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직장은 멀지만 쾌적한 아파트.. 직장 가깝고 년 600 수익 발생하는 불편한 빌라..

선택.. | 조회수 : 1,802
작성일 : 2013-01-03 23:19:59

5월경까지 결정을 해야 해요.

직장은 일지로 입구이고 제 소유의 아파트는 문래역 5분거리에 있어요.

출근시 소요 시간은 1시간 걸리구요.

그래서 직장이 가까운 성신여대 근처 빌라로 이사를 왔어요.

문래쪽보다 지금 동네 집값이 저렴해서

차액은 은행에 예금해 두었는데 이자가 연 600정도 나오구요.

이사온 곳에서 직장까지는 30분정도 걸려요.

30분 차이 별거 아니라 생각하시는 분들 계시겠지만

야근 많이 하는 직장이라 30분도 너무 크게 느껴지더라구요.

문래쪽에서 출퇴근 할때보다는 많이 편해졌어요.

 

그런데 아무래도 아파트 살때보다는 좀 불편한건 사실이에요.

이 동네도 물가 저렴하고 살기는 편하긴 하지만

문래역만큼 좋지는 않아요.

거기 살아보신 분들은 느끼시겠지만 정말 영등포 이미지에 비해 너무 살기 좋은 동네거든요.

온갖 마트 다 모여있고 지하철 가깝고 타임스퀘어에서 시간 보내기 좋고...

특히 우리 아파트는 전망이 너무 좋았어요.

앞에 가로 막힌곳 없이 목동까지 전망이 트여 있었거든요.

 

지금 사는 빌라는 아무래도 좀 많이 답답하네요.

그래도 직장이 가깝고 연 600 이자 수익도 발생하고

백화점 멀어지니 돈도 굳고...

 

좀 더 좋은 직장 가까운 아파트전세로 옮기라는 분 계시겠지만

아파트는 2년마다 전세금 오려줘야 하고 주인이 들어온다고 나가라 하는 경우도 있어서

오래 살 수 있는 빌라로 온거에요.

 

편한 주거환경 생각하면 제 소유의 아파트로 이사가려 하는데...

직장이 멀어지니 고민되네요.

전에 출근하는 내내 서서 갔거든요.

 

전세 만기가 8월이라 재계약 여부 5월까지는 알려줘야 해서 계속 고민하고 있어요

IP : 61.72.xxx.135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3.1.3 11:23 PM (14.55.xxx.168)

    그쪽에서 괜찮은 아파트를 얻는다!!!!

  • 2. ..
    '13.1.4 12:42 AM (203.100.xxx.141)

    출.퇴근 시간 버는 게 짱이죠.

  • 3. ...
    '13.1.4 1:37 AM (211.246.xxx.161)

    두시간도 아니고 한시간 거리라면... 저라면 내 집에서 다니겠어요.
    빌라 싫고 아파트 체질인데다 주거 환경 좋은 게 좋아요.
    퇴근 후나 주말에 편안, 편리하고 안락한게 전 정신 건강에 좋더라구요..

  • 4. ..
    '13.1.4 7:36 AM (1.241.xxx.27)

    직장다니시는 분이라면 주거환경이 그닥 필요없을것 같고.. 30분이라도 빠른게 좋지 않나요.
    그리고 주말엔 그쪽으로 가서 노시면 어떨까요.
    주중에 출퇴근 쉽게 하는것이 정말 중요하거든요.
    전업주부고 아이들도 있다면 주거환경도 무시못하지만
    그렇지 않으시다면 출퇴근 쉬운것이 짱입니다.

  • 5. ㅡㅡ
    '13.1.4 8:40 AM (125.133.xxx.229)

    문래역에서 을지로입구까지는 30분이면 가는뎅~
    지하철로 정확히 20분 거리고 역까지 걸어가는 시간, 기다리는 시간 다 합쳐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30950 똘똘해진 우리들.... 서울 집값 **** 12:06:26 11
1430949 돈까스 집 추천할께요. . . . 12:04:58 47
1430948 방광암 예후는 어떤가요? .. 12:04:51 33
1430947 딸들은 엄마가 많이 꾸며줘야 좋은건가요? ... 12:04:43 32
1430946 아이고 내 주식 1 ㅠㅠ 12:02:03 171
1430945 자동차 바꾸고싶은데ㅜㅜ 4 .. 11:59:55 98
1430944 가방 하나만 봐주세요. 2 40대초 11:55:00 172
1430943 1년도 안 만나고 결혼 준비하는데 걱정하네요 주변에서 17 qazs 11:53:50 550
1430942 이혼생각없는데 남편바람 의심스럽다면 11 5월 11:51:03 375
1430941 성형많이 받으신분들은 본인이 티가 안나는줄 알더라구요 8 .. 11:49:48 410
1430940 실크스카프가 찢어질 정도로 손이 거칠어졌어요 2 ㅠㅠ 11:45:13 153
1430939 광주에서 유명한 육전이야기입니다. 3 육전 11:44:20 575
1430938 지방 신혼집 고민좀 들어주세요. 5 결혼 11:43:29 252
1430937 민주당, "패스트트랙 고발 취하 불가..한국당, 조건 .. 12 ... 11:38:52 525
1430936 구글도 결국 공정위에 백기..소비자에 불공정한 약관 고치기로 시정 11:37:18 95
1430935 5년 키운 강아지 보신탕집 보낸 시어머니?! 8 ㅇ ㅇ 11:36:16 789
1430934 사료만 먹는 고양이 키우시는 분~ 3 힘들다 11:36:09 158
1430933 요거트 제조기 이런 거 잘 쓰시나요? .. 11:35:59 58
1430932 마트에서 카드만들면 10만원? 준다는거 무슨말인가요? 4 .. 11:34:58 424
1430931 방탄팬) 더보이스 무대 보세요 3 둘둘 11:34:20 318
1430930 자녀 다 키우신 분들, 뭐가 중요하던가요? 1 11:34:07 318
1430929 활동없는 상태에서 심박수 120, 150.. 빈맥 11:33:10 73
1430928 묵은지 참기름에 찍어 먹어 보셨어요? 꽤 괜찮아요 3 김수미님 11:29:14 417
1430927 단편 소설 좀 추천해 주세요 18 ㅇㅇ 11:24:42 323
1430926 친구의 힘 1 ... 11:22:17 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