요.
모유를 끊으면 우유를 잘 먹을까 싶기도 하고, 밥 안 먹을땐 수유 탓이 아닌가 싶기도 하구요.
억지로 젖 떼긴 싫은데 18개월 넘어가면 젖 떼기 힘들다고 해서 걱정이 되네요.
두 녀석이라 걱정이 더 되어서요.
그리고 아가들 반찬은 뭘 해주나요?
매 끼니마다 다른 걸 줘야 먹으니 한 걱정입니다.
입맛에 안 맞으면 한 숟가락 먹고 쌩~ 하니 완전 죽을 맛입니다.
주위에선 제가 솜씨가 좋아서 제가 한 반찬을 주면 아가들이 잘 먹는다고 하는데 울 아가들은 왜 그런지 모르겠어요.
하루 종일 뭐 해 먹이지 걱정하다가 끝이 납니다.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오일렛
    '08.12.11 4:03 AM

    22개월인데요..남아.
    아직 모유수유중이고 두돌때 독하게 끊어보려구요. 얼마전에 시도했다가
    어차피 오래먹인거 두돌까지 갈려고 맘이 돌아섯어요.밤에도 가끔 젖을 물려야
    잠을 자네요 ;; 흐흐
    우리애 역시 우유는 쳐다도 안보고요...엄마젖량은 정말 작아진 느낌이들어요
    그냥 안정감에 습관적으로 빠는것 같네요.
    저도 매끼니 반찬때문에 죽을것 같네요..요즘엔 곰탕에 김싸서 주거나
    만두 부침개 작게 만들어서 주는데 잘먹다 안먹다 그러네요.

  • 2. 요술공주
    '08.12.11 2:09 PM

    주위에서 돌지나서 딸아이가 젖먹는거 보고 징그럽다 끊어라 해서 억지로 끊었는데 끊고 나서 많이 후회햇네요...힘들게 먹인거 주변에서 머라하든 말든 내가 먹일걸 싶더라구요..애가 젖자꾸 만지고 싶어하고 지금 세돌이 다되가는데도요...원없이 줄껄 싶어 지금은 많이 후회되요...

  • 3. 궁시렁
    '08.12.11 2:21 PM

    14개월까지 먹였는데, 치아 우식증생기는 바람에 바로 끊었어요..
    앞니가 썩는건 애기들이 우유병이나 젖을 빨고 자서 그렇다는 말에요..
    주위보면 9개월정도 먹이더라구요..

  • 4. 손마녀
    '08.12.11 3:00 PM

    전 두돌 까지 먹였는데요~ 그냥 고민 하지 마시고 먹였으면 하는데요..
    말길 다 알아 들으니까 밥 먹고 찌찌 주께 하고 말하니..밥먹고 난뒤 배가 좀 부르니까 먹다가 안먹고요~ 두돌 되어서 엄마가 00가 찌찌 먹으면 이제 아퍼~~ 라고 했더니..
    처음에는 쪼금 울기도 했지만 제가 먼저 00야 찌찌 주까..이러니..안먹는다고..고개를 절래절래..흔들더라구요~ 모유가 그렇게 좋다는데 그냥 먹이시는게 어떨까요? 말길 다 알아 들으면 스스로 끊더라구요~~

  • 5. 벌개미취
    '08.12.11 4:11 PM

    전 이제 8개월 딸아이 엄마
    늦은 나이에 갖게된 딸아이라 모유수유를 위해 일년 휴직했습니다.
    일년이상 아기에게 젖을 물릴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부럽네요
    유니세프에서도 최소 2돌은 모유를 먹이라고 권장합니다.
    그담은 아기나 엄마의 의사에 따라 결정하고요
    가능하면 아기가 원하는 한 계속 먹이는건 어떨까요???
    저도 동생들이 지금도 젖을 끊으라고 하는데 주변말 들을거 없을거 같아요
    엄마맘과 아기맘이 젤로 중요하죠

