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여자의 거짓말 톱10...

| 조회수 : 2,765 | 추천수 : 117
작성일 : 2009-04-28 00:58:48



▲10위 = 나,집에 늦게 들어가면 혼나.
(부모님 얼굴을 잊어버릴 정도랍니다)



▲9위 = 궁합? 나 그런거 안 믿어!
(머리 싸매고 고민하며 열두군데 궁합보러 다닌답니다)


▲8위 = 예쁜 친구 소개해 줄게.
(단 나보다 예쁜 친구는 빼고)


▲7위 = 나 하나도 안 고쳤어. 자연산이야.
(성형외과 의사와 안부도 주고받는답니다)




▲6위 = 어머나! 벌레야!무서워라.
(집에서는 바퀴벌레 손으로 꾹꾹 눌러 압사시킵니다)


▲5위 = 화장 하나도 안한 건데.
(할 거 다하고 립스틱만 안 바른 겁니다)


▲4위 = 난 너무 살쪘어.
(허리 24인치에 청바지가 꼭 낀다며 그럽니다)


▲3위 = 그냥 아는 오빠야.
(그냥 아는 오빠와 가끔 뽀뽀도 한답니다)


▲2위 = 네가 첫 남자야.
(축하합니다! 당신은 스물아홉번째 주인공입니다)


▲1위 = 야한 거? 그런걸 어떻게 봐.
(사실은 집에서 이불 뒤집어쓰고 느린 재생으로 멈춰가며 본답니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lip
    '09.4.28 1:55 AM

    다른건 몰라도 6위는 해당되는 듯...

  • 2. 카루소
    '09.4.28 2:45 AM

    전 8위가 맞는듯해요...^^;;

  • 3. 예쁜솔
    '09.4.28 3:28 AM

    7위...
    전 정말 안 고쳤어요...믿어주세요.
    고친 것 같다구요?

  • 4. 새옹지마
    '09.4.28 6:47 AM

    헉 난 여자가 아니네

  • 5. nayona
    '09.4.28 8:35 AM

    ㅋㅋ 저런 걸 보면 난 너무 솔직한 여자였든거야....
    ..........푼수라고 해야하나?ㅡㅡ;;

  • 6. 진도아줌마
    '09.4.28 10:15 AM

    ㅋㅋㅋ 윗글에 해당 되는게 많은 난 내숭덩어리일 뿐이고...
    어쩔수 없는 여잔가봐요~^^ 춤추는 모나리자 보고 웃으며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기대해 봅니다

  • 7. 미실란
    '09.4.28 1:11 PM

    아~ 그렇구나...
    아줌마님들....
    그래도 그 아줌마는 내 아내이기도 해서
    좋답니다.
    행복한 날 되세요.
    섬진강가 농촌희망지기...

  • 8. 미실란
    '09.4.28 1:25 PM

    모나리자 너무 너무 재미있어요.
    하하하하 카루소 님 덕분에
    행복하게 오후 시간 진행하고 있네요.
    농촌희망지기...

  • 9. 혀니맘
    '09.4.28 1:46 PM

    모나리자 강추.^^;

  • 10. 열~무
    '09.4.28 2:46 PM

    9위 8위 7위 입니다. 단 8위 저보다 예쁜 친구가 없습니다. 농~~~담

  • 11. 카루소
    '09.4.28 3:42 PM

    clip님, 예쁜솔님, 새옹지마님, nayona님, 진도아줌마님, 미실란님, 혀니맘님,
    열~무님!! 감사합니다,.*^^*

  • 12. 호호아씨
    '09.4.28 11:34 PM

    저두 여자가 아닌가봐요
    난 여자이고 싶은데.....
    하기야 지금 이나이에
    여자이면 뭐하고 아니면 뭐하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13. 카루소
    '09.4.28 11:38 PM

    ㅋ~오리아짐님!! 알지요*^^*
    감사합니다.*^^*

    오리아짐님, 호호아씨님!! 감사합니다.*^^*

  • 14. 행복만들기
    '09.4.29 12:48 AM

    저는 1위네요~ㅋㅋㅋㅋㅋ
    모나리자 춤 너무 재밌어요~
    따라해봐야겠어요~

  • 15. 깍두기
    '09.4.29 10:49 AM

    저 모나리자 춤이 혹시 카루소님이 추시는..??? ㅋㅋㅋ

  • 16. 카루소
    '09.4.30 12:17 AM

    ㅋ~행복만들기님, 깍두기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738 작년보다 보름이상 빨라진 봄 해남사는 농부 2019.03.18 330 0
24737 안개 속 풍경 -정끝별- 들꽃 2019.03.17 313 1
24736 2019. 3. 16일 석양 해남사는 농부 2019.03.16 244 0
24735 깊이 생각하는 시간... 도도/道導 2019.03.15 410 0
24734 벚꽃인지 매화인지 2 하하 2019.03.14 625 0
24733 너에게 묻는다 4 쑥과마눌 2019.03.14 592 2
24732 오늘 아침 - 고기를 뜯는 강아지 1 해남사는 농부 2019.03.13 909 0
24731 백구 아가들 후속 소식입니다. (펌) 15 robles 2019.03.13 1,291 0
24730 바다 그리고 3 고고 2019.03.10 896 3
24729 시골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풍경 1 해남사는 농부 2019.03.09 789 0
24728 백구 아가들 사진이예요. 4 robles 2019.03.08 1,571 0
24727 농촌의 새벽 해남사는 농부 2019.03.07 384 0
24726 비 오는 날 농촌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19.03.06 494 0
24725 어제자 미세먼지 풀빵 2019.03.05 563 0
24724 밤새 동백 꽃 피어나는 꽃 소리 도도/道導 2019.03.05 488 0
24723 칠곡 가시나들 7 쑥과마눌 2019.03.04 1,233 2
24722 맥스 13 원원 2019.03.02 1,399 1
24721 삼일절 그날을 생각해 봅니다. 도도/道導 2019.03.01 375 0
24720 그들 만의 잔치 도도/道導 2019.02.28 733 0
24719 고속터미널 옆 현수막. 황교안..? 요미 2019.02.27 672 0
24718 환경오염, 미세먼지 유발자라 시비걸지 마세요 4 도도/道導 2019.02.24 958 2
24717 눈오는 날의 새 아파트 도도/道導 2019.02.23 1,155 0
24716 농촌의 해돋이 해남사는 농부 2019.02.23 471 0
24715 선운사 동백숲 6 쑥과마눌 2019.02.20 3,548 1
24714 '안시마'는 휴식중... 6 도도/道導 2019.02.19 1,14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