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설 앞두고 명절 상차림 메뉴 고민되시죠! 저도 그래요~^^

| 조회수 : 20,675 | 추천수 : 4
작성일 : 2022-01-25 21:51:51
찾아보니 일 년 만에 글을 올리네요.

자주 들어오다 보니 
이렇게 오래된 줄 몰랐답니다.^^

작년 1월 명절 앞두고도
바로 위의 사진을 첫 번째로 올렸었네요.
(네, 저도 종종 제 글과 사진을 참고해요.^^)

고기 요리로 소갈비찜과 L.A 갈비
동그랑땡과 아래 사진의
녹두전 정도 하면 좋을 것 같아요.
..


저의 녹두전은 정말 사연이 많은
눈물의 녹두전이랍니다.

신혼 초엔 시집살이 와중에
암것도 할줄 몰라 울었다면
지금은 소천하신 시부모님이 그리워
녹두전을 부칠때마다 눈물짓지요.

이젠 요 심심하고 투박한 녹두전 맛에
홀릭 되어 안 할 수가 없으니...
인생 오래 살고 볼일이에요.
..
.

친정 엄마 생각나는 별미 식혜는
차갑게도 또 뜨겁게도 마실 수 있고
건강한 단맛으로 조절 가능해 참 좋아요.
..



명절에 갈비가 빠지면 섭섭하지만,
..


이번 명절엔 이색 갈비찜으로
뼈 없는 갈비찜은 어떨까요?
부드럽고 먹기 좋아서
식구가 모두 좋아할꺼예요.

위 뼈 없는 갈비찜 사진은 TV 출연도 한
나름 유명? 한 갈비찜이라지요.
(참고로 전 아니고요.
제 요리 사진 몇개만 출연했어용.)
..



또 명절 요리로 빠질 수 없는 게 만두라지만
더 쉽고 빠르게 할 수 있는
굴림 만두 역시 해봄 직합니다.

만두피가 필요 없고
모양내기도 천하 쉬우니까요.
..



그러나 쉬우면서도 예쁘기로 치면
약식만 한 게 없죠.

욕심껏 남은 재료 다 넣고 만들었더니만
엄청 화려한 자개장 비주얼의
약식이 탄생했어요.


재료 준비해서
전기 밥솥 취사 버튼만 누르면 되니까
초보라도 실패확율이 적어요.
..


다른 건 다 안 해도
친정 갈 때마다 꼭 하는 음식 중 하나는
바로 연어 요리입니다.

이거 생연어 썰어놓은 거 아니냐고요?
오~ 노우~ 절대 아니에요.

연어를 다시마와 청주로 숙성시킨
연어 곤부즈메랍니다.

생연어도 맛있지만
이건 더 찰지고 시원하면서
다시마 풍미로 입에 착 붙는답니다.
..


친정아버지께서 너무 좋아하셔서
명절이나 생신에 꼭 해가지고 가는데

남은 걸로 연어 덮밥을 하면 또 그렇게 맛있대요.
(딸애 먹이느라 전 맛도 못 봤...)
..


꼭 해가는 다른 한 가지~는
바로 상큼한 냉채 요리!!

고기, 새우, 오징어, 콩나물, 해파리, 양장피 등
위에 올리는 게 매번 달라도 
알록달록 채소들에
겨자소스나 마늘소스를 곁들이니
느끼한 입맛 잡아 주는덴 그만이랍니다.
..


바로 지난 생신엔 해파리냉채를 해 갔고,
.
.


추석엔 오징어 냉채를 해 갔었네요.

별것 아닌 딸의 솜씨를
어찌나 칭찬하시고 좋아하시는지
..


양껏 만들어 따로 싸가서
친정 부모님 몇 끼 정도는
더 드시게 해요.
..


마지막으로 곶감 호두 말이 소개할게요.

  쉽게 곶감을 사서 만든 게 아니고
직접 말린 곶감으로 한 거라서
정말 자랑하고 싶어요. 하하
..


작년 11월 1일 
베란다에 매단 대봉감이랍니다.

