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식당에가보니

외식의 즐거운 추억, 쓰라린 경험을 진솔하게 털어놓기

제 목 : 부산 스텐국밥집 (돼지국밥이 이렇게 맛날줄이야)

| 조회수 : 5,31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5-27 00:52:50



 요맛이었어요. 보긴 별거아닌 요맛의 비밀을 알아 냈어요.

 남편이 입맛이 없다고 어릴적 엄마가 끓여주던 구수한 국물을 먹고 싶다는 거예요. 그래서 유명(?)한 국밥을 물어물어서 갔더랬어요. 먹어봐야 맛을 알지?  오잉!!!!!  보긴 뭐 다를것없는 국밥집인데.....냄새가 구수하다. 한입 먹어보니 뭔가 다르다.  마파람에 게눈 감추듯 한그릇 뚝딱해치우니 이마에 땀이 송송나고 연지볼은 발그스름하니 홍조를 띠고. 축 쳐진 어깨는 가벼워지고.....

 돼지잡내가 없고. 국물이 아주 육류의 진한 담백한 맛과 고소한(?)맛이 코끝과 입안에 가득했다.

"저 사장님! 이거 정말 맛있어요. 비밀이 뭐예요?"

"이거. 스텐냄비로 바꿨더니 국물이 뽀얗고 진하고 국물이 하나도 줄지도 않고 희얀한기라."

"우리집 냄비는 모두 스텐만 써. 몰랐을 땐 무겁고 잘 타고 좋은 줄 몰랐는데 써 보니 희얀타. 양은 뭐 ~~~치매걸리는 것이 우러나온다 카데. 그래서 우리집은 양은솥은 다 갔다 버렸뿌리고 안쓴다." 어디서 이런것이 나와요. "저기 모라동에 스텐냄비집이 있다. 아미쿡이라 하더라. 이솥은 평생쓴다 고 하니 가격대비 괜찮을 거 같아. 전에 쓰던 거는 가볍긴 한데 나도 안 좋은 거 같았지. 스텐냄비쓰고 스트레스 안받고 좋아."

.


이렇게 큰 스텐솥! 첨 보는뎅!

 

어느집이나 슬쩍보면 한겹 다 벗겨진 양은국솥에 푹덕푹덕 국물이 끓고 있었는데 저 반짝이는 스텐국솥에서 국물이 요렇게 뽀야니 우려 나오다니...... 별5개

뚝배기도 요렇게 스텐국솥에 따뜻이 소독하면서 데우고.. 별5개


서민의 음식인 장터국밥 ! 밥 한그릇 더 먹을까봐요. 입맛을 댕기게 하네여. 우거지국 요것도 먹어봐야지

이런솥은 첨 보늩걸..

가격도 너무 좋지요. 배 불리먹을 수 있었어요


부산 구포시장도 정이 넘치네요. 자주 올 것 같은데요.



.

이젠 안심하고 국물도 벌컥벌컥 들이켜도 되것다. 음 친구들 마-이 델꼬 와 한그릇 쏴야겠다. 쇠~주랑.

정말 맛있어요..

모든 국밥집이 스텐국솥으로 바뀌는 그날을 꿈꾸며.

건강이 염려되니 양은국솥의 음식은 정말 꺼림찍해요. 안 먹을 수도 없고.

돼지잡내가 하나 없고 뭐라할까 정직하고 진실한 맛이라고 할까요.

내 어릴적 엄마가 입가에 마른 버짐 벅벅나고 콜록콜록 기침한다고 큰맘먹고 5일장가서 소머리를 하나 사 와서 온식구 보신 시켜주시던 것이 선하네요.  가마솥에 푹 고아서 온 겨울내내 청포묵처럼 삐져서 데워 주시던 맛! 울엄마가 살아계시면 한번 모시고 가 보련만.........아흔여섯살 먹은 할머니도 아프니까 '엄마 나 어떡해 너무 아파'하며 엄마를 찾더라는군요. 살아계신 부모님께 입에 맞는 음식 한번 드시게 하는 것이 돌아가신뒤에 백번 찾아가는 것보다 나을 것 같네요.

