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저희집 신랑의 땀으로 이루어진 무공해 텃밭입니다.^^

| 조회수 : 3,277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3-08 11:31:37


작년 4월에 결혼 해서 이천에서 전원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결혼하자마자 정신없이 준비 했던것 같아요 너무 힘들었지만. 요즘은 수확하는 맛이 쏠쏠해요.

시금치는 너무 늦게 심어 정말 한번 먹고 못먹었다는.. 농사는 시기가 중요하다는걸 알았습니다.

쑥갓은 한번 뜯어 먹고 다른분들 드리고 지금은 꽃이 피었어요 ㅋㅋ

왼쪽에 호박은 열심히 저희에게 호박을 주네요 ㅎ

- 호박, 상추, 시금치, 쑥갓, 고추, 수박, 참외, 고구마, 큰토마토, 방울토마토, 부추, 대파, 쪽파-


 

 오이와 방울토마토



수박 


 고추


대파 



상추 



고추 



고구마 



부추 



큰토마토 



참외 



파 



방울토마토 


오이

수확의 기쁨입니다^ㅡㅡㅡㅡ^

 

작년 경험으로 내년에는 무엇을 심어야 할지 알것 같더라구요.

이번에는 수박빼고 참외를 많이 심어볼까해요~ 바로 따서 먹는 참외가 정말 신선하고 맛있긴하더라구요.

아 퇴근후 차에서 내리면 고향에 냄새가 슬슬 나기 시작합니다. ㅠㅠ

저희도 이번주에는 거름도 뿌리고 다시 정비를 해야 할것 같아요~~ ㅠㅠ;;;;

응아 냄새 시른데... 양키 캔들 열심히 피워야 겠어요 ㅎㅎㅎ

여러분들은 모르실꺼에요...

샤워하고 나와서 기분 좋은데 창문에서 솔솔 불어오는 고향의 향기 ㅠㅠ;;;;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칠리감자
    '13.3.8 2:06 PM

    우와... 멋지네요.
    텃밭이 아니라 농사 수준인데요.
    올해도 잘 가꾸시고요
    은비마녀님네 예쁜 허스키 사진도 틈틈이 올려주세요.
    궁금해요~~~~^^

  • 은비마녀
    '13.3.8 3:11 PM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ㅠㅠ 농사 수준이죠 ㅎㅎ
    신랑이 텃밭가꾸고 전 마당 잔디를 담당하고 있어요^^ 돈이 없기에 저희가 잔디를 사다가 반 쪼개서 틈틈히 심어서 잔디가 퍼지고 있는상황이라 잡풀이 ㅠㅠㅠㅠㅠ
    네^^ 응아 뿌릴라고 앞집아저씨께 부탁해놨어요. 흙좀 뒤집어 달라고 ㅎㅎㅎ
    네^^ 사라 포스 사진 틈틈히 올려드릴께요^^
    관심 감사드립니다.^^

  • 2. 굿라이프
    '13.3.8 2:32 PM

    고구마가 젤 부럽고요^^
    고향의 냄새...저도 싫을듯하네요. 고통이 따르는 수확이네요.

  • 은비마녀
    '13.3.8 3:12 PM

    작년에 수확한 고구마 지금 열심히 먹고 있어요^^
    고구마가 묵히고 먹었더니 과일보다 더 맛있어졌어요. 처음에는 신랑한테 안먹는다고 그랬는데
    지금은 그냥 까서 과일처럼 먹고 있어요^^
    고향의 냄새 진짜 ㅠㅠ 생각만 해도 우울해져요 ㅠㅠ;;;;
    네 정말 고통이 따르는 수확같아요 ㅎㅎㅎ 빵터졌어요 ㅋㅋㅋㅋ

