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빵 80% 성공기

| 조회수 : 3,875 | 추천수 : 3
작성일 : 2020-05-21 18:30:24
저도 레시피 보고 만들어봤어요..
어젯밤에 온라인으로 롯데마트에서 장봤어요.
빵틀이 너무 커서 에어프라이어에 안들어간게 좀 아쉽네요.

밀가루 200g (강력분) 
이스트 5g 
소금 5g 7
물 150g 

이거 반죽해서 (비닐장갑끼고 손으로 주물주물) 
2시간 뒀다가 
에어프라이어 5분 예열하고 10분 돌렸는데 
약간 과장해서 아티제의 갓 구운 담백한 빵 냄새와 맛이 나네요! 
빵 안좋아하는 남편도 감탄 



이 레시피에 물을 우유로 바꿨구요. 설탕 한숟가락 추가했어요.
그리고 전자레인지에 머그컵에 물 넣고 5분 돌려서 반죽 넣고 2시간 발효했네요.
근데 덤벙거리다 랩으로 반죽 그릇을 싸지 않았네요.
7살 아이는 빵 잘 안먹는데 맛있다고 먹고 남편도 코스트코나 이마트에서 파는 모닝빵 보다 맛있다고 ^^
겉은 정말 바삭하고 속은 촉촉하네요.
근데 생각보다 부풀어 오르지 않아서 발효과정에서 랩을 씌우지 않은 탓을 합니당.
근데 사진은 어떻게 올리나요?!
에스텔82 (eunjoo82)

반가워요 ㅎ 82쿡에 빠져 삽니당 ㅋ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소년공원
    '20.5.22 12:00 AM

    새글쓰기 버튼을 누르고 잠시 기다리면 "이미지" 라는 버튼이 보일 거예요.
    다만, 그 이미지 버튼이 플래쉬 플레이어 방식이라서 어떤 웹브라우저에서는 아예 안뜨거나, 버전이 맞지 않을 경우에는 플래쉬 플레이어를 새로 설치하거나 업데이트 하라는 경고가 뜨기도 해요.
    또 한 가지 주의할 점은 사진의 용량이 너무 크면 한 장 올리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다 말고 에러가 생기기도 하니, 사진을 작은 크기로 줄여야 합니다.

    너무 복잡하고 어렵다 포기하지 마시고, 구구단 외우던 2학년 시절을 떠올리며, 이 과정이 익숙해질 때까지 느긋하게 마음먹고 계속 해보시길 권합니다.
    한 번 익숙해지면 그 다음 부터는 누워서 떡먹기가 되니까요 :-)

    아니다, 누워서 빵먹기가 더 편하겠네요 :-)
    떡은 잘못하면 목이 막혀...
    ㅋㅋㅋ

  • 2. 레먼라임
    '20.5.22 2:11 AM

    에어프라이어로 빵을 만들다니...
    닭날개도 몇개 안들어 가고 시판용 만두도 고구마도 몇개 안들어 가고 시간은 시간대로 걸려 청소하기 귀찮고 자리 차지만 해서 박스에 넣었는데 다시 꺼내야겠어요.
    좋은 레시피 공유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3. 테디베어
    '20.5.22 8:51 AM

    에어프라이어는 저희는 남은 치킨 데워 먹는 용으로 쓰는데 빵도 휼룽하게 만드시네요~
    화이팅!! 하시고 사진 올리기도 꼭 성공하십시요^^

  • 4. Harmony
    '20.5.22 6:35 PM

    집에 에어프라이어 있는데
    엄두가 안나는군요.
    실천해 보셨다는게 중요해요.
    곧 멋진 빵과 사진도 기대해봅니다.^^

  • 5. 초록
    '20.5.23 10:50 PM

    100프로 성공하시길바랍니다
    혹시 90프로라도 빵은 엄두가안나는 1인으로
    사진올리기성공하셔셔보여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95 따라쟁이(초록님. 수니모님) 13 천안댁 2020.07.03 2,545 2
43894 7월도 변함없이 23 테디베어 2020.07.01 6,830 5
43893 달달해야 했는데... 27 Sei 2020.07.01 6,065 2
43892 미술관 옆 21 수니모 2020.06.30 6,091 4
43891 저장음식과 한끼 식사 17 천안댁 2020.06.29 6,695 3
43890 파키스탄 가정식 할림 Haleem. 47 바나나 2020.06.27 6,599 11
43889 배추만두가 반가워서... 24 소년공원 2020.06.27 7,095 4
43888 초여름 30 hangbok 2020.06.27 4,744 4
43887 여름만두와 소풍 34 해피코코 2020.06.27 5,481 8
43886 요즘에 좋더라구요 14 이호례 2020.06.25 7,199 3
43885 올해 첫 꽃등심스테이크 22 에스더 2020.06.25 6,497 4
43884 여름김치 21 천안댁 2020.06.24 8,297 2
43883 나잇살 타파하기 22 천안댁 2020.06.23 7,950 1
43882 혼밥의 정석 20 오늘도맑음 2020.06.22 8,716 5
43881 한결같구나 20 초록 2020.06.22 5,625 4
43880 차(茶)는 끓인 물에 어느 정도 우려내는게 좋을까요 6 윈디팝 2020.06.21 3,403 0
43879 먹고 산 것들... 26 Sei 2020.06.20 7,482 4
43878 다들 빵을 외칠때 44 백만순이 2020.06.19 7,601 8
43877 작약꽃과 여름밥상~ 59 해피코코 2020.06.19 6,428 8
43876 텃밭 유배 38 수니모 2020.06.19 5,711 5
43875 열무를 뽑았습니다 40 테디베어 2020.06.17 6,264 6
43874 시작은 토마토 31 오늘도맑음 2020.06.16 8,467 4
43873 세희네 주말 식탁. 17 Sei 2020.06.15 9,792 5
43872 124차 후기) 2020년 5월 산낙지시리즈 - 불낙전골, 탕탕.. 16 행복나눔미소 2020.06.12 5,479 9
43871 솔이네 6월을 살아가는 이야기 70 솔이엄마 2020.06.10 10,858 11
43870 비오는 날의 타르트와 옛날 사진들. 20 Sei 2020.06.10 7,301 5
43869 해피코코 선상님의 파란 달걀 그리고... 23 hangbok 2020.06.10 7,306 5
43868 여러가지빵 도전기..(밥사진도 있어요) 21 이베트 2020.06.08 6,470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