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 조회수 : 2,260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4-02 01:46:59

 

Il y avait, du temps de grandmaman
Des fleurs qui poussaient dans son jardin
Le temps a passe Seules restent les pensees
Et dans tes mains ne reste plus rien

할머니가 살았던 시절에

정원에는 꽃들이 피어 올랐지

세월은 흐르고 기억만 남았네

그리고 네 손엔 더이상 아무것도 남지 않았지

  Qui a tue grand maman?
Est-ce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e temps de passer le temps? 
La la la la....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세월인가? 아니면

무심한 사람들인가?

  Il y avait du temps de grand-maman
Du silence a ecouter
Des branches sur des arbres,

des feuilles sur des arbres

Des oiseaux sur les feuilles et qui chantaient

할머니가 살았던 시절에

가만히 귀를 기울이면

나무위에 가지들이, 가지위에 나뭇잎들이

나뭇잎 위에 새들이 노래했었지

  Qui a tue grand maman?
Est-ce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e temps de passer le temps?
La la la....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세월인가? 아니면

무심한 사람들인가?

Le bulldozer a tue grand-maman
Et change ses fleurs en marteaux-piqueurs

Les oiseaux, pour chanter ne trouvent que des chantiers
Estce pour cela que I'on vous pleure

  불도저가 할머니를 죽이고

꽃밭을 짓밟았지

새가 노래할 곳은 이젠 없어

이게 당신 마음에 들기 위한건가?

Qui a tue grand maman?
Estce le temps ou les hommes 
Qui nont plus le temps de passer le temps? 
La la la....

  누가 할머니를 죽였나?

세월인가? 아니면

무심한 사람들인가?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메아쿨파
    '12.4.2 1:15 PM

    꽃잎처럼 금남로에 뿌려진 너의 붉은 피
    두부처럼 잘리워진 어여쁜 너의 젖가슴
    5월 그날이 다시 오면 우리 가슴에 붉은 피솟네
    왜 찔렀지? 왜 쏘았지?
    트럭에 싣고 어딜갔지?

  • 카루소
    '12.4.3 2:50 AM

    그렇게 피를 흘려 죽어 가며 만든 민주주의가 한사람과 그의 지인들로 인해서 물거품이
    되어 버렸네요...

  • 2. ibissss2
    '12.4.2 3:10 PM

    노래 가사를 보니까 슬프네요. ㅠㅠ
    우리가 살면서 항상 정확한 원인을 판단 못하는 경우가 많죠...

  • 카루소
    '12.4.3 2:53 AM

    그렇죠...ㅠ,ㅠ

  • 3. 무아
    '12.4.2 3:37 PM

    오월 광주는 끊임없이 기억해야 할 민주주의의 승리입니다.

    휴교령이 끝나고 학교에 가니 친구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오월의 노래를 생각하면서.

    ...........새날이 올때까지 흔들리지 말자............

  • 카루소
    '12.4.3 2:57 AM

    그 당시 어린 여학생인 무아님의 상처가 깊겠네요...
    그 친구분의 영면을 빕니다.

  • 4. 강아지궁디
    '12.4.2 10:31 PM

    카루소님 감사해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노래 입니다.
    울 신랑 컬러링..ㅎㅎ

  • 카루소
    '12.4.3 2:58 A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51 스치는 인연보다 도도/道導 2022.06.24 245 0
25650 향과 바람이 전해주는 느낌 2 도도/道導 2022.06.23 290 0
25649 아름다운 세상의 아름다운 분들 도도/道導 2022.06.22 384 0
25648 연 향이 퍼지기 시작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6.21 501 0
25647 스며드는 힘 2 도도/道導 2022.06.20 502 0
25646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됩니다. 2 도도/道導 2022.06.19 605 0
25645 주사 21일차 순돌이입니다. (모금현황 및 비용 업데이트) 3 지향 2022.06.18 801 1
25644 시선이 멈추는 곳 도도/道導 2022.06.18 565 0
25643 정석에 매이면... 2 도도/道導 2022.06.17 657 0
25642 쓰레기와 온갖 잡 것들 4 도도/道導 2022.06.16 945 0
25641 새로운 향에 취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6.15 783 0
25640 비 오는 날의 청초함 2 도도/道導 2022.06.14 873 0
25639 대단하지 못하지만 대단해지고 싶다 2 도도/道導 2022.06.12 1,089 0
25638 가세가 아니라 기업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6.11 1,109 0
25637 주사 14일차 순돌이입니다. (현재까지 모금현황 및 비용) 5 지향 2022.06.11 1,342 0
25636 살아온 세월이 증명되어... 2 도도/道導 2022.06.10 1,044 0
25635 열린 마음은 문까지 열어 놓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6.09 1,185 0
25634 아름다움은 조화롭게 만들고 4 도도/道導 2022.06.08 1,185 0
25633 순돌이 화요일 사진 4 지향 2022.06.08 1,647 0
25632 복막염 투병중인 순돌이를 도와주세요. 3 지향 2022.06.06 2,382 0
25631 양귀비의 패션 쇼 2 도도/道導 2022.05.30 2,236 0
25630 나의 해방일지 16회 리뷰 – 이것은 완전한 구원이다. 21 리메이크 2022.05.30 5,640 1
25629 < 나의 해방 일지 > 15화 리뷰 6 리메이크 2022.05.29 2,719 1
25628 나의 해방일지 –15화를 기다리며 6 리메이크 2022.05.28 1,885 1
25627 내가 있는 곳과 있어야 할 곳 2 도도/道導 2022.05.26 1,96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