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새로 출시한 "김양라면"을 아시나요?

| 조회수 : 3,366 | 추천수 : 18
작성일 : 2011-06-16 15:50:55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소녀
    '11.6.16 5:18 PM

    너무재밌어요. 한참을 웃는네요..근데 왜 배꼽만 보일까요..

  • 2. 천하
    '11.6.17 12:38 AM

    기지개 쭉폈습니다.감사^^

  • 3. 무아
    '11.6.17 1:13 AM

    아무거나
    지금 , 라면 한그릇 먹고싶다...

  • 4. 행복나눔미소
    '11.6.17 1:16 AM

    애이쓰 커피 찍어먹고싶네요^^

  • 5. 캐드펠
    '11.6.17 1:20 AM

    ㅋㅋㅋ 앗싸~~~!!
    넘 웃겨서 박수까지 쳐가며 웃었네요^^
    파김치가 맛나게 익었는데 라면 끓여야 할까 고민중...

  • 6. 무아
    '11.6.17 1:21 AM

    행복님^^
    커피에 에이스로 점심 때운적 많았던것같아요.
    좋은꿈 꾸세요...

  • 7. 무아
    '11.6.17 1:24 AM

    캐드펠님도 이 시간에...
    아마 끓여 드실것같네요. ㅎㅎ
    맛있게 드세요.

  • 8. 캐드펠
    '11.6.17 1:53 AM

    무아님 돗자리 까셔요
    울딸 수행평가땜시 안자고 있다가 같이 먹었네요
    얼굴 붓지 말라고 우유꺼정 먹구선 배 두들겨요 ㅋㅋ~

  • 9. 열무김치
    '11.6.17 2:02 AM

    캐드펠님의 파김치랑 김양라면을 먹고 싶은 90년대 발바닥 좀 비벼 본 열무김치~ 여기 있어요!
    냉장고에 푹 익은 갓김치와 열무김치와 째끔 남아 아껴 먹는 김장 김치 !
    그.러.나.....라면이 없는 ㅠ..ㅠ 이런 슬픈 밤이 ㅠ..ㅠ

  • 10. 봄사랑
    '11.6.17 9:18 AM

    ㅋㅋㅋ...

  • 11. tina
    '11.6.17 1:46 PM

    ㅎㅎㅎㅎㅎㅎ

  • 12. 진이네
    '11.6.17 5:14 PM

    처음 사진은 배꼽이라 웬지 궁금하네요;;
    80년대에 살짜기 구경만 해 봤어요~ 이태원^^
    저녁메뉴가 고민인데 김양라면으로 때울까봐요 ㅎㅎ

  • 13. 뭉크샤탐
    '11.6.18 1:22 AM

    발바닥 못비빈 거 평생 후회하는 아짐 너무 재미있어서 고맙다는 말씀 전하려고 로긴했어요. 냉면 한 번 먹으러 가야할텐데 참 엄두가 안나네요? 사업 잘 되시죠?

  • 14. 진선미애
    '11.6.18 9:35 AM

    ㅋㅋㅋㅋㅋㅋ

  • 15. 카루소
    '11.6.19 1:36 PM

    미소녀님, 천하님, 무아님, 행복나눔미소님, 캐드펠님, 열무김치님, 봄사랑님, tina님,
    진이네님, 뭉크샤탐님, 진선미애님, 오리아짐님!! 감사합니다.*^^*

  • 16. b타민
    '11.6.23 5:42 PM

    ㅋㅋㅋㅋㅋㅋ우껴주껫따,,,ㅋㅋ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5 도도/道導 2020.09.17 436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912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547 0
25538 감사의 눈물로... 도도/道導 2020.09.11 618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5 fabric 2020.09.10 1,759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537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09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293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11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697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284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481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52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765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275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23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08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1,986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34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16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28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19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750 0
25518 관심이 없으면 사랑도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8.22 731 0
25517 오늘 밤 방 좀 같이 써도 될까요? 4 나니오에 2020.08.22 1,66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