통풍과 볕이 풍부한데다
거의 공해 없는 산 아래 사는 덕분에

한 달이면 겉은 마르고 속은 촉촉한
반건시 곶감을 만들 수 있지요.
..


집에서 만들어 다소 투박하지만
어찌나 달고 맛있는지
맛보신 분들이 감탄하시며
두고두고 고마워하셔요.
..


곶감 말랭이는
한 달이나 기다릴 필요 없이
일주일에서 열흘쯤부터는
만들어 먹는데~
건조기를 이용하니 무척 수월하더라고요.
..


그나저나 11월 말일에 수확한 곶감을
설 명절에 어떻게 먹냐고요?

밀봉해 냉동고에 보관했다
실온에 몇 시간 두면~
사진처럼 꿀이 가득한
반건시 곶감을 맛볼 수 있고요.
..


아예 잊어버리고 더 오래 두면
위 사진처럼
달달한 분이 하얗게 피면서도
속이 그야말로 꿀맛인
진째 배기 곶감을 만날 수 있답니다.

..
명절 앞 음식 장만하랴 분주하고
시국이 어수선하여
맘 놓고 부모님 댁 방문도 어려운 때이지만
견디다 보면 좋은 날이 오리라 여기며
파이팅! !을 외쳐봅니다.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왕언냐*^^* (wwwnoel)

저도 일하면서 밥해먹는 아줌마예요. 많이 배우겠습니다.^^ 곰세마리 집으로 놀러오세요. https://bit.ly/3qZ5kEI

2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시간여행
    '22.1.25 11:51 PM

    와우 비쥬얼 대박!!! 전부다 넘넘 맛나보여요~~
    왕언냐님네 식구들은 매일 행복하실것 같아요~전 눈으로 보기만 해도 행복하네요^^

  • 왕언냐*^^*
    '22.1.26 10:53 AM

    어머낫 시간여행님, 반갑고도 감사해요.
    울 식구들은 의외로 크게 감동이 없어요.
    제가 너무 잘해주나봐요...ㅋ

  • 2. beantown
    '22.1.25 11:56 PM

    우와.......
    솜씨가 대단하세요^^
    82쿡은 솜씨 좋은 분들이 참 많아요
    곶감은 안좋아하는데도 한입 꼭 먹어보고 싶네요
    항상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 왕언냐*^^*
    '22.1.26 10:51 AM

    안녕하세요.
    칭찬해 주셔서 감사드려요.
    집에서 만든 반건시 곶감은 파는것과는 비교가 안되는 맛이랍니다.
    볕과 통풍 잘되는 곳에 사신다면 올해 딱 열개만 해 보세요.
    그럼 아마 내년엔 백개 하시게 될꺼예요. 하하하

  • 3. 프렌치그레이
    '22.1.26 12:46 AM

    가뭄에 단비같은 키톡이네요. 정갈하고 훌륭한 음식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녹두전은 꼭 하는데 작년에 소천하신 시아버님 생각이 나서 마음 한켠이 찡해지네요. 편안한 명절되시길 바래요!

  • 왕언냐*^^*
    '22.1.26 10:49 AM

    프렌치그레이님, 환영해 주셔서 감사해요.
    올해도 녹두전 하시나요?
    혼자 전부치다 보면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나서
    꼭 옆에 누군가를 붙여놓고 일해요.
    저희도 시아버님이 이북 분이라 매년 몇번씩 녹두전을 부쳤는데
    젊을땐 그게 그리도 번거롭더라고요.

  • 4. 예쁜솔
    '22.1.26 4:51 AM

    안녕하세요?
    아우~요즘 제가 왜 이러는지 한밤중에 잠이 깨서 다시 잠들기 어려워서 82에 왔다가
    왕언냐님 레시피에 홀려서 블러그 유툽 돌아다니다가 그만 밤을 새고 말았네요...어쩔;;;
    뭐 내일부터 장 보고 설음식 준비해야지요.
    코로나로 설 명절 분위기도 안나고
    새해인데도 시큰둥 했는데
    지금부터 필 받아서 정신차려봅니다.
    아~어쩌면 이렇게 음식 색감이 생동감 있는지 저도 양장피 도전해 봅니다.
    이북식 만두 만들면 저도 눈물바람 할거 같으니 이번엔 굴림만두 해볼랍니다.
    만두 빚는 시간이 많이 줄어들겠어요.
    새해 건강하시고 복많이 받으세요.

