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토종재래닭 청리닭입니다.

| 조회수 : 3,34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7-17 22:05:55

올해 2월 29일날 청리토종닭  태어난지 20일된것 10마리를 분양 받아

애지중지 키워 이많큼 키웠네요.

10마리중 4마리는 분양받은지 하루만에 죽고 나머지 6마리가 남았습니다.

1마리는 암탉 5마리는 숫탉..ㅠ,ㅠ

요즘 암탉이 알을 낳고 있는데 우리가 시장에서 사먹는 계란하고는 차이가 있습니다.

계란크기가 꿩알만해요.

숫탉 성격 더러워요.

닭장 들어가면 덤비더군요.

 

오지팜 (ikpark68)

홈페이지에서 주문가능합니다. www.ojifarm.co.kr 무농약인증(쌀,찹쌀,고구마,서리태)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게으른농부
    '12.7.18 9:45 AM

    암닭이 많이 힘들겠는데요. 수닭들에게 치여서......
    저정도면 그냥 청치밥을 해서 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청치를 그냥주는 것보다 밥을 지어서 주면 아주 좋아하거든요.

    친환경농사를 지으시니
    주변에 풀들 많이 먹이시면 계란의 질도 아주 좋아질겁니다. ^ ^

  • 2. 미도리
    '12.7.18 1:43 PM

    수탉 성격이 더럽다니... ㅋㅋㅋ 어쩐지 웃음이 나네요.
    좋은 환경에서 사는 닭들이 보기 좋아요.

  • 3. lunarainbw
    '12.7.18 3:47 PM

    닭과 오리 키울수 있곳에서 살았슴 싶다는 생각을 요즘 자주 해봅니다..

  • 4. 예쁜솔
    '12.7.19 7:47 PM

    암닭 5마리에 수탉 1마리라면
    그리 성격이 더러워지지 않았을걸요...ㅎㅎㅎ
    스트레스가 많은가봐요.

  • 5. 재롱이23
    '12.7.20 12:15 PM

    보통 수탉 1한마리에 암탉 15마리 정도가 맞지 않나요? 암탉 죽을까 겁나요...

  • 6. 윤수맘
    '12.12.1 4:23 PM

    제 생각또한 숫탉이 1마리에..암탉 5마리가 맞는거 아닐가 싶어요. 지금 있는 암탉은 죽어나겠군요-.-
    거기다 수탉이 성격도 더럽다하니..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39 햇볕을 가리고 시원함을 주는 모자 도도/道導 2022.05.23 14 0
25638 가족이 된다는 것은 도도/道導 2022.05.22 148 0
25637 나의 해방일지 13회- 그의 집은 어디인가 44 리메이크 2022.05.22 2,730 2
25636 어느 날 여고시절 도도/道導 2022.05.21 309 0
25635 채계산 출렁다리 도도/道導 2022.05.20 363 0
25634 불두화 아래... 2 띠띠 2022.05.19 474 0
25633 장미 아지 2 도도/道導 2022.05.17 630 0
25632 말로 하는 사랑 도도/道導 2022.05.16 621 0
25631 고추나무 1 오후네시 2022.05.15 764 0
25630 모르기에 오만하고 무례합니다. 도도/道導 2022.05.15 690 0
25629 밖이 아름다우면 도도/道導 2022.05.14 684 0
25628 5월의 향기를 담았습니다. 도도/道導 2022.05.12 900 0
25627 대형마트 이용 및 카셰어링 서비스 관련 설문조사 추첨 결과 인증.. 메리 포핀스 2022.05.11 830 0
25626 사랑이 무엇인지 도도/道導 2022.05.11 849 0
25625 나누어 집니다. 도도/道導 2022.05.10 866 0
25624 함박 웃음이란 2 도도/道導 2022.05.09 1,079 0
25623 섞이지 않아야 합니다. 도도/道導 2022.05.04 1,405 0
25622 3m 의 파도는 도도/道導 2022.05.03 1,375 0
25621 행복을 찾아서 2 도도/道導 2022.04.30 1,582 0
25620 반복되는 일상에서 도도/道導 2022.04.29 1,520 0
25619 어찌해야 할까? 4 도도/道導 2022.04.28 1,800 0
25618 희망이 보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4.27 1,633 0
25617 사랑의 속삭임 2 도도/道導 2022.04.25 1,847 0
25616 언제 사라질지 모릅니다. 2 도도/道導 2022.04.23 2,060 0
25615 사랑은 받아본 사람만이 2 도도/道導 2022.04.21 2,21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