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여러가지 농작물들 갈무리하기

| 조회수 : 19,197 | 추천수 : 4
작성일 : 2021-11-19 15:29:30

 화면 목록에 제 이름이 두개 올라오는걸 피할려고

기다리다가  그냥  또 올립니다.

다음번에는 숨고르기 한참 하다가 오겠습니다.


  시기적으로 처음 한 일이 아마 고추말리기였던것 같아요

올해는 날씨가 별로 안좋아서  햇볕을 전적으로 믿을수가 없기에 반 갈라서 빨리 말렸습니다

그래도 100%  태양초

나중에 봄에 열무김치나 봄김치 담글때 육수에  불려서 갈아서 사용합니다.   


그리고 고추 갈무리 할때 고춧잎을 데쳐서 말렸습니다.

칼슘도 많다고 하고 또 겨울에 무우말랭이 반찬 할 때  꼭 필요하니까요


이제 본격적으로 끝물 고추를 소개합니다

그냥 냉동했다가는 자리도 많이 차지하고 나중에 잘 안떨어져서

작년부터 반정도 말린 거는 냉동보관

바짝 말린 거는 그대로 밀봉해서 다음해에 내가 농사지은 풋고추 나올 때 까지 넉넉히 먹고

또 주위 지인들한테도 나눠주었습니다.   



올해는 70% 정도로 많이 말린 거 냉동해봤더니 이것도 색감이 살아 있어서 괜찮네요

왼쪽통은 냉동용 잠시 꺼냈고요  오른쪽은 어슷썰기해서도 말린것이랍니다

보통 겨울에 풋고추 필요해서 구입하면 물러서 반은  버리게 되더라구요 .

그래서 작년부터 이렇게 하는데 이 방법 추천해드립니다.  


그리고 이번에도 대파도 말려보았습니다

흰 줄기부분, 푸른 줄기,  뿌리

뿌리는 육수낼때  몇개씩 넣어서 알뜰히 먹어줍니다.

 



그리고 올해도 빠지지 않고  무시래기 데쳐서 널고 대봉감도 깍아서 가을볕에 말리고 있습니다.

건조대 윗부분은  무우말랭이 널어두었습니다 - 겨울양식


이렇게 양념류까지 다 갈무리해두면  겨울에는 고기나 생선만 사먹게 되더라구요

안먹어도 이미 배가 든든합니다.  



올해 특히 무우농사가 망해서리  쪼꼬만 무우만 있어서 그냥 석박지로 다 담가 버렸습니다.

큰 통으로 한통 반이나 나왔어요   


얼마전에  학생들 체험학습따라갔다가 전사머그컵 만드는 곳에서 같이  만들었습니다.

우리집은 커피 마실 때도 잔 하나에 담아서 한 모금씩

누가바도 한개로 한입씩 베어먹어서 둘이 같이 마실 수 있는 촌스런 머그컵을 하나 만들었다가

직장 동료들 야유를 한꺼번에 받았습니다.

그래도  기분좋게 집에가지고 와서 잘 쓰고 있습니다 ㅎㅎ

 


쫌  유치하긴 하네요 ㅎㅎ


저는 아마도 이번 주말에는 옆집에서 주신 무로 또 무 조청을 만들고

김장은 다음주에나 할까 합니다.


전국적으로 김장시즌이라 모두 바쁘실거에요

맛있는 김장 담그시길  바랍니다.


주니엄마 (jsmuhn)

음악과 미술을 사랑하는 대한민국의 힘쎈 50대 아잠입니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시간여행
    '21.11.19 5:12 PM

    숨고르기 한참 안하셔도 됩니다~

    이렇게 가을 마무리하고 겨울 준비하시는 모습이 참 부지런하시고 정겹네요~

    머그컵도 귀엽네요~정답게 사시는 모습 보기좋아요^^

  • 주니엄마
    '21.11.19 9:00 PM

    울집에 좀 유치하게 산답니다.
    특히 제가요 자꾸 어린아이가 되어가는 것 같아요 수시로 떙깡도 부리고 ㅎㅎ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 2. 각시둥글레
    '21.11.19 8:54 PM

    주니님 우렁각시 두어명 거느리며 사시지요?
    아무리 부지런하고 알뜰해도 저런 살림
    혼자 감당 못한다고 솔직히 말씀하세욧..
    끝물고추 대파 말려서 단도리하시는 거
    사진만으로도 솜씨 능히 짐작이 가네요
    주니님 살림 하시는 거 한번 보고 싶어요
    농촌체험이다 하고 한번 공개해 보심이...ㅎ

