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1월 7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세우실 | 조회수 : 751
작성일 : 2013-01-07 08:34:21

 

 


 

[2013년 1월 5일 토요일]


"법을 위반한 적 없기 때문에 부끄러운 점이 없다"
 
불법 선거운동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국가정보원 여직원 김 모 씨가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오면서 한 말입니다.
찬반 의사 표시를 한 적이 있느냐, 16개의 ID를 만든 이유가 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하는군요.
 
 
 
 
"국회의원들의 특권이야말로 반값 등록금처럼 줄여야 한다"
 
단 하루만 국회의원직을 수행해도 65세 이후에 평생 연금을 받는 국회의원 연금법.
지난 1일 새벽,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가 됐습니다.
 
 
 
 
"그녀의 연기는 이미 접신의 경지에 이르렀다"
 
봉준호 감독의 말입니다.
누구에 대한 평가일까요, 배우 김혜자씨에 대한 얘기였습니다.
김혜자씨와는 영화 '마더'를 통해 호흡을 맞춘 바 있죠.
오늘 2013년 첫 <토요일에 만난 사람>의 주인공으로 모셨습니다.
잠시 후 만나보겠습니다.

 

http://imbbs.imbc.com/view.mbc?list_id=6412024&page=1&bid=focus13

 

 

 

[2013년 1월 7일 월요일]


"생사의 경계에 서 있는 사람들한테 절망을 부추겨선 안된다"
 
진보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말입니다.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가 "쌍용차 사태를 푸는 방법으로 국정조사가 적절한 지에 대해서 회의적"이라고 말한 데 대해서 심 의원은 "국정조사 실시는 새누리당의 황우여 당 대표, 김무성 전 총괄선대본부장이 거듭 약속했던 사안"이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돈독이 올랐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말입니다.
박 시장은 "서울시 예산이 20조원이 넘지만 막상 보면 돈이 모자라서 하고 싶은 일을 못하는 것이 많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http://imbbs.imbc.com/view.mbc?list_id=6413187&page=1&bid=focus13

 

 


그랬다고 하는군요~~~ ^-^~♡

 

 

 

―――――――――――――――――――――――――――――――――――――――――――――――――――――――――――――――――――――――――――――――――――――

밤을 통과하지 않고는 새벽에 이를 수 없다

 - 칼릴 지브란

―――――――――――――――――――――――――――――――――――――――――――――――――――――――――――――――――――――――――――――――――――――

IP : 202.76.xxx.5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굿모닝~
    '13.1.7 8:37 AM (71.206.xxx.163)

    세우실님,
    오늘도 좋은하루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98569 피아노 잘치고싶어하는데 연습안하는 아이 11:11:17 3
1398568 VVIP 버닝썬 11:10:33 42
1398567 가사도우미 4시간 6만5천원...맘에들면 이정도 드려야 할까요?.. 5 ... 11:07:03 229
1398566 서울 오늘 밖에 추워요? 날씨 11:06:48 47
1398565 여행가자 했다가 싸웠어요 1 ㅇㅇ 11:06:20 144
1398564 술문제로 속썩이는 남편들 왜이렇게 많은가요ㅠㅠ 4 원글 11:03:36 160
1398563 불면증 약 복용법 또나 11:01:47 43
1398562 힘든 자식 키워보신분들 경험 좀 나눠주세요 ㅠㅠ 11:00:54 137
1398561 학교 체육대회에서 엄마들이 음식하는 학교 많은가요? 6 ㅇㅇ 10:59:25 247
1398560 엄마와 딸이 옷 똑같이입고다니는거 저만 이상한가요? 11 나만이상해 10:57:59 528
1398559 고 2.. 자율 동아리 무조건 다들 하나요? 10:57:19 55
1398558 역사 영어 질무] 나찌 부역자, 친일관료 ... 10:54:56 27
1398557 샤이니 민호 해병대 입대하는 군요. 3 벌써10년 10:53:49 425
1398556 배나오신분들 팬티선택 팬티 10:53:17 89
1398555 유시춘 EBS 이사장 아들, 마약 밀수 혐의 징역형 뒤늦게 드러.. 20 유시춘 10:53:12 842
1398554 장래 희망이 백수만 아니면 된다는 초5 아들..어떻게 해야 하죠.. 6 초5 10:50:43 205
1398553 눈이부시게...뒤늦게라도 정주행할까요? 7 문의 10:48:00 301
1398552 물건에 집착하는 것도 병이죠? 5 10:45:35 340
1398551 강동구 둔촌동 근처 맛집 3 강동구 맛집.. 10:45:25 113
1398550 일제품 전범딱지 보도에 한심하다 개탄댓글 1만개 15 친일프레임... 10:43:51 242
1398549 돌아가신 선생님을 위로하는 학생들의 하카춤[소름].ytube 4 뉴질랜드 10:42:55 285
1398548 30대 후반 넘어 200백도 못버는 여자분들 많지 않나요? 6 아.... 10:41:08 900
1398547 혜자의 치매속 세계를 10회까지 보여줘서 ........ 10:38:57 437
1398546 아이 임원이라 학부모 대표맡으신분들 얘기나눠요 9 생간난김에 10:35:22 360
1398545 폐렴 의료과실? 관련해서 문의좀 드릴께요. 2 휴.. 10:33:58 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