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2010년 너에겐 친구가 있잖아...

| 조회수 : 2,761 | 추천수 : 178
작성일 : 2010-01-01 03:05:15




When you're down and troubled
And you need some loving care
And nothing,nothing is going right
Close your eyes and think of me
And soon I will be there
To brighten up even your darkness night
네가 우울하고 힘들어서
애정 어린 관심이 필요하고
아무 것도 제대로 되지 않을 때에는
눈을 감고 나를 생각해봐
그러면 곧 내가 가서
너의 어두운 밤을 밝혀 줄테니까

You just call out my name
And you know wherever I am
I'll come running to see you again
Winter,spring,summer or fall
All you have to do is call
And I'll be there
You've got a friend
그저 내 이름만 부르면 돼
그러면 내가 어디에 있든지 네게 달려와서
널 만날 수 있다는 것을 너는 알고 있어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때든지 넌 날 부르기만 하면 돼
그러면 내가 달려갈께
너에겐 친구가 있잖아

If the sky above you
Grows dark and full of clouds
And that old north winds begin to blew
Keep your head together
And call my name out loud
Soon you'll hear me knocking at your door
네 머리위의 하늘이 어두워져서
구름으로 가득차고
오래된 북풍이 불기 시작하면
당황하지 말고
내 이름을 크게 불러
그러면 곧 내가 너의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들을 수 있을거야


You just call out my name
And you know wherever I am
I'll come running to see you again
Winter,spring,summer or fall
All you have to do is call
And I'll be there
내가 어디에 있든지
달려와서 널 만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잖아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때든지 나를 부르기만 하면
내가 달려갈거야



Now ain't it good to know

that you've got a friend
When people can be so cold
They'll hurt you,and desert you
And take your soul if you let them
Oh,but don't you let them
사람들이 냉정할 때
친구가 있다는 건 정말 좋은 일이야
그들은 네게 상처를 주고 널 저버릴 거야
그럴 수만 된다면 영혼도 앗아가 버릴 테지
그렇게 하도록 내버려뒤서는 안되지만 말이야

You just call out my name
And you know wherever I am
I'll come running to see you again
Winter,spring,summer or fall
All you have to do is call
And I'll be there
You've got a friend
그저 내 이름만 크게 불러
그러면 내가 어디에 있든지
달려와서 널 만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잖아
봄, 여름, 가을, 겨울
어느 때든지 넌 날 부르기만 하면 돼
그럼 내가 달려 갈께
너에겐 친구가 있잖아





"Carole King의 원곡"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하늘재
    '10.1.1 4:05 AM

    반짝 깬 잠 덕분에 이렇게 일등을 하는군요..ㅎ

    떡국 준비해 놓고,,
    떡 본김에 제사 지낸다고
    베낭 꾸리고 있습니다..ㅎ
    울 동네 일출 보려구요...

    유안진님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글귀가 생각난다는...
    "입은 옷 갈아입지 않고,, 김치 냄새가 좀 나더라도..
    흉 보지 않을 친구..... 우리집 가까이 있었으면 좋겠다..."

    지난 한 해 감사~~
    올 해도 사랑의 수고를 부탁합니다... 염치 없지만요...ㅎ

    노랫말 처럼 이런 친구가 있다는건
    행복 조건 1순위 이겠죠?

  • 2. 쉴만한 물가
    '10.1.1 6:42 AM

    2010년 새해 아침이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좋은일들로만 가득하시고
    이루고저 하시는 일들 모두 이루시길 바랍니다.

  • 3. 들꽃
    '10.1.1 2:08 PM

    언제라도 만날 수 있는 친구
    내가 힘들고 외로울 때 힘이 되는 친구
    보기만 해도 즐거운 친구
    눈빛만 봐도 서로 알 수 있는 친구

    우리 모두 그런 친구가 되어요~~~^^

    카루소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음악 고마워요~

  • 4. 예쁜솔
    '10.1.1 3:13 PM

    새해가 밝았어요.
    카루소님, 올 한해도 기쁨 가득^^
    늘 행복하세요~~

  • 5. 어부현종
    '10.1.1 4:04 PM

    카루소님 올해도 복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

  • 6. 카루소
    '10.1.1 5:56 PM

    하늘재님, 쉴만한 물가님, 들꽃님, 예쁜솔님, 어부현종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7. 로즈버드
    '10.1.1 9:27 PM

    새해 첫날 잘 보내셨나요?
    지난 1년 좋은 음악 고마웠습니다~~
    새해에 카루소님과 가족들 모두 건강하고 기쁨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 8. 카루소
    '10.1.2 12:07 AM

    로즈버드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넙쭉!!

    세뱃돈 주세요!!

  • 9. 캐드펠
    '10.1.2 2:13 AM

    힘들때 부르면 언제든지 와주는 친구가 있어서 행복하다고 외칩니다^^
    멋진 사진과 글 그리고 좋은 음악이 있는 82줌인줌이 있어서 또한 ㅎ~
    원곡 보다는 느낌이 더 좋으네요.
    카루소님두 새해 복 만땅 받으세요^^* 넙쭉!!
    저두 세뱃돈 주세요~!

  • 10. 카루소
    '10.1.2 2:34 AM

    캐드펠님!! 세뱃돈 받으세요!!

  • 11. 열무김치
    '10.1.4 4:27 AM

    나이가 먹을 수록 친구들이 그리워 미티겠습니다.
    댓글들도 재미있고, 귀여운 아가 한복 세배도, 세벳돈 달라는 귀여운 모습에 웃다가도
    친구들 얼굴이 보고 싶어 눈물이 글썽여요 ㅠ..ㅠ
    아~~보고 싶은 내 칭구들~~~ 좀 여기로 놀러들 좀 오지~~~~~~~~~~~

  • 12. 카루소
    '10.1.5 1:03 AM

    열무김치님!! 여행은 잘 다녀 오셨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2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209 0
25541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725 0
25540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1,150 0
25539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633 0
25538 감사의 눈물로... 도도/道導 2020.09.11 660 0
25537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5 fabric 2020.09.10 1,851 0
25536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570 0
25535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729 0
25534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03 0
25533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20 0
25532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730 0
25531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292 0
25530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528 3
25529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467 0
25528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783 0
25527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309 0
25526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32 0
25525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18 1
25524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7 fabric 2020.08.28 2,015 2
25523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37 0
25522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22 1
25521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36 0
25520 온갖 존경을 받기 원하는 자들 6 도도/道導 2020.08.24 827 0
25519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6 스냅포유 2020.08.24 1,774 0
25518 관심이 없으면 사랑도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0.08.22 74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