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청년들에게 문재인 지지를 호소하는 이유 - 우석훈

우석훈 조회수 : 948
작성일 : 2012-12-02 13:49:48

http://retired.tistory.com/1682

 


청년들에게 문재인 지지를 호소하는 이유

 

2012년 12월 19일, 우리는 중요한 선택을 눈 앞에 놓고 있습니다. 누구에게 투표할 것인와 투표장에 갈 것이냐 말 것이냐, 그 두 개의 선택이 있습니다. 작게는 한국 경제, 크게는 한국 사회 전체의 운명이 그 하루에 갈립니다. 그리고 개인들의 운명도 갈립니다.

 

지금 제가 이렇게 펜을 들어 한국의 청년들에게 호소하는 것은, 박근혜가 만들어낼 한국에서 가장 큰 피해자가 될 사람들이 바로 청년들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기득권자와 노년층은 자신의 경제적 이익이든 혹은 자신의 신념이든, 어쨌든 그 무엇인가를 지키기 위해서 무조건 투표합니다. 그리고 자신들의 지도자가 한국의 지도자가 되도록 목숨을 걸고, 그렇게 대한민국을 지배하고 싶어합니다. 지난 5년 전, 그렇게 이명박이라는 사람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그 5년 동안, 한국의 청년들의 삶은 그 어느 때보다도 황폐해졌습니다. 그렇게 5년이 더 지나가면, 마치 히틀러 시절의 유겐트, 청년 나찌당의 사람들처럼 될 것이라는 게, 제 우울한 전망입니다.

 

히틀러는 남녀를 불문한 모든 독일의 청년들에게 나찌당에 가입하도록 했고, 그들을 유겐트라고 불렀습니다. 원치 않는 일이었지만, 그들은 그렇게 동원되었습니다.

 

그러나 그 독일 청년들의 진짜 불행은 전쟁이 끝나고 시작되었습니다. 선택한 것이 아닌데도 전범이라는 사회적 딱지가 붙었고, 그들 중 상당수는 정신질환이나 사회적 차별을 호소했습니다. 그래도 그들은 묵묵히 참고, 조용히 경제 활동을 하였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사회의 주도적 역할을 하게 될 순간이 왔을 때, 이번에는 68혁명이 일어났습니다. 새롭게 등장한 젊은 청년들은 이미 독일의 기득권으로 다시 그들을 몰아붙였습니다. 그들은 경제적 성과를 누리지도 못하고, 사회의 헤게모니는 68혁명을 주도한 청년들에게 넘어갔습니다.

 

유겐트에 강제적으로 참여할 수밖에 없던 이들의 불행은, 그렇게 그들이 은퇴할 때까지 이어졌습니다. 그들을 ‘회색 세대’라고 부릅니다.

 

지금 청년들의 불행은 지금 정지시켜야 한다는 게, 제가 ‘88만원 세대’를 준비할 때 가졌던 절박함이었습니다. 그리고 5년이 흘렀습니다. 한국에서 그 비극은 여전히 진행 중입니다.

 

지금 청년의 불행이 영원히 지속되지 않도록, 지금부터 한국의 경제구조를 바꾸어야 합니다. 지금의 토건구조, 모피아 구조를 그대로 지켜가려고 하는 것이 박근혜를 선택하는 사람들의 의지입니다. 그리고 그들의 욕망입니다.

 

그리고 그 구조를 깨고, 새로운 흐름을 만들자는 것이, 문재인을 지지하는 사람들의 정당성이며, 긍지입니다. 우리는 바꿀 수 있습니다.

 

제가 눈을 뜨고 지켜보는 한, 청년들의 삶을 힘들게 만드는 문제들을 점차적으로 타파해나가도록 할 것입니다. 그래서 궁극적으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고, 차별의 문제를 개선하고, 한국에서 청년이라는 사실이 눈물 나도록 고맙다는 생각이 들 수 있는 세상을 만들어보고자 합니다.

 

정말로 청년과 소년, 소녀들에게 물려주고 싶은 그런 한국 경제를 우리는 만들 수 있습니다.

 

한국의 청년들이 들 수 있는 최고의 짱돌은, 바로 투표장에 가는 것입니다. 투표하고, 당당하게 요구하십시오.