  • 주니엄마
    '21.11.19 8:58 PM

    짝궁이 제가 우렁각시래요 ㅎㅎ
    혼자 감당할려니 조금 소홀해지는부분도 있답니다
    예를 들어 빨래는 빨래줄에서 걷어 입기
    청소는 대애~~~~~충
    주말에 이런일들 몰빵하고 월요일에는 출근할때 비실거리는거
    우리학교에서는 친한사람들한테는 안~~비밀

    아직 공개는 못하는데 1~2년 안으로 조금의 변화가 일을듯합니다
    그때도 여기에 젤 먼저 신고하겠습니다

    각시둥글레님 늘 관심가져주셔서 감사드려요 ~~~~

  • 3. morning
    '21.11.20 6:34 AM

    오늘도 힐링되는 글, 감사합니다.
    직장일 하시면서 이렇게 부지런하시군요. 학교 선생님이신가요?

  • 주니엄마
    '21.11.21 10:14 PM

    직장 다녀와서 조금하고 일은 주로 주말에 몰아서 하게 되더라구요
    맨날 말은 이번 주말에는 좀 쉬어야지 하면서
    몸은 어느새 일거리를 찾아 헤매고 있더라구요

    옛날에 엄마가 드라마 한편을 못보고 동동거리시던데
    이제는 제가 그러고 있습니다.
    그리고 저 선생님 맞아요

  • 4. 예쁜솔
    '21.11.20 11:56 AM

    늘 그리운 고향의 향기가 물씬 납니다.
    단풍과 더불어 더 선명해진 감나무
    주렁주렁 동심을 떠올리게 하는 곶감
    그리고 살짝 바랜 논과 밭의 풍경들
    시래기 고춧잎 무말랭이...
    가을 상상 속에
    마음이 편안해지는 고마운 글이네요.

  • 주니엄마
    '21.11.21 10:12 PM

    솔님 !!
    이곳을 잘 아시니까 더 그리우시죠
    제가 마음이라도 편하게 해드렸다니 더 좋아요
    감사합니다

  • 5. 피오나
    '21.11.21 11:25 AM

    제가 요즘 컬러메치하는것에 관심있어 컵이 참 예쁘다하면서 초록의보색은 나무색인가 하며 보고있어요.아마 미술선생님이지 않으실까? 짐작도 해보다가ㅎ 농촌살이하면서 직장출근도 가능한 이곳은 또 어디일까? 궁금도했다가 아무튼 흉내낼수도없는 부지런함과 에너지가 그저 부럽기만할뿐입니다^^

  • 주니엄마
    '21.11.21 10:18 PM

    피오나님 결혼전부터 글올리셨던거 기억나는데 그 분 맞으시지요 !!!
    컵 하나만 보고도 그리말씀해주시니 제가 더 기분이 업~~되었답니다.
    저 어릴때부터 그림그리는거 정말 좋아했어요 학교 들어가니 학교대표로 대회나가라고 막 내보내고
    중 고등학교 상장은 그림그려서 받은 거 밖에 없네요
    귀촌하기전까지는 그림도 그리고 연합전도 하고 그랬는데
    이제는 직장다니고 살림살고 농사짓고 음악활동하는것 까지만으로도 벅차서
    그림은 손 놓은지 좀 되었지만
    가끔은 유화그릴때 그 오일향기가 그리울 때는 있어요
    요기 다 오픈하면 쫌 그렇기는 한데 경상도 김천입니다

  • 6. 챌시
    '21.11.24 11:19 AM

    너무너무 부지런하세요, 가끔 이런분들이 있죠. 다재다능 하신데다가 부지런하신분들요.
    가족분들이 부럽습니다~~
    갑자기 예전 국어교과서에 있던 내용중에,,설 인가? ,,명절 앞두고,
    조청만드는 냄새,,궁금했던 기억이 떠올라요. 무조청 맛도 궁금한데, 몸에 참 좋을것 같네요.

  • 주니엄마
    '21.11.30 7:11 PM

    칭찬을 해주셔서 게분이 무지 좋습니다.
    무 조청은 크게 달지않고 무 맛도 느껴지고 그래서 처음 만든날은 떡가래에 찍어먹고
    그 다음은 겨울철 보약이라 생각하고 조금씩 먹는답니다.

