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다시는 갈 수 없는 학창시절

| 조회수 : 2,006 | 추천수 : 20
작성일 : 2004-10-16 11:28:39
 
  하루라도 빨리 어른이 되고 싶었고,
  책상위에 줄을 그어 짝꿍이 넘어오지 못하게 했었고,
  친구의 의자를 몰래 빼는 장난을 쳤던 시절.
  엄마가 정성스럽게 싸준 도시락 들고
  만원 버스에 시달리며,
  지각하면 호랑이 선생님이 무서웠고,
  때로는 가기 싫어서 땡땡이도 쳤었고,
  체육 대회때는 열심히 응원도 했었고,
  수업시간에 졸다가 분필로 맞았었던 기억이 있다.
  친구들이랑 수다도 떨었고, ‘어떻게 하면 공부좀 안할까?’ 그 궁리만 하였고,
  선생님 몰래 도시락 까먹다 들켜서
  교실 뒤에서 두손 들고 있었고, 청소 당번은 단골로 하였다.
  지금 생각하면 그땐 참 무쇠라도 녹일정도의 식성이었지요.
  금방 먹고 돌아서면 배가 고팠지요.
  시험때만 되면 벼락치기 공부를 했었고,
   책상 위에 컨닝 페이퍼를 만들고,
  선생님 몰래 컨닝을 했었다.



미성년자 불가라면 더 보고 싶어서 극장에 몰래 갔다가
선생님에게 들켰었던 일.





   문학 소녀의 꿈이 있었고,    음악을 좋아했고,

  기타치는 옆집 오빠가 멋있게만 보였고, 선생님을 짝사랑 했던 기억도 있지요.
  좋아하는 사람에게 밤새 편지를 써서 답장을 기다렸었던 적도 있었고,
  비가 내리면 비를 맞고 다닌 적도 있었으며,
  사소한 일에도 슬프고, 우울 했던 적도 많았죠.
  떨어지는 낙엽을 보고 깊은 사색에 잠겼으며, 거울을 보면서 여드름 걱정을 했었다.
  입시때면 선배들을 응원했고,
  찹쌀떡을 사주었던 시절.
  대학생을 동경했었고, 캠퍼스의 낭만을 꿈꿨던
  꿈과 낭만이 살아서 숨을 쉬었던 그 시절.
  다시는 갈수 없는 학창시절이 그리워지네요. 그시절로 돌아갈수만 있다면….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질그릇
    '04.10.16 1:22 PM

    그러게요...

  • 2. 이프
    '04.10.16 5:44 PM

    전 학창 시절이 시로요.
    공부했던 기억 밖에 없어서...
    저는 30세부터 행복 했어요.
    이때 부터 돈도 많이 벌고 제 하고 싶은대로 살았고 현재도 살고 있거던요.

  • 3. limys
    '04.10.16 9:45 PM

    맞아요
    가끔 학창시절 꿈 꾸는데, 잠에서 깨면 깜짝 놀라요(꿈인지?생신지?)
    아주 평범한 학생였는데...,(진짜루)
    숙제없고, 시험없는 지금 좋아요.

  • 4. 서산댁
    '04.10.17 11:02 PM

    저 정말 공부 못했는데요.
    그래도 그립습니다.

    그때의 친구들이 생각도 나고,,,

  • 5. 소금별
    '04.10.18 9:43 AM

    정말.. 돌아가고 싶은데.. 돌아갈 수 없는..
    정말.. 꿈에라도 가고싶은 학창시절입니다..

  • 6. 건이현이
    '04.10.20 9:53 AM

    고등말고 대딩때로 돌아가고 시퍼요.
    고딩때 까진 공부때매 넘 힘들어서리.....ㅜ.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63 이제는 곳곳에서 1 도도/道導 2024.05.21 129 0
22662 오늘 명동성당 풍경입니다 3 화이트 2024.05.20 261 0
22661 함박 웃음을 지을 수 있는 사람 4 도도/道導 2024.05.19 304 0
22660 [혼여] 장성 황룡강~ 축제 전.. 3 모카22 2024.05.18 251 1
22659 하늘을 향해 4 도도/道導 2024.05.18 204 0
22658 추억의 토리 환묘복 자태 10 챌시 2024.05.17 570 1
22657 내 입에 들어가는 것보다 2 도도/道導 2024.05.17 269 0
22656 환묘복 9 심심한동네 2024.05.16 535 1
22655 민들레 국수 보내고 있는 물품들 이야기 1 유지니맘 2024.05.16 658 2
22654 5월의 꽃 4 도도/道導 2024.05.15 289 0
22653 내것이 아닌 것은 6 도도/道導 2024.05.14 367 0
22652 시간이 지나면 알게 된다. 6 도도/道導 2024.05.12 493 0
22651 이쁘지요 3 마음 2024.05.10 896 1
22650 때로는 2 도도/道導 2024.05.10 296 0
22649 암울 할 수가 없습니다. 2 도도/道導 2024.05.09 496 0
22648 견디는 힘은 생명이다. 6 도도/道導 2024.05.08 585 0
22647 노래 때문에 길냥이 다섯 마리가 집냥이가 돼??? 5 양평댁 2024.05.08 998 2
22646 겉과 속 4 도도/道導 2024.05.07 346 0
22645 저희집 거실 창문 픙경입니다 5 써니 2024.05.06 1,278 0
22644 과거는 과거대로 4 도도/道導 2024.05.06 398 0
22643 우리집 고양이 이야기 24 버들 2024.05.05 2,312 0
22642 자랑이 아니라 자란입니다. 4 도도/道導 2024.05.05 985 0
22641 농막 좋은데요... 8 요거트 2024.05.05 5,893 0
22640 블박 사진좀 봐주세요 힐링이필요해 2024.05.04 921 0
22639 시작부터 4 도도/道導 2024.05.04 35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