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두번은 써야할 것 같아서...^^

| 조회수 : 4,440 | 추천수 : 4
작성일 : 2023-08-02 17:50:48

키톡 유명인도 아니면서 두번은 써야할 것 같은 이 책임감은 뭘까요..ㅎㅎ  

 

마음 힘들었던 어느날 솜씨 좋고 마음씨는 더 좋은 친한 언니가 차려준 가정식 브런치입니다. 그 댁 따님이 멀리서 사왔다는 유명한 베이글도 종류별로 맛보았어요. 뭘 먹을 상태가 아니었는데 언니 마음이 고마워 저걸 싹 비우고 왔습니다. 맛있었어요.   

이건 제 생일에 멀리 나가기 귀찮아 동네 한우집에서 먹었던 거네요. 고기 옆 크림같은 건 치즈인데 사진을 발로 찍었나봅니다;;;

드디어 제가 차린 음식입니다. 참 별 거 없는데 가짓수만 많은...

가짓수가 더 줄었지만 이건 나름 생일밥상입니다. 아들 수험생일 때 아침 조금 먹는 아이라서 안먹는 밑반찬 빼고 먹는 것만 차렸어요. 
늦게 시작한 공부와 일로 여유가 없었는데 5월에 짬 내서 짧게 여행 다녀왔어요. 계획 없이 들렀던 카페에서 당 충전 제대로 했었네요.

에어컨 켜면 30분도 안되어 춥고 끄면 더운 여름날이 얼른 지나가면 싶네요.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냉이꽃
    '23.8.2 9:08 PM

    잘오셨어요 저도 무명인인데 벌써 두어번 글썼는걸요
    그동안 유명인들이 잘 지켜주셨으니 조금 쉬시도록..
    주위에 아껴주는 솜씨좋은 언니도계시고 좋구요

  • juju
    '23.8.3 7:43 PM

    냉이꽃님, 냉이꽃은 한번도 본 적이 없어 궁금해집니다^^ 그러게요. 그동안 키톡 지켜주신 분들 좀 쉬시라고 무명인이 좀 더 힘써야겠어요~

  • 2. Alison
    '23.8.3 12:19 AM

    두번은 써야 하는게 아니라 수시로 쓰셔야 더 바람직할것 같습니다 ㅎㅎ
    아들밥상 좋으네요. 저도 요즘 알바다니는 다음달에 한국으로 치면 고3되는 아들 밥상차리고 도시락싸느라 머리아파서 청소년 밥상이 나오면 열심히 들여다봅니다.
    늦게 시작하셨다는 공부, 일 모두 화이팅입니다 주주님!

  • juju
    '23.8.3 7:47 PM

    앨리슨님~ 도시락까지 싸시려면 힘드시겠어요. 저희집 다 큰 아들은 예나 지금이나 단품 위주, 메인은 고기, 일관성 있는 식습관의 소유자라 생일상도 저렇게 심플합니다. 남편과 애 생일에만 하는 한우갈비찜이 메인인데 데코가 꽝이라 너무 없어보이네요.

  • 3. 쑥과마눌
    '23.8.3 6:50 AM

    이런 밥상은 매일 쓰셔도 되어요.
    건강식이기도 하지만, 참으로 정갈하십니다.
    무슨 일이든, 참으로 성심성의껏 하실거 같아요.

  • juju
    '23.8.3 7:53 PM

    아이쿠...과분한 칭찬에 너무나 민망합니다. 글을 올리고 왜 이리 없어보일까 새삼 고민했는데 너무 평범한 음식이라? 데코가 꽝이라? 사진을 발로 찍어서? 여기에 양이 너무 적어서이기도 한 것 같다는 핑계를 하나 더 찾았습니다. 소식가들이라 딱 먹을 만큼만 주다보니 그러네요.
    무슨 일이든 웬만하면 안하려고 하지만 어찌어찌 시작하면 성심성의껏 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근데 이 말씀에 울컥하는 건 갱년기 탓으로 하겠습니다.

  • 4. 시원한탄산수
    '23.8.8 10:23 AM

    첫번째 사진의 갈색 드레싱이 뭔지 궁금하네요
    그 아래 사진의 토마토 위에 뿌려져 있는
    갈색 소스와 같은건가요?
    토마토에 뿌려져있는 갈색 소스도 궁금합니다

  • juju
    '23.8.10 10:01 PM

    탄산수님, 갈색 소스는 발사믹 글레이즈에요. 발사믹 식초와 올리브유 섞어 먹다가 시판 글레이즈 사봤는데 괜찮더라고요. 코스트코에서도 팔고 국산 제품도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856 친구 생일 선물 꽃물김치~월남쌈 9 해피바이러스 2023.09.09 5,374 4
40855 쉽게 만드는 감자스프 한그릇 (날아간 레시피 추가했어요) 24 챌시 2023.09.02 11,525 4
40854 캐나다 최동단 뉴펀들랜드주 캠핑카 여행기 1 24 Alison 2023.08.31 9,043 5
40853 밥 좀 볶을 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19 Mattari 2023.08.30 12,479 5
40852 시드니 스타일_월남쌈 14 솔바람 2023.08.25 11,452 3
40851 크랩애플(crab apple) 프로젝트 1 16 디카페 2023.08.25 6,760 3
40850 고독한 빵 만들기-내용추가 28 고독은 나의 힘 2023.08.25 9,778 4
40849 병원식 30 아큐 2023.08.24 8,590 7
40848 삼세번 12 juju 2023.08.22 7,290 2
40847 처음 만든 분짜 6 하늘호수 2023.08.20 8,399 2
40846 영원한 기본반찬들 22 냉이꽃 2023.08.17 15,378 3
40845 로컬장보고 빵도 굽고 그러는 밥상 19 조아요 2023.08.16 10,944 4
40844 청각요리 4 코스모스 2023.08.16 5,273 4
40843 대학생이 먹고 사는 이야기 5 - 1학년의 마무리 16 정진서랑 2023.08.15 8,862 5
40842 무더위속 하루일상 4 andyqueen 2023.08.14 6,077 3
40841 우리집 평범한 밥상 20 조아요 2023.08.13 11,690 2
40840 무화과 무화과 맛나는 과일~ 5 뽀그리2 2023.08.12 7,853 2
40839 행복만들기 162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3년 7월 제육볶.. 6 행복나눔미소 2023.08.12 3,164 3
40838 마지막 도시락 6 단무zi 2023.08.11 8,698 3
40837 재수생 밥상 (내팔자야ㅜㅜ 하지만 열심히 사는 일상) 54 솔이엄마 2023.08.11 12,999 6
40836 날씨덕분에끓이는 말복삼계탕 5 하얀쌀밥 2023.08.10 4,341 3
40835 넌 이름이 뭐니?? 3 피오니 2023.08.09 6,319 2
40834 오늘은 챌토리의 날, 그냥 보낼순없죠 14 챌시 2023.08.08 5,878 2
40833 대프리카 여름나기(콩국수일상) 8 돈데크만 2023.08.08 4,908 2
40832 오이소박이 8 해바라기 2023.08.08 4,554 2
40831 우와 새글들이 엄청많은 틈에 혼밥러도 살짝! 13 옐로우 2023.08.07 6,228 3
40830 평양냉면 21 냉이꽃 2023.08.06 6,146 3
40829 베트남 여름 휴가 13 큰물 2023.08.06 6,004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