 

나에게 일자리를 내놓고,

그 일자리가 나의 자긍심을 지킬 수 있는 수준의 월급이 되도록 하고,

한 주에 영화 한 편 보는 것이 나머지 식사를 컵라면으로 떼우게 만들지 않는 상황,

그렇게 만들어라,

문재인에게 당당하게 요구하십시오.

그래서 독일의 유겐트가 히틀러에게 당했던 것처럼,

이명박에 이어 박근혜에게 당하지 않도록…

 

나의 경제적 삶을 자랑스럽게 만들어라,

그렇게 문재인에게 요구하십시오.

 

청년이 투표장에 가면, 청년의 삶이 바뀌고,

우리 모두의 삶이 좋아집니다.

 

그들은 대한민국 청년들의 꿈과 미래를, 4대강과 함께,

강바닥에 묻어버렸습니다.

 

‘88만원 세대’의 공저자로서,

한국의 청년들에게 문재인 지지를 호소합니다.

 

- 우석훈-

IP : 222.251.xxx.225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ㅍㅎㅎㅎ
    '12.12.2 2:31 PM (184.148.xxx.152)

    박근혜 보다는 문재인이 더 리더 자질이 있지요
    누구처럼 누가 적어주는 걸 읽어야하는게 아니라
    머리속에 있는 지식으로 대화를 하니까요

    당대표 여러번 하면 뭐하나
    국회 출석율도 0% 인데...

    이름만 대표요 하는짓은 허수아비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485475 제일 좋았던 해외 여행지 딱 한군데만 뽑는다면 여행 06:36:26 1
1485474 마지막 연휴, 오늘 뭐하면 좋을까요? . . 06:28:51 65
1485473 비비고 식품은 모두 짜네요 나쁜뜻아니고 개선좀 4 아 짜 06:12:02 341
1485472 아들이 코로나에 걸렸어요ㅠ 2 .. 06:07:54 469
1485471 5세 입학 졸속행정 추진은 안철수 정책이었네요. 1 스트레이트 05:59:17 413
1485470 얼리버드 주식 .... 음양 키스 캔들 종목들 1 얼리버드 05:52:49 241
1485469 남편의 짜증 고치기 3 가까운 70.. 05:52:30 480
1485468 류석춘, 이우연 - 위안부를 매춘부로 6 극우 04:32:27 704
1485467 볼에 하트모양 기미 미녀 02:57:46 510
1485466 예성 좋아하시는 분 계세요? 3 예성 02:45:44 1,002
1485465 잠실 스시 오마카세 추천해 주세요 6 묭이 02:42:29 778
1485464 아파트 사는게 지겨워요 8 ... 02:38:39 3,006
1485463 화장품 브랜드 이름 알려주세요 4 .. 02:36:37 780
1485462 일제에 의해 끊어졌다 90년만에 복원된 종묘ㅡ창경궁길 다녀왔어요.. 10 종묘 02:27:51 1,213
1485461 세상에나 진짜 이런 여자가 있다고요? 4 ㅡㅡ 02:26:20 2,762
1485460 비는 안오는데, 허리며 어깨며 쑤시고 아파요. 5 저만 그런가.. 02:14:08 564
1485459 여행 가기 전 짐 싸는게 제일 싫네요.. 13 .. 02:09:30 2,044
1485458 웃겨서 눈물겹게 감사한 분 5 내가못살아ㅠ.. 01:46:27 1,716
1485457 헤어질 결심 보고 왔어요 극장에서 보세요 6 신천지아웃 01:40:58 1,579
1485456 환혼 너무 재미있어요. 장욱도 너무 멋지구요. 8 무덕이 01:37:02 1,291
1485455 키크고 잘생기고 착하고 경제적으로 넉넉한 남자라면?? 23 oo 01:36:25 3,929
1485454 40~50대분들 게시판 2 .. 01:27:21 1,863
1485453 거짓말? 생각에 오류가 많은 시어머니. 24 01:15:55 2,716
1485452 지인과 만남약속할때.. (.인간관계) 13 ... 01:03:48 2,104
1485451 싸우고 난 후 아이들한테까지 함부로 해요 4 01:03:33 1,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