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우리나라 요리는 노동력 착취인것 같아요

한식~에효~ | 조회수 : 4,003
작성일 : 2012-10-12 17:48:51

몸이 안좋아 하던일 접고 몇년간 약 먹으면서 집에서 쉬고있어요 ..

운동삼아 매일 도서관에서 오가며

 요리책 빌려보는 중입니다..(음료.베이킹포함)

 

결혼전 요리학원을 다니면서 느낀점은

"뭐 이리 복잡할까? "

반달썰기.깍뚝썰기.돌려깍기..

달걀삶아서 채반에 으깨 가루내서 얹기..

국 끓일때,나물.야채 다듬어 썰어서 밑간 먼저해놓기..

요리는 제 적성에 안맞아 관심끄기로 했지만...

결혼후 식구들 건사하려니..

튀김,전,나물,찌개,국,반찬...그리고 가끔담는 김치...

완전 노동력 착취 같아요..

그래서 각종 양념 만들어 저장해놓고 필요에 의해서 요기조기 넣어 마무리 하는정도로 간단하게 하고있긴한데..

 

요리책을 꼼꼼히 읽어보니

제대로 차려내려면..

한식만큼 손이 많이 가고 가짓수 많은게 없네요.

원푸드로 하나만 해서 먹는것도 아니고...

밥도 잘하기 힘들잖아요..

한국 주부들이 제이미 올리브처럼 30분동안 몇가지씩 척척해내는건

그만큼 먹는데 투자하는 시간이 길었던 결과인것 같아 씁쓸합니다.

 

가끔 식구들위해 밥 차려놓으면

진이 빠져서 밥 맛 없을때가 많아요

애들이 성장기라서 간식까지 해먹이니...이건 노동력 착취같네요..

간단한 레시피 많이 나오면 좋겠습니다..

IP : 175.121.xxx.225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아요.
    '12.10.12 5:51 PM (39.112.xxx.208)

    이상한 강박감에 일품 요리를 만들고도 반찬을 따로....ㅠ.ㅠ
    걍 일품 요리 내놔도 영양면에서 충분한데...ㅠ.ㅠ

    이태리 요리 중국요리 태국요리...전부 한식 비함 장난이더라구요. ㅠ.ㅠ

  • 2. 해바라기
    '12.10.12 5:53 PM (123.109.xxx.208)

    키톡으로 가보세요
    간단한 음식부터 정성이 들어간 음식까지 다 나와있어요
    처음부터 복잡한 음식을 만들게 되면 힘이들어 포기하기가
    쉬우니 간단한 음식부터 도전해 보세요
    솜씨가 느는만큼 즐거움도 늘거예요

  • 3. 맞아요2...
    '12.10.12 5:54 PM (121.130.xxx.99)

    베테랑이라고 생각했던 제가
    칠절판 채썰기하다가...ㅠㅠ
    타임오버로 한식조리사셤 떨어졌다는거...
    2mm간격채썰기...
    이쁘게 제대로 할려면,
    끝도없는 인고의 시간...

  • 4. 그래서
    '12.10.12 5:55 PM (14.37.xxx.23)

    전 요리책 안봐요..
    요리는 그냥 대충,간단 하게 하는게 좋더라구요..

  • 5. 원글이
    '12.10.12 5:57 PM (175.121.xxx.225)

    소스 몇가지 만들어놔서 간단하게 해먹긴해도...깊고 풍부한 맛이 아쉽네요..
    제대로 맛있게 하려면 손이 너무 많이 가고, 아무래도 손이 많이가고 시간이 많이 드는 요리가
    맛도 좋은게 사실이네요...

  • 6. 아까
    '12.10.12 6:04 PM (1.225.xxx.151)

    간단하게 먹는 남자 뭐 이런글 있지 않았나요???

    거기 댓글보고 놀랐어요.....비난 일색이라...평소와는 참 상반된.

    왜 간단하면서 균형잡힌 한식을 연구하는 사람이 없을까 궁금했는데.....다들 목숨걸고 집밥 해먹나봐요.
    좌절.....

