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

| 조회수 : 13,290 | 추천수 : 4
작성일 : 2019-10-08 09:07:05



 

필 받아서~

 요즘 준비하면 동치미 담을때도 필요하고 밑반찬 없을때  조금씩 사철 맛볼수있는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에요.



삭히는 고추는 좀 빳빳하고과피가 두꺼운 고추가 쉽게 무르지않고 좋아요.



빳빳한 고추만 골라서 깨끗히  씻어서 물기 말려준후에

꼭지는 조금만 남기고 가위로 잘라주고

고추에 두어군데 꼬치로 찔러서 준비해요.




유리병이나 pp병에 꼭꼭눌러서 담아주어요.





생수10 소금 1 비율로 소금물을 만들어 고추병에 부어주어요.



고추가 소금물 위로 떠오르면무르고 골마지가 생겨요

고추가 소금물에 푹 잠기도록 눌러주어요.





뒷베란다 그늘진곳에 실온보관 하고 1달정도 후부터 꺼내서 먹을수 있어요.

좀 빠르게 지고추를 삭히시려면 같은 비율 소금물을 끓여서 부어주면

색이 빨리 나와요.





저는 동치미를 안담아서 잊어버리고 있다가

작년 10월쯤에 소금물 부어 놓았다가  올 여름에 열어보니

맛이 변하지않고 그대로에요.




갓이 두껍고 매운맛이 강한 고추로 담아서인지

무르지도 않고 골마지고 생기지 않았어요.




지고추 송송 썰어서 멸치생젓이랑 무쳐서 먹기도 하고




지고추 송송 썰어서 두어번 헹궈낸후에 국멸치랑 들기름에 볶아서 먹기도해요.


고추양에 상관없이 무조건 10%소금물에 삭히시면 성공가능할듯해요.


소연 (sairapina)

시어머니한분 신랑 한사람 아들하나 딸하나 잘먹고 사는일에 요즘 좀 시들해진 아짐입니다. ^^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iri~★
    '19.10.8 11:10 AM

    전 저렇게 삭혀두었다가
    입맛없을때 잘게 다져서 고춧가루랑 간장이랑 설탕 조금 넣고 자작하게 무쳐요.
    그리고 밥에 슥슥 비벼먹으면...완전 꿀맛이 되지요.ㅎㅎㅎㅎ
    오늘 친정집 고추 딴다고 하시던데
    저도 저녁엔 고추를 좀 삭혀놔야겠어요..^^

  • 2. 테디베어
    '19.10.8 12:37 PM

    오~ 저희도 동치미용으로다 큰통으로 한통 삭히고 있습니다^^
    너무 맛있더라구요~
    소연님처럼 멸치와 들기름에 볶아서 먹어 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3. 진현
    '19.10.8 9:32 PM

    어머나 지고추를 멸치랑 들기름에 볶아서 먹기도 하는군요.
    지고추 도전해 보고 싶은 의욕이..ㅎㅎ

    결혼 전 친정에서는 김치만두 만들 때 지고추 송송 다져서
    넣기도 하고 양념간장에 송송 썰어서 넣어
    콩나물밥 먹을 때 넣어 쓱쓱 비벼 먹던 추억이 생각나네요.

  • 4. 재영
    '19.10.9 12:30 AM

    늘 동치미 담글때 지고추 구하러 다녔는데
    이번에 한번 만들어봐야겠어요.
    근데 청양으로 하면 많이 매울라나요...
    농약안친 청양고추가 조금 있어서요.

  • 5. 리멤
    '19.10.9 6:12 AM

    ㅎㅎㅎ 소금물의농도.
    중학생 우리아들이 질겁하는 말들 중 하나네요.

    이걸 모르면 이눔아, 나중에 맛난 반찬도 못해먹어.. 열심히 하거라.

    고추지 10:1 , 10%의 소금물 감사합니다~~

  • 6. 수늬
    '19.10.9 4:46 PM

    이거 하고싶었는데
    쉬운 설명..
    너무 감사드려요..^^

  • 7. 황약사
    '19.10.10 3:52 PM

    간단하니깐 조금만 만들어봐야겠어요

  • 8. 소년공원
    '19.10.11 4:18 AM

    저도 고추지 엄~청 좋아해요!
    몇 년 전에 김장할 때 만들어 보기도 했었는데...
    저희집에선 저밖에 안먹는 반찬이라서 자주 많이 해먹지는 못하네요 :-)

  • 9. 맑은공기
    '19.10.14 3:14 PM

    지고추용 고추가 따로 있나요?
    청양고추 단단한것으로 하나요?
    일반 풋고추로 하나요?
    글을 보니 직접 해보고 싶네요

  • 10. 쑥과마눌
    '19.10.16 10:53 PM

    느끼한 음식후에 최고일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863 이번에는 '폭망' 아이리쉬 소다 빵 11 올리버맘 2020.06.06 2,178 2
43862 꽃밥상 ^^ 27 해피코코 2020.06.06 2,559 4
43861 평범한 집밥, 왕초보 집빵~~ 18 테디베어 2020.06.05 4,358 3
43860 돌덩이 탄생 (아이리쉬 소다빵) 17 flatwhite 2020.06.04 3,897 3
43859 딸기 수확 (개사진 조심) 27 수니모 2020.06.04 4,807 2
43858 익힌거 16 초록 2020.06.02 5,329 2
43857 다시 찾은 아빠, 달라질 일상 80 솔이엄마 2020.05.31 9,635 10
43856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도 있어요.) 25 수짱맘 2020.05.31 6,112 3
43855 저도 오랜만에 빵 사진 들고 놀러왔어요^^ 49 해피코코 2020.05.31 6,201 10
43854 Quarantine cooking 29 hangbok 2020.05.29 7,205 4
43853 밤새 냉장고에 두었다가 굽는 이스트빵 12 환상적인e目9B 2020.05.28 5,852 2
43852 나를 부지런하게만든 바게트 13 이베트 2020.05.26 6,382 5
43851 날것 32 초록 2020.05.25 6,962 4
43850 이스트, 반죽 필요 없는 아이리쉬 소다 빵이 왔어요. 26 올리버맘 2020.05.25 5,579 5
43849 오렌지 파운드케잌 34 이베트 2020.05.24 5,566 3
43848 따라쟁이...올리브 포카치아....비짠 파스타집에서 나오는 거 .. 14 분당댁 2020.05.23 6,667 2
43847 에프에 4번 주자 11 수니모 2020.05.23 5,343 3
43846 50% 유행에 뒤쳐지지 않기^ 7 一竹 2020.05.22 6,977 2
43845 복숭아(황도) 소르베또 14 Sei 2020.05.21 5,298 2
43844 빵 80% 성공기 5 에스텔82 2020.05.21 3,655 3
43843 빵없는 부엌 이야기 34 소년공원 2020.05.21 7,848 5
43842 빵열풍 속 초보 계란 카스테라 12 NGNIA 2020.05.20 6,317 3
43841 빵~! 18 Sei 2020.05.19 4,225 4
43840 빵빵빵생활 34 테디베어 2020.05.19 7,678 3
43839 빵은 못만들고 다른거나 만들어먹어요 14 초록 2020.05.18 5,620 3
43838 발효빵 도전기 11 이베트 2020.05.18 3,329 3
43837 치아바타 도저어언~~~!!! 13 가비앤영 2020.05.18 4,410 1
43836 내 밀가루의 한계 15 berngirl 2020.05.16 5,484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