  • 왕언냐*^^*
    '22.1.26 10:47 AM

    어머 어머...예쁜솔님, 새벽까지 못주무셔서 어째요.ㅜㅜ
    오늘 확진자가 역대최대로 많으네요.
    정말 턱밑까지 치고 올라오는듯 숨막히지만~
    우리는 그저 주어진 일상을 살아야겠지요.

    양장피는 불리기에 신경을 쓰셔야 해요.
    따끈한 물 갈아주면서 계속 주무르다가
    식초 설탕 물에 넣어 냉장숙성하면 맛답니다.

    예쁜솔님도 복많이 받으시고 강건하세요.

  • 5. 진현
    '22.1.26 8:38 AM

    혹시나 새글이 하고 키친토크 눌렀더니 왕언냐님 글이 똭~
    음식 비쥬얼이며 푸짐함이 장금이에 손도 크신 것 같아요.
    냉채 소스 비법이 있을까요?
    요리 *손이라 늘 소스에 막힙니다.
    저도 이번에는 굴림만두 도전해 볼게요.^^

  • 왕언냐*^^*
    '22.1.26 10:41 AM

    진현님 감사해요.
    해파리에 들어가는 마늘소스는 숟가락 계랑으로 다진 마늘1, 설탕1, 식초2, 물3, 소금 0.2 비율로 넣고,
    참기름, 후춧가루 조금씩 여기에 파슬리 가루가 있어서 넣어줬어요.
    겨자소스 재료는 위 마늘소스에 간장 약간 (색깔만 내는 용도), 연겨자 취향껏 넣었어요.
    집집마다 염도와 당도가 다르니 맛보아 가감하셔야 해요.
    친정엄마가 이번 냉채소스가 가장 맛있다고 하셨답니다.

  • 6. hansula
    '22.1.26 11:51 AM

    너무 대단하세요
    메뉴 커닝 좀 해야겠어요
    그런데 사시는곳이 어느 동네인가요?
    산도 있고 아래쪽엔 텃밭도 보이네요










































    /

  • 왕언냐*^^*
    '22.1.27 1:25 PM

    어머, 텃밭이 보이시나요?
    눈썰미가 대단하세요.^^
    저는 오래된 신도시중 한곳에서 (아이러니 하죠?)
    14살된 유기견 한마리 키우며 28~9년째 살고 있답니다.

  • 7. 제닝
    '22.1.26 12:30 PM

    자개장 비주얼에 극공감합니다. 화려대단 ^^

  • 왕언냐*^^*
    '22.1.27 1:26 PM

    제닝님 저도 저걸 해놓고
    제가 얼마나 욕심장이인줄 알았다지요.
    좋게 봐 주셔서 감사드려요.

  • 8. 씨페루스
    '22.1.27 1:14 PM

    여전히 멋지고 근사한 왕언냐님의 상차림
    명절 메뉴 감사합니다.
    방법도 쉽다고 하시니 해봐야겠어요.

  • 왕언냐*^^*
    '22.1.27 1:28 PM

    씨페루스님 반겨주셔서 감사해요.
    맛난 음식 많이 만드시길요.
    전 하필 명절앞두고 건강때문에 식이요법 중이라
    음식은 하되 맛을 못보는 고문중이라지요~ㅠㅠ

  • 9. 물병자리
    '22.1.28 11:19 AM

    약식비주얼에 반해서 한번 도전해보고 싶어졌습니다 ^^

    그런데 제가 하면 왜 모양과 맛이 안나오는지 ㅜㅜ

  • 왕언냐*^^*
    '22.1.29 11:17 AM

    물병자리님, 감사합니다.
    모양보다 맛이니까~
    일단 한번 시도해 보세요.
    양념 염도가 집집마다 다르니
    꼭 간을 보시고 가감하시고요~^^

  • 10. haskil
    '22.2.3 5:01 PM

    반건시를 어떻게하면 하얀분이생기나요?

