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크리스마스를 앞둔 주말 요리

| 조회수 : 7,912 | 추천수 : 5
작성일 : 2018-12-24 13:01:39

크리스마스를 앞둔 2인 가정 주말 요리입니다.

크리스 마스 기념 아이스크림 케잌을 구입하고요.

귀여운 캐릭터 케익이 무척 많았어요.



요렇게 케익이랑 와인을  준비했고요.


스테이크를 넉넉히  구워 줍니다.



다음날은 2주 전에 사온 동태가 아직 개봉을 안하고 있어서

맑은 동태 찌개를 끓여 주었어요. 따로 사놓은 알도 넉넉히 넣어서 완성



연말에 시간이 남아서 장을 많이 보다보니  고기 파티 네요.

수육도 처음 해먹어 봤어요. 5시간 푹 끓이니 너무 부드럽고 쉽네요. 처음에 물을 끓여서 돼지 초벌

삶는데 그 물은 따라 버려요.돼지 누린내가 밴 물이라서.

월계수잎 통후추 통마늘이랑 청주 조금 넣고

오래 끓이면 아주 부드러워진답니다

8천원어치 사서 2인이서 배부르게 먹었어요!

남는 고기는 김치 찌개 넣어먹으려고요.




식후에는 양재천 칸트 선생님을 만나러 갑니다.


작년에는 혼자 있는 칸트 선생님이 추워보였는지 목도리를 해주시는 분들도 있더라구요.


82가족 여러분, 평안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고고
    '18.12.24 5:15 PM

    크리스마스하고 전혀 상관없는 저는 족발에 살짝 낮술로 ㅎㅎ
    요정님 즐거운 이브~~^^

  • 방구석요정
    '18.12.27 9:13 PM

    즐거운 연말되세요

  • 2. 하예조
    '18.12.24 7:45 PM

    Merry Christmas~♡~
    양재천에 칸트가 앉아있네요
    칸트가 쓸쓸해보여요 ㅎㅎ

  • 3. 소년공원
    '18.12.25 6:57 AM

    아이스크림 케익이 아이들 시선을 강탈하게 생겼군요, 잔망스러운 케익 같으니라고!
    ㅎㅎㅎ
    메리 크리스마스!!

  • 방구석요정
    '18.12.27 9:16 PM

    요즘 케잌이 정말 귀엽게 많이 나오는것 같아요.소년공원님 가족들과 함께하는 따뜻한 연말되세요

  • 4. 솔이엄마
    '18.12.25 11:11 PM

    8천원어치 돼지고기를 사서 수육을 드시고 남은 찌개에 넣으신다굽쇼~~~
    중고딩 남학생이 있는 저희집에서는 상상도 못할 일이네요. ^^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

  • 5. Harmony
    '18.12.26 10:23 PM

    케잌들이 방구석요정님처럼 다 귀염귀염~^^
    작은 포크로 한조각 떠먹고 싶네요.♡
    작년에는 목도리를 했었다던 칸트선생님은
    올해는
    그리 춥지 않으신가 봅니다.
    모레, 엄청난 한파가 몰려 온다고 재난문자 받았는데
    선생님 추울까봐 괜한 걱정 해봅니다.ㅎㅎ
    ~~

  • 방구석요정
    '18.12.27 9:14 PM

    마음이 따뜻하신 harmony님 즐거운 연말 되세요

  • 6. 왕언냐*^^*
    '18.12.28 6:41 PM

    어맛, 저 지금 수육삶고 있는데...ㅋㅋ
    칸트선생님 넘 학구적이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08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4,632 8
43407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4 오디헵뽕 2019.02.07 11,844 5
43406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10,492 7
43405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8,221 8
43404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4 쑥과마눌 2019.02.04 8,961 8
43403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10,896 10
43402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6,805 7
43401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9,829 8
43400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3 개굴굴 2019.01.27 11,477 9
43399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8,460 10
43398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1,929 8
43397 후각과 추억 (키톡 좀 살려요~) 37 개굴굴 2019.01.21 8,254 7
43396 1월은 새로운 한해이자 공포의 방학기간!! ^^ 28 솔이엄마 2019.01.20 12,126 8
43395 '미제'선망과 칠리 라이스 55 개굴굴 2019.01.15 12,403 4
43394 경주살이, 겨울 속 37 고고 2019.01.12 12,858 7
43393 영혼의 허기를 달래주는 국(별거 아니오) 22 anabim 2019.01.12 13,633 9
43392 뱅쇼(vin chaud)와 육개장 24 개굴굴 2019.01.10 10,900 5
43391 딸 생일축하 한식상 12 에스더 2019.01.08 14,093 4
43390 어제 아이들 저녁메뉴로 가리비밥 해줬어요~ 8 먹보삼 2019.01.07 9,002 1
43389 추억의 무채 물김치 28 테디베어 2019.01.07 9,704 6
43388 수플레 치즈 케익 레서피가 왔어요~ 31 소년공원 2019.01.06 10,639 10
43387 Lasgna 를 핑계로... (사진 올리기 미션) 6 hangbok 2019.01.05 7,379 5
43386 happy mew year 2 14 hangbok 2019.01.03 6,571 3
43385 happy new year 10 hangbok 2019.01.03 6,103 3
43384 107차 봉사후기)2019년 1월 추운겨울을 위한 체력보충으로 .. 14 행복나눔미소 2019.01.03 4,598 8
43383 새해 맞이 떡국 한 그릇: 내가 일등! 22 소년공원 2019.01.02 9,807 9
43382 2018년 정리 그리고 기대 44 솔이엄마 2018.12.31 9,847 16
43381 벌거벗은 임금이 된 포스팅/ 제대로 뵈는 사람은 차카게 산 거?.. 41 쑥과마눌 2018.12.30 9,687 1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