모두들 맛난거 잡숫고 건강챙기자구요.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독은 나의 힘
    '13.5.28 4:48 PM

    비법은 아미쿡 냄비였네요.. 저도 아미쿡 제품 정말 잘 사용하고 있거든요.. 반갑네요..

  • 2. 인피니트
    '13.5.30 8:19 PM

    구포시장이구나 가격도 착하네요~~장날 아이들델꼬 한번 다녀와야겠어요
    3일 8일이 장날 맞죠?

  • 3. 호이2
    '13.6.2 7:30 AM

    앗. 저도 한번 가봐야겠습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5091 홍대밀방 들깨 칼국수 콩국수 추천해요 1 네모네모 2013.06.18 3,964 0
5090 오리 주물럭!! 5 찰새 2013.06.17 2,983 0
5089 홍대#바푸리 숯불김밥 집~~ 1 은대디 2013.06.17 5,149 0
5088 [종로맛집]체부동 쪽 교육진흥원 배화 대학교 근처 카레집~(경북궁주변) 3 살으로리다 2013.06.17 3,839 0
5087 이태원 비스테까 다녀왔어요~ 3 momoaroa 2013.06.17 5,848 0
5086 시장 한 가운데 자리한 오아시스 같은 카페@커피니 2 샤론황 2013.06.17 3,324 0
5085 [춘천]소양강댐,애니메이션 박물관,인형극장 가면서 들린 맛집 3 살으로리다 2013.06.17 4,950 0
5084 삿뽀로@사시미 한 점에도 철학을 담는 장인의 장인들의 요리 향연 4 샤론황 2013.06.15 3,534 0
5083 돈까스클럽 왕돈까스 +.+ 9 찰새 2013.06.12 6,571 0
5082 [강남맛집] 오늘 점심은 굵은 감자가 풍덩풍덩 들어간 초만원 자장면 옛날짜장!!! 2 샤론황 2013.06.12 4,740 0
5081 이태원 : 새콤 달콤 매콤 오묘한 맛 태국 전통 음식 7 에코나 2013.06.10 5,150 0
5080 부산 남산동 일식집 북해도 비추천이요 3 민스맘 2013.06.06 6,213 0
5079 여름을 시원하게 해줄 메뉴 메밀~ 메밀의 명가 삼성동 혜교네에서 8 샤론황 2013.06.05 5,458 0
5078 북촌과 종각역 근처 이곳 저곳 8 shortbread 2013.06.05 7,207 0
5077 홍대 앞 이곳 저곳 8 shortbread 2013.06.05 5,138 0
5076 송도 철판구이 '테판' 비추천이요 5 there_is 2013.06.05 6,638 0
5075 성북구청 근처 중국집 '공쓰부' 1 2013.06.03 4,353 0
5074 워커힐까진 아니지만...근처 배달없는 중국집 자존심 장순루에 다녀왔어요~~~ 8 샤론황 2013.05.31 6,422 0
5073 워커힐 호텔-명월관 다녀왔습니다. 8 한나푸르나 2013.05.30 9,661 1
5072 [잠실맛집] Paul's Pizza고품격 화덕피자 Take Out 포장부터 예술이다~ 1 샤론황 2013.05.29 5,111 0
5071 아신역 [돈까스클럽]에서의 어의없는 경험 1 irene 2013.05.28 4,108 0
5070 광화문 나무사이로 커피 (경복궁역) 4 김밥빵커피 2013.05.27 4,798 0
5069 부산 스텐국밥집 (돼지국밥이 이렇게 맛날줄이야) 3 사랑해 2013.05.27 5,314 0
5068 목금토 스토리는 예약필수 배무침,배국수를 드셔보실랍니까 2 행복이마르타 2013.05.26 6,281 0
5067 즉석떡볶이,,,먹고 쉬며 돈내고 나가는 곳, 먹쉬돈나 ^^ 6 샤론황 2013.05.24 5,41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