  • 6. 행복한생각
    '08.12.11 5:52 PM

    전 두돌까지 먹이고 싶었으나 첫번째는 밥을 너무 너무 안먹었어요.. 찌찌만 찾고.. 두번째는 생리가 안하니 둘째가지는 데 어려움을 느껴서요.. 밥 잘먹고 생리 해서 배란일 잘 잡을 수 있었음 더 오래 먹였을 거예요... 하지만 밥 잘먹는 것도 중요하니깐.. 젖 끊으니 밥많이는 안먹지만 그래도 양이 좀 늘었고 생우유도 좀 잘먹었어요

  • 7. 바다
    '08.12.11 10:26 PM

    저는 소아과에 가면 모유끊으라고 잔소리 많이 하던데 ,,,,이빨 섞는다구요 ,,,, 근데 ,,,남자애라서 그런가 땡강이 장난이 아니거등요 ,,모유끊을려고 하면 ,,눈치것 알고 딩굴고 날리랍니다 ,,,힘이들어서 원 ,,ㅎ

  • 8. 프리윌리
    '08.12.11 11:07 PM

    저는 8개월 된 여아인데 모유 양이 작아서 걱정인뎅...어떻게 양을 채워줘야 할까요?
    젖병은 안 빨아요

  • 9. 캐롤라인
    '08.12.12 1:13 AM

    얼마전에 꼭 22개월 채워서 완모하고 제가 꼭 먹어야하는 약이 모유수유 중 못먹는 약이라 갑자기 끊었습니다. 주말에 아빠가 하루 데리고 자고 많이 놀아주고, 젖 찾을 때 아빠가 많이 안아주는 방법으로 하루이틀만에 무리없이 끊었습니다. 아빠를 아주 좋아하는 남자아기라서 아빠를 활용했죠.

    24개월이 목표였는데, 아기가 말을 좀 더 잘 알아듣는 느낌이 들던19~20개월무렵부터 '두 돌 되면 젖 그만 먹자', '이제 젖 그만 먹을까' 등 단유에 대한 이야기 많이 했어요. 말의 의미를 다 알아듣는지 좀 젖에 집착하던 시기도 있었는데 그냥 뒀어요.
    그리고 젖에서 모유가 나오는 것만이 아니라는 걸 알려주려고 장난을 자주 쳣습니다. 젖으로 까꿍놀이도 하고, 신체인지 놀이도 하고, 젖에 이름 붙여주고 인사시키기도 했어요.

    구체적인 방법은 좀 차이가 있었지만, 비슷한 나이의 조카도 말을 잘 알아듣는 시기에 한동안 말로 단유에 대해 충분히 얘기해주고 20개월 무렵에 하루만에 끊었습니다. 여자아기고 언어발달이 빠른 아기라서 말을 일찍 잘 이해라더군요.

    둘다 아기에게 겁을 주거나, 엄마가 아프다는 거짓핑계는 대지 않았습니다. 저는 갑자기 젖을 끊게되서 미안하다고 며칠동안 아기에게 말해주기도 했습니다.

    저는 엿기름 내린물을 이틀먹고 한두번 불은 젖을 짜주고 그만 두었고, 단유한지 2달이 되도록 아직도 손으로 짜면 젖이 나오는데 아기가 장난으로 두번 젖을 조금 먹어보았을 뿐 더 먹으려고 하지 않는것으로 보아 성공적으로 젖을 끊은 것 같습니다.

    아기들에게 설득의 시간을 좀 가져보세요.

  • 10. 캐롤라인
    '08.12.12 1:21 AM

    아 또 제 아이는 이유식 하면서 요쿠르트를 먹인 시기에 치아우식증이 약간 왔구요. 돌 지나면서부터 바로 소아치과에 가서 상태확인하고 불소처리해주고 있습니다. 처음 우식증이 왔던 상태에서 더 나빠지진 않았구요. 양치, 고기 먹은 날은 치실 정도 신경쓰면서 유지해주고 있습니다. 젖 끊는 날까지도 새벽에는 적지 않게 젖을 먹었는데, 생각만큼 치아에 무리는 가지 않았던 것 같아요. 설탕 든 건 거의 안먹였습니다.

    원래 적게 먹는 아이는 아니였는데, 젖 끊고 나니 밥 욕심은 확실히 늘었고, 젖은 낮잠 잘 때만 장난감으로 가지고 놉니다.

