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양학선 선수가 울고 갈 마루운동 강자 등장

| 조회수 : 1,78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12-08 01:54:54

양학선 선수에 이어 새로운 마루운동의 챔피언 등장

제 키가 172cm인데  팔을 머리보다 높이 올린 상태에서 도약하는 얼룩이

노랑이와 까망이의 기권속에 얼룩이 혼자서 도전합니다.

얼룩이의 훈련을 위해 사용하는 미끼는 조기대가리입니다.

몆 번의 시도끝에 드디어 조기대가리를  입에 무는데 성공했습니다.

아! 내 별미가 바로 코 앞에 있는데 조금만 조금만 더...

까망이와 노랑이는 얼룩이의 도전을 구경만 하고 있는데

드디어 얼룩이가 2m 높이를 도약해 조기대가리를 물고서 낙하합니다.

조기대가리를 물고서 낙하 중인 얼룩이 

얼룩이가 조기대가리를 무는 순간을 찍었어야 하는데

아무리 준비를 하고 기다려도 순간을 포착하기가 여간 어렵습니다.

이만하면 양학선 선수가 부럽지 않습니다.

얼룩이가 맛 잇게 먹는 것을 옆에서 구경하는 노랑이

일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정신이 하나도 없이 바쁘지만

금요일 일을 마치고 늦은 저녁 시간이 되면

한 주 동안 지치고 피곤했던 마음과 몸이

한가로움의 여유와 달콤한 휴식시간을 갖습니다.

다음 한 주를 위한 휴식은

토요일까지 이어집니다.

 

 

 

 

-----------------------

양창선 선수를 양학선으로 수정합니다.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마리
    '12.12.8 7:53 AM

    정말 냥이마다 틀리긴 한데 잘 뛰는 녀석은 지치지도 않고 잘해요.
    얼룩이랑 노는 재미 쏠쏠하겠어요.
    동영상으로 찍어 유투브에 올려보세요...
    냥이 좋아하는 분들 재밌어 하실 거예요...^^

  • 2. 하늘재
    '12.12.8 10:17 AM

    놀라운 점프력!!!

    허나,,,
    너무 안쓰럽습니다~~~~~~~

  • 3. 오00
    '12.12.8 4:36 PM

    혹시 양학선 선수 아닌가요?

  • 4. 카산드라
    '12.12.8 10:45 PM

    고양이 점프실력 대단하네요.
    적극적인 고양이 같아요.ㅎㅎㅎ

    윗님 말씀처럼 양학선 선수를 잘못 쓰신 듯...ㅎ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58 쇠뜨기 풀에 맺힌 이슬 도도/道導 2022.06.30 80 0
25657 [추가] 아깽이(개냥이) 데려가세요 gif 5 fabric 2022.06.29 970 1
25656 주사 32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4 지향 2022.06.29 219 0
25655 이름 값을 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2.06.29 101 0
25654 전주 덕진 공원의 연꽃 2 도도/道導 2022.06.28 166 0
25653 아기냥이 주웠어요 6 밤호박 2022.06.28 378 4
25652 깨끗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도도/道導 2022.06.27 195 0
25651 스치는 인연보다 도도/道導 2022.06.24 349 0
25650 향과 바람이 전해주는 느낌 2 도도/道導 2022.06.23 373 0
25649 아름다운 세상의 아름다운 분들 2 도도/道導 2022.06.22 457 0
25648 연 향이 퍼지기 시작합니다. 4 도도/道導 2022.06.21 578 0
25647 스며드는 힘 2 도도/道導 2022.06.20 557 0
25646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됩니다. 4 도도/道導 2022.06.19 675 0
25645 주사 21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8 지향 2022.06.18 915 1
25644 시선이 멈추는 곳 도도/道導 2022.06.18 596 0
25643 정석에 매이면... 2 도도/道導 2022.06.17 688 0
25642 쓰레기와 온갖 잡 것들 4 도도/道導 2022.06.16 991 0
25641 새로운 향에 취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6.15 809 0
25640 비 오는 날의 청초함 2 도도/道導 2022.06.14 912 0
25639 대단하지 못하지만 대단해지고 싶다 2 도도/道導 2022.06.12 1,118 0
25638 가세가 아니라 기업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6.11 1,140 0
25637 주사 14일차 순돌이입니다. (현재까지 모금현황 및 비용) 5 지향 2022.06.11 1,395 0
25636 살아온 세월이 증명되어... 2 도도/道導 2022.06.10 1,073 0
25635 열린 마음은 문까지 열어 놓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6.09 1,213 0
25634 아름다움은 조화롭게 만들고 4 도도/道導 2022.06.08 1,208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