  • 7. ㅋㅋ
    '12.10.12 6:05 PM (211.224.xxx.193)

    딴나라도 귀족들은 다 아랫것 시켜 해먹었죠 뭐. 한식이란게 볼품있게 밥상에 내기가 많이 힘든 음식인거같고 맛내기도 힘든 식자재, 요리법인거 같고...맛내려면 엄청난 시간과 노동이 필요하고 거기에 모양까지 신경쓰려면 더 엄청난 시간과 노동. 하지만 옛날식 한식으로 철저히 챙겨먹으면 건강한 밥상인건 맞는거 같아요. 쉽게 해먹을수 있는 양식이나 한그릇 음식류들 살 엄청 찌게 만들잖아요

  • 8. 해외도..
    '12.10.12 6:10 PM (218.234.xxx.92)

    솔직히 해외도 마찬가진 거 같은데요? 저녁 때 한번 성찬 차리자고 하면 거의 2시간 잡고 고기하네 소스하네 케익 굽네 그러잖아요. 그걸 매일, 매번 하지 않고 어쩌다 한번 하는데 (저녁은 파스타 같은 걸로 떼우고)
    우리는 최소한 매일 한번씩은 그 전쟁을 치루니까요.

    그냥 좀 적당히 먹고(1식 3찬 혹은 일품요리), 주말에만 좀 거나하게..

  • 9. 네..맞아요
    '12.10.12 6:11 PM (175.121.xxx.225)

    저도 아래것(비하발언 아니고..ㅠㅠ) 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근데..집에 하나밖에 없는 아래것이 저라서....ㅜㅜ
    우리나라 주부님들~음식하는 시간 떼내서 자기개발했으면..
    우리나라가 세계1위 경제 성장하지 않을까 싶어요..ㅠㅠ

  • 10. 식탐마왕
    '12.10.12 6:18 PM (77.102.xxx.196)

    남푠이 밥을 안먹는 저녁이면 아이들과 간단히 파스타나 떡국, 볶음밥같은 초간단 음식으로 때우곤 하는데
    한식으로 제대로 차리려면 적어도 1시간반 2시간은 부엌서 보내야 하네요. 주말에 집에 있는 경우는 정말 돌아서면 음식 준비...ㅠㅠ 외국 엄마들처럼 식사준비에 15분만 투자하고 살수 있음 얼마나 좋을까요...ㅠㅠ

  • 11. 맞아요
    '12.10.12 6:19 PM (211.246.xxx.77)

    노동력 착취 맞아요 전업주부하고픈데 경제적인 이유도 있지만 밥제대로 못하면 스트레스 받을까 두려운 것도 있습니다 돌아서면 또 끼니때인거 너무 스트레스예요. .

  • 12. ...
    '12.10.12 6:35 PM (110.14.xxx.164)

    맞아요
    외국은 반찬 한두가지면 되는데 우린 최소 칠첩반상은 차려야 제대로 차린거 같거든요
    두시간 준비하고 20분이면 끝이니

  • 13. 푸른잎새
    '12.10.12 7:32 PM (1.236.xxx.55)

    제가 지난 여름방학 때 우리 딸이랑 다이어트 한다고
    채식밥상을 했어요.
    생토마토, 생 파프리카, 생사과, 토스터에 구운 베이글
    닭가슴살 데친 것에 발사믹 글레이즈. 양배추 찐 것. 된장, 오이
    하루 두 끼를 저렇게 먹으니 얼마나 시간이 널럴하고 설겆이거리가 없는지
    다시 한번 한식이 시간 잡아먹는 요리라는 것을 느꼈습니다.

  • 14. 백림댁
    '12.10.12 10:14 PM (87.152.xxx.234)

    한국사람들이 유난히 많이 먹는 건 조선시대부터 사회문제였어요;; 사진 봤더니 세상에 갓쓴 양반인데도 쌀 한컵 반 정도가 한끼 일인분, 국도 정말 냉면그릇 가득, 김치, 젓갈에 나물 두세 가지에 단백질반찬 두 가지;; 이걸 세끼씩 먹느라 흉년엔 빚까지 지고 해서 나라에 발전이 없다는 한탄이 전해져내려오죠;;

    그래도 조선인들은 덕분에 키가 백인선교사들만 했더라구요;; 사진을 보니-_-; 일장일단이 있는 듯

  • 15. 다들
    '12.10.12 11:00 PM (175.197.xxx.84)

    칠첩반상을 기본으로 먹고 사시나 보네요?

