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아버지...

| 조회수 : 1,939 | 추천수 : 137
작성일 : 2009-05-08 00:30:44



아버지란, 뒷동산의 바위 같은 이름이다. 아버지란 기분이 좋을 때 헛기침을 하고,

겁이 날 때 너털웃음을 웃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자기가 기대한 만큼 아들 딸의 학교

성적이 좋지 않을 때 겉으로는 "괜찮아, 괜찮아" 하지만, 속으로는 몹시 화가 나는 사람이다.



일반적으로 나이에 따라 변하는 아버지의 인상은,

4세때--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세때--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때--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때-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아.

14세때-우리 아버지요? 세대 차이가 나요. 25세때-아버지를 이해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때-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때-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때-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때-아버님께서 살아 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 사랑합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보리
    '09.5.8 7:54 AM

    제게도 '뒷동산 바위같은' 아버지가 계셨건만...
    지금은 가슴속에만 계시네요...

  • 2. 진도아줌마
    '09.5.8 6:19 PM

    제게도 그림 속에 아버님이 계십니다.
    며칠전 심근경색 수술을 받으셨습니다.
    병원에 계실때 다리를 주무르는데 종아리가 말깡말깡.. 단단하던 근육은 4남매 키우느라 다 없어 지고..
    바삐산다는 핑계로 자주 뵈러가지 못하고 안부 전화도 못하고..
    가슴이 먹먹했네요.
    부모 살아 생전 효를 다 하란말 가슴에 새기고 열심히 효도하렵니다

  • 3. 행복만들기
    '09.5.8 9:49 PM

    아부지~~~
    생각만해도 눈물나는 그 이름~~

  • 4. 카루소
    '09.5.9 12:51 AM

    보리님!! 저도 19세때 아버지가 돌아 가셨어요...
    살면서 힘들땐 아버지가 더욱 생각 나더랍니다.

    진도아줌마님!! 자주 전화 하실꺼죠??

    오리아짐님!! 늘 따뜻한 오리아짐님은 형제중 효녀일꺼예요~ㅎㅎㅎ

    행복만들기님의 아버지가 돌아 가신거에요?

  • 5. 행복만들기
    '09.5.9 5:18 AM

    울 아부지 살아계십니다요~
    늙고 힘 없으신 아부지 생각하면 마음이 아파요 ㅠ.ㅠ

  • 6. 카루소
    '09.5.14 12:18 AM

    행복만들기님!! 힘내시고 화이팅!! 입니다.*^^*

  • 7. 토마토
    '09.5.14 9:52 PM

    병중에 계신 우리 아부지~~
    조금만더 사시길 바라며 한번도 사랑합니다소리한번 못한 자식입니다~
    고생만 하신 우리 아부지~~ 사랑합니다~
    낼 아침 일찍 전화해서 목소리라도 들어야겠네요~ㅠㅠ

  • 8. 어진시원
    '09.5.17 4:15 AM

    갑자기 돌아가신 아버지가 너무나 보고싶어 눈물을 주체할수없네요. 살아계셧다면 정말 잘해드릴수 있었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38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431 0
24737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354 1
24736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275 0
24735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448 0
24734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664 0
24733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632 2
24732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969 0
24731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5 robles 2019.03.13 1,384 0
24730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905 3
24729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808 0
24728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599 0
24727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391 0
24726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502 0
24725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71 0
24724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497 0
24723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256 2
24722 맥스 13 원원 2019.03.02 1,417 1
24721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381 0
24720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40 0
24719 고속터미널 옆 현수막. 황교안..? 요미 2019.02.27 682 0
24718 환경오염, 미세먼지 유발자라 시비걸지 마세요 4 도도/道導 2019.02.24 964 2
24717 눈오는 날의 새 아파트 도도/道導 2019.02.23 1,165 0
24716 농촌의 해돋이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475 0
24715 선운사 동백숲 6 쑥과마눌 2019.02.20 3,561 1
24714 '안시마'는 휴식중... 6 도도/道導 2019.02.19 1,15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