  • 굿라이프
    '13.3.8 3:31 PM

    고구마 가격이 장난이 아니에요. 열심히 사먹었거든요. 고구마가 젤 부러워요 ㅋㅋ
    고통을 수반하지만 싱싱한 채소 많이 드세요^^

  • 은비마녀
    '13.3.8 4:34 PM

    아.. 정말 안사먹어 봐서 몰랐어요.
    가까우시면 나눠드릴텐데.. 여긴 경기도 이천이에요^^
    제가 변비라 ㅠㅠㅠㅠㅠㅠㅠ 요즘 열심히 먹고 있어요 ㅠㅠ;;;; 고기를 좋아해서용
    전 고구마만 먹는게 아니라 고구마 줄거리를 더 좋아해요~~ 볶아 먹으면 맛있거든요^^

  • 3. 프리스카
    '13.3.8 3:43 PM

    처음치고 농사 잘 지으셨네요.^^
    참외 수박은 잘 안되던데 참외 잘 되었나보네요.

  • 은비마녀
    '13.3.8 4:36 PM

    그런거같죠? ^^
    시어머니 하실때 신랑이 본게 많아서 잘 하더라구요.
    어머니는 어머니집 하시고 저희는 저희꺼 했는데 손이 무지 많이 가요 ㅠㅠ
    네~~ 수박은 아이 머리 크기정도만했는데 더이상안크길래 잘라봤는데 다 익었더라구요 ㅋㅋ 거름이 부족해서 더 크질 못했어요 ㅋㅋㅋㅋ 참외는 생각외로 많이 달리더라구요~ 맛도 바로 따먹어서 그런지 진짜 맛있더라구요.
    이번에는 참외를 한줄 다 심어 볼라구요 ㅋㅋㅋ
    한번 하고 나니까 멀 줄여야할지 알겠더라구요.
    고추는 딱한줄만 심을려구요~

  • 4. lately33
    '13.3.15 3:20 AM

    보기만 해도 배부르실 것 같아요 ^^

  • 은비마녀
    '13.3.15 9:13 AM

    힘들고 시간도 많이 가고 그랬지만 수확할때는 기분이 좋더라구요.
    장볼려고 나가는 돈도 많이 줄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43 인형의 롯데타워 방문 4 Juliana7 2021.04.18 92 0
25742 작은 방 창문으로 보는 오늘 석양 1 도도/道導 2021.04.18 62 0
25741 홍도와 홍련이(인형)의 종묘랑 인사동 외출 2 Juliana7 2021.04.18 149 0
25740 사과 꽃 2 도도/道導 2021.04.17 178 0
25739 열흘 된 새끼 고양이들 11 오이풀 2021.04.17 353 0
25738 관계 유지 도도/道導 2021.04.17 164 0
25737 도봉산 & 사패산 3 wrtour 2021.04.17 221 0
25736 인형 니트 드레스 2 Juliana7 2021.04.16 223 0
25735 그렇게 지나 갑니다. 도도/道導 2021.04.16 193 0
25734 인형 여름니트 2 Juliana7 2021.04.16 273 0
25733 서도 역의 봄 풍경이 삭제되어 추가해서 재 게시합니다. 2 도도/道導 2021.04.15 187 0
25732 뜨게 인형옷 가디건 엣징 2 Juliana7 2021.04.14 366 0
25731 뜨게 가디건 완성^^ 7 Juliana7 2021.04.13 825 0
25730 보이는 이유는 도도/道導 2021.04.13 184 1
25729 새로운 것은 없다 도도/道導 2021.04.12 241 1
25728 개농장에서 구출하다가 놓쳐버린 아이입니다.인천분들 한번만 봐주.. 2 홍이 2021.04.11 817 0
25727 인형 뜨게모자 입니다. 8 Juliana7 2021.04.11 589 0
25726 포도알눈 강메리 11 아큐 2021.04.11 674 0
25725 길고양이 2 13 오이풀 2021.04.11 744 0
25724 내가 한 행동을 도도/道導 2021.04.10 298 0
25723 반드시 찾을 수 있습니다. 도도/道導 2021.04.09 445 0
25722 길고양이가 낳은 새끼입니다 23 오이풀 2021.04.08 1,350 0
25721 어느 간이 역의 봄날 2 도도/道導 2021.04.05 684 0
25720 챌시,,부르신거 맞죠? 15 챌시 2021.04.04 1,007 1
25719 기쁨을 찾은 날 2 도도/道導 2021.04.04 51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