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청년들에게 문재인 지지를 호소하는 이유 - 우석훈

우석훈 | 조회수 : 936
작성일 : 2012-12-02 13:49:48

http://retired.tistory.com/1682

 


청년들에게 문재인 지지를 호소하는 이유

 

2012년 12월 19일, 우리는 중요한 선택을 눈 앞에 놓고 있습니다.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와 투표장에 갈 것이냐 말 것이냐, 그 두 개의 선택이 있습니다. 작게는 한국 경제, 크게는 한국 사회 전체의 운명이 그 하루에 갈립니다. 그리고 개인들의 운명도 갈립니다.

 

지금 제가 이렇게 펜을 들어 한국의 청년들에게 호소하는 것은, 박근혜가 만들어낼 한국에서 가장 큰 피해자가 될 사람들이 바로 청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기득권자와 노년층은 자신의 경제적 이익이든 혹은 자신의 신념이든, 어쨌든 그 무엇인가를 지키기 위해서 무조건 투표합니다. 그리고 자신들의 지도자가 한국의 지도자가 되도록 목숨을 걸고, 그렇게 대한민국을 지배하고 싶어합니다. 지난 5년 전, 그렇게 이명박이라는 사람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그 5년 동안, 한국의 청년들의 삶은 그 어느 때보다도 황폐해졌습니다. 그렇게 5년이 더 지나가면, 마치 히틀러 시절의 유겐트, 청년 나찌당의 사람들처럼 될 것이라는 게, 제 우울한 전망입니다.

 

히틀러는 남녀를 불문한 모든 독일의 청년들에게 나찌당에 가입하도록 했고, 그들을 유겐트라고 불렀습니다. 원치 않는 일이었지만, 그들은 그렇게 동원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독일 청년들의 진짜 불행은 전쟁이 끝나고 시작되었습니다. 선택한 것이 아닌데도 전범이라는 사회적 딱지가 붙었고, 그들 중 상당수는 정신질환이나 사회적 차별을 호소했습니다. 그래도 그들은 묵묵히 참고, 조용히 경제 활동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사회의 주도적 역할을 하게 될 순간이 왔을 때, 이번에는 68혁명이 일어났습니다. 새롭게 등장한 젊은 청년들은 이미 독일의 기득권으로 다시 그들을 몰아붙였습니다. 그들은 경제적 성과를 누리지도 못하고, 사회의 헤게모니는 68혁명을 주도한 청년들에게 넘어갔습니다.

 

유겐트에 강제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던 이들의 불행은, 그렇게 그들이 은퇴할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그들을 ‘회색 세대’라고 부릅니다.

 

지금 청년들의 불행은 지금 정지시켜야 한다는 게, 제가 ‘88만원 세대’를 준비할 때 가졌던 절박함이었습니다. 그리고 5년이 흘렀습니다. 한국에서 그 비극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지금 청년의 불행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도록, 지금부터 한국의 경제구조를 바꾸어야 합니다. 지금의 토건구조, 모피아 구조를 그대로 지켜가려고 하는 것이 박근혜를 선택하는 사람들의 의지입니다. 그리고 그들의 욕망입니다.

 

그리고 그 구조를 깨고, 새로운 흐름을 만들자는 것이, 문재인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정당성이며, 긍지입니다. 우리는 바꿀 수 있습니다.

 

제가 눈을 뜨고 지켜보는 한, 청년들의 삶을 힘들게 만드는 문제들을 점차적으로 타파해나가도록 할 것입니다. 그래서 궁극적으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고, 차별의 문제를 개선하고, 한국에서 청년이라는 사실이 눈물 나도록 고맙다는 생각이 들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정말로 청년과 소년, 소녀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그런 한국 경제를 우리는 만들 수 있습니다.

 

한국의 청년들이 들 수 있는 최고의 짱돌은, 바로 투표장에 가는 것입니다. 투표하고, 당당하게 요구하십시오.

 

나에게 일자리를 내놓고,

그 일자리가 나의 자긍심을 지킬 수 있는 수준의 월급이 되도록 하고,

한 주에 영화 한 편 보는 것이 나머지 식사를 컵라면으로 떼우게 만들지 않는 상황,

그렇게 만들어라,

문재인에게 당당하게 요구하십시오.