    설에 강정만들때쯤 조청 달이는 냄새 집집마다 나던 때가 있었지요
    저도 연탄 아궁이에서 하루종일 저으면 군침흘리던 기억이 있답니다.

  • 7. 샤라라
    '21.11.27 9:43 PM

    와. 고추잎 말린거보면서 꿀떡 침 삼켰어요.
    시레기 말려놓은 모습은 또 어떻고요.
    풍요로운 늦가을 모습 잘 봤어요~

  • 주니엄마
    '21.11.30 7:11 PM

    저는 해마다 반복되는 일이지만
    눈으로라도 추억으로라도 늦은 가을을 느끼셨다니 제가 더 기분좋을 일입니다.
    감사합니다.

  • 8. 솔이엄마
    '21.12.3 3:47 PM

    농작물 갈무리하시느라 애쓰셨네요~^^
    저는 직접 농사를 짓지는 않는데,
    주변에서 챙겨주시는 분들이 많아서 갈무리 할것이 많아요^^
    아직 늙은호박도 두개나 있는데
    어찌 손질을 해야할지 고민중이랍니다.
    주니엄마님, 시간나실때 사진이나 글 자주 올려주세요.
    재밌고 감사하게 잘보고있답니당~♡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37 고3 밥상의 속사정 36 솔이엄마 2022.03.27 14,178 5
44136 밥파라서 라면 사진은 없고~ 11 진현 2022.03.27 7,895 5
44135 2022 라면대전 34 백만순이 2022.03.25 13,681 10
44134 요새 내가 꽂힌 더쿠를 말해 볼까요 40 쑥과마눌 2022.03.24 11,358 20
44133 아무말대잔치방의 아무말러 73 백만순이 2022.03.22 15,197 22
44132 나를 위한 브런치 26 챌시 2022.03.21 14,075 4
44131 고3 엄마 노릇 시작! 62 솔이엄마 2022.03.20 16,763 9
44130 위로의 표리부동 케잌 26 몽자 2022.03.13 14,237 3
44129 145차 전달) 2022년 2월 떡갈비, 석화 전달 10 행복나눔미소 2022.03.12 10,253 8
44128 선거는 선거고 밥은 먹고 살아야죠. 장도 담그고~ 7 진현 2022.03.12 11,409 5
44127 게으른 식탁 32 철이댁 2022.03.12 16,898 7
44126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우노리입니다.~^^ 69 우노리 2022.03.08 13,443 3
44125 분기만에 돌아온 소년공 One 입니다 :-) 82 소년공원 2022.03.08 17,408 14
44124 팔이쿡은 늘 역사의 수레바퀴 아래 있네요. 134 쑥과마눌 2022.03.05 24,102 24
44123 챌시네 샐러드(순돌이 협찬) 21 챌시 2022.03.02 14,297 3
44122 집에서 먹는 양배추 찜말이 10 똥이아빠 2022.02.21 14,478 4
44121 1년장 장담그기 편리한 누름돌 암팡판 사진추가 12 프리스카 2022.02.19 12,953 4
44120 집에서 먹는 청국장 찌개 5 똥이아빠 2022.02.19 7,759 4
44119 집에서 먹는 살치살 스테이크 9 똥이아빠 2022.02.18 11,396 2
44118 집에서 먹는 양갈비 스테이크 8 똥이아빠 2022.02.17 6,503 5
44117 144차 전달) 2022년 1월 돈가스, 떡국재료, 일품요리 .. 5 행복나눔미소 2022.02.10 8,470 3
44116 설날 밤이 깊어 가고 있습니다, 82님들 행복한 시간들로 채우.. 6 진현 2022.02.01 19,734 3
44115 대학생의 먹고 사는 이야기 3 - 최선을 다하고 먹는 밥 38 정진서랑 2022.01.29 23,401 4
44114 설 앞두고 명절 상차림 메뉴 고민되시죠! 저도 그래요~^^ 24 왕언냐*^^* 2022.01.25 20,739 4
44113 143차 전달) 2021년 12월 굴미역국, 낙지볶음, 옥수수전.. 13 행복나눔미소 2022.01.15 7,490 7
44112 수제비를 앞세운 챌시와 우식이 이야기(고양이 사진 있어요) 9 챌시 2022.01.13 14,051 4
44111 메리 크리스마스!! 사랑하는 82님들~ 62 솔이엄마 2021.12.25 22,955 7
44110 142차 전달) 2021년 11월 코스트코요리로 한상차림 전달 .. 17 행복나눔미소 2021.12.11 12,457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