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그리고 감동입니다...

| 조회수 : 2,827 | 추천수 : 119
작성일 : 2009-12-08 00:56:18


1969년 런던에 거주하는 호주인 2명이 사자 한마리를 구입 하게 되는데
이 아기사자는 백화점에서 행사용으로 전시한것으로
이 아기사자를 두청년이 돈을주고 사게된다 ,

그들은 이사자를 크리스티앙이라고 이름을 붙이고 집에서 기르기 시작했다.
크리스티앙은 행복한 어린시절을 보냈지만 덩치가 커지는 바람에

더 이상 도시에서 키우기가 어려워졌다.
할수없이 두 사람은 크리스티앙을 케냐로 보내야만했다.

1년후 크리스티앙을 그리워하던 옛친구이자 주인이었던 두 사람은 사자를 만나러 갔다.
1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사자는 그들을 분명히기억했다.
그리고 격정적으로 포옹하며 껴안았다.

각본없는 드라마를 연출한 이 동영상을 보면서 한 가지 느낀점은
크리스티앙이 자연으로 돌아가서 겪은 그 고초는 상당했을거라고 생각이 든다
주인에 대한 그리움 ,자연과의 적응 ,혼자라는 고독감 등등 ...



사랑은 무한한 가능성 입니다.

그리고 감동입니다.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카루소
    '09.12.8 1:17 AM

    지금 감상 하시는 음악은 Chris Spheeris의 Eros(에로스)입니다.

  • 2. 예쁜솔
    '09.12.8 1:17 AM

    감동, 또 감동...
    뭉클 뭉클...
    가슴이 찡~하는 동시에 눈물도 핑~

  • 3. 캐드펠
    '09.12.8 2:28 AM

    가슴 한 켠이 뭉클합니다.
    아름다운 청년들 이네요.
    맞아요 사랑은 무한한 가능성 이에요.
    살짝 눈물이 납니다^^

  • 4. 미주
    '09.12.8 9:27 AM

    카루소님...
    정말이지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오.

  • 5. 카라
    '09.12.8 9:51 AM

    이런것이 사랑이어요!~~~와~~찡합니다.

  • 6. 주니엄마
    '09.12.8 10:23 AM

    가슴이 찡 ~~~~ 합니다.
    동물이건 사람이건 진심은 통하네요

  • 7. CAROL
    '09.12.8 11:14 AM

    그리고 그의 아내를 그들에게 소개하기까지......
    옆에 왠 사자가 한 마리 더 있나 했더니 아내였네요.
    행복해 하는 표정이 너무 감동적입니다. 저렇게 반가워 할 수가 있을까요?

  • 8. 호야
    '09.12.8 11:45 AM

    네 맞습니다 사랑은 무한한 가능성 입니다
    요 몇일 큰 아이와 섭섭한말 오가며 다투었네요
    학교 등교시키면서 잘 다녀와라 말 한마디 못해 주네요
    이렇게 마음 아파 하면서...........
    항상 좋은 음악 감사해요

  • 9. 캠벨
    '09.12.8 12:49 PM

    눈이 펑펑 내리는 점심 시간에
    Chris Spheeris의 음악을 듣게 되어
    정말 행복합니다~~

  • 10. 쥬디
    '09.12.8 2:14 PM

    아름다운 모습에 눈물이...
    인간사는 왜 늘 퍼주어야만 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 11. 들꽃
    '09.12.8 4:00 PM

    사랑은 무한한 가능성입니다. 그리고 감동입니다.
    다른말이 필요가 없네요..
    찡합니다~
    카루소님 감사요^^

  • 12. 카루소
    '09.12.8 4:12 PM

    들꽃님!! 혹시 베로니카의 그 들꽃님 이신가요??
    다른분들이 많이 걱정 하셨는데...이젠 "대치마님"으로
    업그레이드 되셔서 오셨다는~ㅎ

    예쁜솔님, 캐드펠님, 미주님, 카라님, 주니엄마님, CAROL님, 호야님,
    캠벨님, 쥬디님, 들꽃님!! 감사합니다,.*^^*

  • 13. 들꽃
    '09.12.8 4:21 PM

    ㅎㅎㅎ 카루소님 맞습니다 맞구요~

  • 14. 카루소
    '09.12.8 4:27 PM

    ㅋㅋㅋ~ 전 시집(?)가신줄 알았다는...-,.-#

  • 15. 푸른두이파리
    '09.12.8 4:57 PM

    사랑의 기적 같아요...

  • 16. nayona
    '09.12.8 11:30 PM

    어머....저도 호랑이나 사자 키우는게 꿈 중의 하나였는데.....

    사랑....세상에는 참 많은 사랑과 그 결과가 있는데.....
    저는 어떤 결과를 안고 사는지 문득 궁금해집니다.

    내가 만들어내는 사랑이란건 어떤건지...

  • 17. 카루소
    '09.12.9 12:30 AM

    푸른두이파리님, c3po님, nayona님!! 감사합니다.*^^*

  • 18. toto
    '09.12.18 7:01 PM

    사람이 즉 백화점 측이 사자한테 참 못할짓을 했네요.
    저도 예전에 이 동영상 봤는데
    서로 좋아하면서 같이 못하는 슬픔이 참 큰것 같아요.

  • 19. 카루소
    '09.12.21 1:26 AM

    toto님 말씀이 정홖하네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45 겨울 강에서 쑥과마눌 2019.03.26 93 1
24744 너무 이쁜 비쑝이 한번 보실래요? 6 누리심쿵 2019.03.25 746 0
24743 맥스 2 원원 2019.03.25 270 1
24742 보령이 3 구름 2019.03.25 316 0
24741 이거 뭘까요? 2 해질녁싫다 2019.03.25 427 0
24740 바다양 안부^^ 7 고고 2019.03.22 1,161 1
24739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857 0
24738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555 1
24737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417 0
24736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610 0
24735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897 0
24734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811 2
24733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1,219 0
24732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5 robles 2019.03.13 1,844 0
24731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1,005 3
24730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919 0
24729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778 0
24728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431 0
24727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557 0
24726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98 0
24725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553 0
24724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401 2
24723 맥스 13 원원 2019.03.02 1,558 1
24722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410 0
24721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8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