  • 11. 딸기왕자맘
    '08.12.12 12:37 PM

    저두 처음 모유수유할때 모유에 대해 공부 많이 했는데요
    젖 끊고 안끊고는 아이들이 결정하게 해주셔요
    저두 아이둘 완모수유했구요 걱정하지마세요 시간 지나면 자연이 안 먹게 되더라구요
    모유같이 좋은 것은 이세상이 없다잖아요 자연스럽게.....
    엄마가 부지런히 질좋은 음식 많이 많이 드세요
    몸매는 나중에 생각하셔도 충분하답니다.
    도움이 되시길

  • 12. 달꿈이
    '08.12.13 7:49 AM

    쌍둥이라 시간내기 힘들어서 오늘에야 들어왔네요.
    좋은 말씀들 감사합니다. 너무 큰 힘이 되네요.
    사실 주위에서 끊으라는 말에 조금 흔들렸는데 제 소신껏 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울 사랑스런 아가들, 더 맘 껏 안아주고 사랑해 줄래요.
    아가들이 원할때 모유수유 중단해야 겠어요.
    같은 고민으로 걱정하시는 분들도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건강 조심하시구요!

  • 13. 라일락
    '08.12.14 6:53 PM

    저도 24개월까지 먹였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6597 e학습터 샬로미 2020.08.25 5,834 0
6596 중2 아들 졸음 2 그대로좋아 2020.07.23 884 0
6595 육아하면서 음악치료 효과를 봤어요. 음악치료사 과정 관심있으신 .. makeuhappy 2020.07.04 686 0
6594 사교육 없는 육아 영어 교육 유튜브 채널 컴돌이2 2020.04.28 1,361 0
6593 아이가 반려동물쪽으로 진로를 생각해요 어떨까요? 1 썽이에요 2020.02.04 1,589 0
6592 대입 정시 확대 등이 공정성 확보 가능한가 종달새 2019.12.02 1,275 0
6591 2019년 자사고 평가 논란을 정리해본다 종달새 2019.08.13 2,034 0
6590 자사고(상산고) 졸업생의 실감나는 생생 증언 2 종달새 2019.07.26 5,705 0
6589 미국 버지니아 페어팩스 1 사람사랑 2019.07.21 3,688 0
6588 [푸념글] 직장인이자 애 아빠의 현재 상황. 1 짜잉 2019.07.10 3,897 0
6587 영어 과외 비용 얼마가 적정인가요? klautu 2019.06.28 4,056 0
6586 상산고 등 '자사고 캐슬' 무너지나.... 1 종달새 2019.06.24 2,552 0
6585 고교평준화제도 전면 손질할 때 왔다 종달새 2019.05.02 1,819 0
6584 법적 대응하겠다고 겁박하는 자사고 종달새 2019.04.13 1,974 0
6583 요즘 아이들 틈만 나면 유튜브 하던데, 수학강의를 유튜브로 일송정 2019.04.11 2,700 0
6582 치솟는 사교육비에 속수무책인 교육부의 앵무새 대응 2 종달새 2019.03.13 2,002 0
6581 7세 1년만 slp나 ecc 보내려는데 비교좀 해주세요~ 2 자갈 2018.11.17 4,686 0
6580 미세먼지 많을땐..실내 놀이터가 짱이네요 1 문킹 2018.11.13 3,433 1
6579 아이더 광고 눈물나요 nake 2018.11.11 3,920 0
6578 뉴질랜드에서 영어연수 케세이 2018.11.06 2,701 0
6577 클라리넷 구입요령 좀 알려주세요~ 5 준쓰맘 2018.09.05 3,330 0
6576 EBS교재가 고3 교과서를 밀어낸다 3 종달새 2018.08.30 3,814 0
6575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 학부모를 위한 친절한 안내서 공유합니다 :.. 1 나는새댁 2018.08.08 4,085 0
6574 2018 제7회 전국 청소년 다산 독서토론대회가 열리네요~ 꼼아숙녀 2018.07.13 2,684 0
6573 이 글이군요. 보배드림 경기 광주 맘충사건 1 위즈덤레이디 2018.07.07 5,99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