    이런글 올라올 때 마다 놀랍니다.

    우리나라도 기본 반찬 냉장고에 있고, 보통 메인반찬 1~2가지 하지 않나요?

    왜 이런글이 꾸준히 올라오는지....

    서양음식도 손 많이 가긴 마찬가지던걸요.

    다들 기호에 맞게 먹고 살면 되지 .... 요즘들어 한식은 몸에 안좋다는 등 참 보기 무안합니다.

    물론 원글님 처럼 생각할 수도 있는데, 댓글들도 대부분 맞장구가 일색이라 제가 같은 한국사람 맞나?

    가끔씩 헛갈리네요. ^^;

  • 16. 맞아요
    '12.10.13 1:39 AM (75.146.xxx.41)

    간단하게 비빔밥이나 먹지,
    간단하게 국수나 먹지,

    그러면서 바라기는 골동반, 삼색고명 곱게 올라간 장터국수.

    결혼초에 그 얘기듣고 정말 밥알묻은 주걱으로 한대 내리쳐주고 싶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4469 요즘 남산, 화담숲 단풍 어떤지 아시는 분 계신가요 ... 10:09:08 16
1244468 윤석열총장님 국감에 나오셨네요. 4 ... 10:05:38 182
1244467 어제 미국 주식 샀거든요? 역시나 최고가로 체결되고 종가는 떨.. 하여튼 귀신.. 10:02:30 246
1244466 엄마가 딸한테 감정투사하는 거 도대체 왜 그러는 걸까요? 5 ㅇㅇ 09:55:48 359
1244465 살면서 만나는.. 쉽게 얘기하지 못할 이런저런 문제들이요 3 답답 09:55:27 255
1244464 국내 104명 해외유입 17명 3 코로나 09:54:29 301
1244463 출산 3개월 젖이 너무 많이 나와요 1 행복 09:52:24 149
1244462 올해 38세 결혼을 하긴 해야겠는데 18 ㅇㅇ 09:46:39 1,106
1244461 70대 시부모님 자가격리중이신데 뭐가 필요하실까요? 7 호이이이 09:45:23 469
1244460 얼굴 이쁘면서 가슴 작으면 상관 없는듯요 10 ,, 09:41:25 707
1244459 인간의 몸은 시간을 어찌 알까요... ... 09:38:37 251
1244458 향기좋은 샤워젤 문의요.. 화이트머스크는 좀 아닌가요? 7 ..... 09:36:38 466
1244457 총장 들어가는데 "쥴리를 아십니까?'라고 묻네요 10 00 09:36:38 922
1244456 고덕 청약경쟁률 어마어마 하네요 4 아르테스 09:30:06 941
1244455 상견례 복장 ..의견 주세요 3 .. 09:29:25 371
1244454 독일 보건부 장관, 코로나19 확진 판정 뉴스 09:22:18 340
1244453 대학생딸 생일선물 뭐가좋을까요 6 09:21:27 427
1244452 가슴에 종기? 3 Aa 09:17:25 290
1244451 최순실 폭로 후 안민석 의원에게도 검찰 기획수사가 있었군요 4 ㅇㅇ 09:14:45 487
1244450 선풍기 틀고자면 죽는다 류의 미신과학(?)을 영어로 뭐라하죠? 8 ㅇㅇ 09:13:03 642
1244449 양재 꽃시장 차 가지고 가는데 2 ㅇㅇ 09:08:36 576
1244448 드럼용 세제 어떤거 쓰세요 5 통돌이만 09:05:25 286
1244447 틀니처럼 생긴 칫솔을 찾고 있어요 1 찾습니다 09:05:19 275
1244446 Kbs아침마당을 다시보기하고싶은데요 2 ., 09:05:07 254
1244445 장사.. 장사에서 자리는 얼마나 중요할까요..? 21 장사 09:04:46 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