  • 왕언냐*^^*
    '22.2.4 3:07 PM

    한달후 수확?해서 밀폐통이나 지퍼락에 이중으로 넣어 냉동보관했어요.
    매번 그렇게 하는데... 한달후쯤 열어보면 분이 피어있더라고요.
    좀 오래 둘수록 더 하얗게 피고 수분이 빠진 반건시는 곶감처럼 쪼그라들면서 엄청 달아져요.

  • 11. 헬렌니어링
    '22.2.8 4:50 PM

    대단하시당 이말밖에는 안나오네여

  • 왕언냐*^^*
    '22.2.21 2:26 PM

    아이고 감사합니다.
    헨렌니어링님~^^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 12. 달구름
    '22.2.13 4:35 PM

    절대 따라 할 엄두도 안 나는 비쥬얼이네요 다들 보기도 예쁘고 맛도 엄청 좋을 것 같습니다

  • 왕언냐*^^*
    '22.2.21 2:28 PM

    에구 달구름님, 칭찬 감사드려요.
    많이많이 행복하세요~ 아프시 마시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55 쑥국 26 테디베어 2022.04.13 9,906 5
44154 146차 전달) 2022년 3월 (달고기)생선까스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2.04.12 7,461 3
44153 고3 아들 아침밥 & 봄 21 솔이엄마 2022.04.10 17,021 6
44152 순부두 열라면 18 hoshidsh 2022.04.07 12,719 1
44151 라면과 이런 면 저런 면. 24 18층여자 2022.04.05 13,787 4
44150 처음으로 어육장 담가봤어요. 16 프리스카 2022.04.04 10,510 2
44149 라면 요리 20 백만순이 2022.04.04 9,083 5
44148 오랫만이에요 (냥이들 사진있어요) 28 ilovemath 2022.04.03 9,836 4
44147 라면은 없고 쌀국수 사진 들고 왔어요. 18 진현 2022.04.02 8,443 2
44146 만두과 28 spris 2022.03.29 12,633 12
44145 여기가 라면 맛집!! 33 테디베어 2022.03.28 13,427 5
44144 12년만에 전하는 이야기들 18 강아지똥 2022.03.28 12,992 4
44143 솔직한 라면 6 챌시 2022.03.28 10,185 3
44142 고3 밥상의 속사정 36 솔이엄마 2022.03.27 13,976 4
44141 밥파라서 라면 사진은 없고~ 11 진현 2022.03.27 7,855 5
44140 2022 라면대전 34 백만순이 2022.03.25 12,222 10
44139 요새 내가 꽂힌 더쿠를 말해 볼까요 40 쑥과마눌 2022.03.24 11,229 20
44138 아무말대잔치방의 아무말러 73 백만순이 2022.03.22 13,720 22
44137 나를 위한 브런치 26 챌시 2022.03.21 13,948 4
44136 고3 엄마 노릇 시작! 62 솔이엄마 2022.03.20 16,566 9
44135 위로의 표리부동 케잌 26 몽자 2022.03.13 14,187 3
44134 145차 전달) 2022년 2월 떡갈비, 석화 전달 10 행복나눔미소 2022.03.12 10,235 8
44133 선거는 선거고 밥은 먹고 살아야죠. 장도 담그고~ 7 진현 2022.03.12 11,389 5
44132 게으른 식탁 32 철이댁 2022.03.12 15,315 7
44131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우노리입니다.~^^ 69 우노리 2022.03.08 13,375 3
44130 분기만에 돌아온 소년공 One 입니다 :-) 82 소년공원 2022.03.08 17,332 14
44129 팔이쿡은 늘 역사의 수레바퀴 아래 있네요. 134 쑥과마눌 2022.03.05 23,707 24
44128 챌시네 샐러드(순돌이 협찬) 21 챌시 2022.03.02 14,24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