그래서 독일의 유겐트가 히틀러에게 당했던 것처럼,

이명박에 이어 박근혜에게 당하지 않도록…

 

나의 경제적 삶을 자랑스럽게 만들어라,

그렇게 문재인에게 요구하십시오.

 

청년이 투표장에 가면, 청년의 삶이 바뀌고,

우리 모두의 삶이 좋아집니다.

 

그들은 대한민국 청년들의 꿈과 미래를, 4대강과 함께,

강바닥에 묻어버렸습니다.

 

‘88만원 세대’의 공저자로서,

한국의 청년들에게 문재인 지지를 호소합니다.

 

- 우석훈-

IP : 222.251.xxx.225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ㅍㅎㅎㅎ
    '12.12.2 2:31 PM (184.148.xxx.152)

    박근혜 보다는 문재인이 더 리더 자질이 있지요
    누구처럼 누가 적어주는 걸 읽어야하는게 아니라
    머리속에 있는 지식으로 대화를 하니까요

    당대표 여러번 하면 뭐하나
    국회 출석율도 0% 인데...

    이름만 대표요 하는짓은 허수아비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9742 이 가수(?)랑 유재석이랑 닮지 않았나요? .. 21:20:04 70
1229741 아, 이대표님 답변 봐 ㅠㅠ 2 21:18:34 226
1229740 [속보] 이재명 “드라이브 스루 집회, 범위 내에선 허용 해야”.. 6 Nagara.. 21:17:16 319
1229739 생리 직전에 손이 심하게 떨리는건 왜그런걸까요? 21:11:26 69
1229738 톱밥에있는 꽃게 사왔는데요 4 꽃게 21:11:25 332
1229737 586 운동권을 잘 표현했던 드라마 장면 7 /// 21:02:50 377
1229736 시외삼촌 환갑이랑 아버님 환갑이랑 같이 한대요 16 궁금 21:01:30 561
1229735 역세권 작은상가 투자 괜찮을까요? 5 코로나시대 21:00:45 240
1229734 코로나 마스크 쓰니 화장안해서 피부좋아짐 4 회춘 21:00:08 377
1229733 확실히 밥을 맛있게 하면 남편이 해피해 보이네요 4 ㅇㅇ 20:55:40 654
1229732 울지마 톤즈 ㅠ 4 ufg 20:54:44 367
1229731 미니멀라이프 카페가 무슨 맘카페같네요.. 6 ㅡㅡ;, 20:53:51 805
1229730 음식물 처리기 쓰시는분~ 가을 20:51:31 120
1229729 정세랑 작가 작품 추천해요 3 닥터마틴 20:45:23 370
1229728 제 자신이 참 안쓰럽네요 6 연민 20:41:36 984
1229727 명절 선물로 한우선물세트 보낼까하는데 냉동한우예요.괜찮을까요? 2 한우 선물세.. 20:41:32 285
1229726 통영에서 살아보기 2 통영 20:40:00 544
1229725 인정한다, 인정 받는다는 의미가 뭘까요 2 ........ 20:38:52 192
1229724 서동주가 미국 유명 로펌에 예전에 들어갔다고 하던데 학부랑 대학.. 5 .. 20:37:52 1,611
1229723 스파트 필름 잎이 노랗게 변해요 3 모모 20:36:36 193
1229722 녹취록, 사실 아니었다···검언유착 오보 낸 KBS 법정제재 10 권언유착 20:26:57 1,102
1229721 방에서 넘어져서 손목뼈가 부러진듯 하다는데,움직이면 안 되나요?.. 10 기브스 20:25:56 838
1229720 인서울 힘들단 얘기 40년째 들어요. 25 아줌마 20:24:02 2,073
1229719 요양병원서 골절사고로 응급실 4 사랑원 20:22:26 680
1229718 김하늘에 비하니 김희선이 진짜 안 늙었네요 18 ㅇㅇㅇ 20:21:08 2,4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