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방구석 장인의 파스타

| 조회수 : 10,219 | 추천수 : 4
작성일 : 2018-12-09 23:36:49

파스타를 사먹어본적이  한번도 없는 사람이 만드는 파스타 요리 어떠세요?

제 신랑이 좋아하는 요리 중의 하나가 알리오 올리오인데요.

신기하게  가게에서 알리오 올리오를 한번도 사먹어본적이 없는데,

유튜브를 보고 연구해서 만들어 먹고 있어요.

올리브오일을 많이 섭취하는방법으로 추천하면서 만들어 먹기 시작했는데,

혼자 만의 파스타 장인이 되겠다며 연구에 연구를 거듭 ㅋ 연구의 끝이 어디로 가는가?   

일주일에 한두번씩은 꼭 만들어 먹으면서 연습에 연습을 거듭하더니.

올리브오일의 등급부터 시작해서 페페론치노, 파슬리 ,펜넬 인가 파스타 면 등 식재료를 사모으기 시작하면서 라면 만큼 만들기도 쉽고 간단하게 먹을수 있는게 파스타라고  극찬!



저한테도 시식을 권유했지만  워낙 마늘이랑 올리브오일만 들어간게  재료가 별로 안들어가는데

무슨 맛이 나겠냐? 파스타 또한 아웃백 투움바 파스타  말고는 거의 안먹는 요리라ㅡ.

안 내켜서  극구 사양을하다가 ㅡ

그러다가 우연히  크램차우더 캔스프를 하나 사온 김에 권유하던 파스타를 만들어달라 신랑에게 부탁을 했죠.


캠벨 클램차우더 스프 반통(조개국)

생각보다 느끼하네요.  생각이랑 달라서 다음엔 크림소스가 들어간  머쉬룸 스프로 살까봐요.

면을 삶고요.

전 씹을게 많은 파스타가 좋아서…냉동새우 냉동 소시지 한개 등 냉동마늘 생마늘도 으깨 준비

올리브오일에 볶아줍니다.

넣고 또 볶아볶아 완성! 페페론 치노 대신 베트남 고추를 썼는데 나쁘진 않아요ㅡ싸고 맛도 좋으니깐.


별 기대 안했는데 엄지척!  아주~ 맛있더라구요.

우리집 파스타 장인 답습니다.

내년 이탈리아 여행 계획이 있는데

우리집 방구석 파스타 장인 vs 이탈리아 원조 과연 어느 게 나을지 기대가 됩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쑥S러움
    '18.12.9 11:38 PM

    안드셔 보신 거 진짜 맞으세요?

    후아... 쉐프 저리가라네요 ㅠㅠ
    진정 고수 ㅠㅠ

    눈물의 감동 흘리고 갑니다.

  • 방구석요정
    '18.12.10 8:14 AM

    사진만 그럴싸해요 ㅎ

  • 2. 소년공원
    '18.12.10 12:57 AM

    저희 아이들도 파스타 소스 따로 안넣고 그냥 기름에 볶은 파스타를 좋아해요.
    그걸 알리오 올리오 라는 이름으로 부른다는 것을 여기서 배웠지요 :-)

  • 3. 푸른잎새
    '18.12.10 8:54 AM

    조개스프는 어디에 쓰셨나요?

  • 방구석요정
    '18.12.10 2:36 PM

    캠벨꺼요. 한통에 2500원하길래 샀어요

  • 4. 헝글강냉
    '18.12.11 9:54 PM

    와 훌륭한데요 ~ !!
    전 이태리 가서 파스타 먹고 넘 실망을 ㅜㅜ 그쪽 사람들은 심한 알덴테를 추구하는지 생면 먹는 느낌이었어요 ㅋㅋ 리조또 역시 아주 딱딱하더라구요.

  • 5. 시간여행
    '18.12.15 9:53 PM

    오오 이탈리아 가시는군요~
    직접 만드신 스파게티도 맛나보여요^^

  • 6. 솔이엄마
    '18.12.19 11:18 PM

    앙~ 이 야밤에 스파게티 먹고퐈요~^^
    침흘리고 보다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52 무우말랭 무침 6 이호례 2019.03.06 9,324 5
43451 두살 아이 도시락 싸기 18 merong 2019.03.04 12,745 5
43450 식단공개, 극한견주로 산다는 것 58 벚꽃동산 2019.03.04 14,870 11
43449 아들의 합격 축하 런천 26 에스더 2019.03.03 16,599 4
43448 위장에 좋은 보리고추장 팥메주로 담갔어요. 20 프리스카 2019.03.03 5,448 8
43447 막장 팥으로 팥막장 담갔어요. 염도 계산하는 법 15 프리스카 2019.02.24 4,234 6
43446 바다를 바라보며 커피 한 잔의 여유 29 소년공원 2019.02.24 8,818 10
43445 미네소타 Mrs. J의 저녁초대 27 에스더 2019.02.21 13,910 3
43444 팥장 팥막장용 팥메주 만들기 26 프리스카 2019.02.20 6,805 6
43443 추억 소환당한 경주빵 26 항상감사 2019.02.20 8,974 11
43442 도시락들 39 hoshidsh 2019.02.19 13,033 6
43441 발렌타인데이에 관상보기!ㅋㅋㅋㅋ(내용 추가요) 37 백만순이 2019.02.18 10,379 7
43440 Happy everything~! 22 hangbok 2019.02.15 8,547 6
43439 발렌타인데이~ 맞데이~ 32 쑥과마눌 2019.02.15 7,923 7
43438 소고기 냉채와 평양냉면 46 개굴굴 2019.02.13 12,323 12
43437 홍합찜 (steamed mussels) 10 에스더 2019.02.13 9,261 6
43436 오늘도 평화로운 명왕성 35 소년공원 2019.02.08 10,615 9
43435 108차 봉사후기) 2019년 1월 떡국먹고 한 살 더 먹고~★.. 19 행복나눔미소 2019.02.08 4,728 8
43434 10년 전에 김밥 쌌던 이야기 24 오디헵뽕 2019.02.07 12,205 5
43433 설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 51 솔이엄마 2019.02.06 10,672 7
43432 경주살이, 겨울의 끝이 보이는 24 고고 2019.02.04 8,320 8
43431 설날맞이 키친토크: 나와 사주이야기 44 쑥과마눌 2019.02.04 9,192 8
43430 오늘 점심은 충무김밥 먹었어요 35 소년공원 2019.02.03 11,053 10
43429 혹한에도 봄은 옵디다. 19 개굴굴 2019.02.02 6,878 7
43428 네순 도르마~ 22 소년공원 2019.01.30 9,923 8
43427 외할머니의 깊은 맛, 코다리 시래기조림 43 개굴굴 2019.01.27 11,681 9
43426 뭐 이런 이상하면서 자연스러운곳이! 58 백만순이 2019.01.23 18,687 10
43425 술상에서 책상으로 45 고고 2019.01.21 12,069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