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아주 간단한 미트볼 스파게티 런치

| 조회수 : 6,141 | 추천수 : 1
작성일 : 2018-11-22 06:48:40



meatball을 좋아하는 가족을 위해 오늘 점심으로 meatball spaghetti를 만들었어요. 마침 딸도 Thanksgiving 전날이라 오전만 재택근무를 하니 온 가족이 함께 식사를 할 수 있어서 좋네요.




뉴욕은 어제 비가 내리더니 바람도 불고 무척 쌀쌀합니다. 오늘밤 뉴욕 롱아일랜드의 최저기온은 화씨 18도 (섭씨 영하 8도), 추수감사절인 내일은 화씨 16도 (섭씨 영하 9도)로 급강하고 게다가 시속 20마일의 바람까지 불어서 1901년이래 가장 추운 추수감사절이 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내일은 Thanksgiving Day라서 오늘부터 긴 휴가입니다. 한 해 동안 많은 일이 있었고 감사한 일도 많았네요. 기쁘고 감사한 추수감사절 이브입니다. 바람 불어 좋은 날이기도 하구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랑
    '18.11.22 9:58 AM

    소스를 면에 버무리지 않고 올려놓는 셋팅도 예쁘네요~~
    항상 기쁘고, 행복, 감사가 가득하시길요....
    에스더님 글 보면 제마음이 차분해지고, 예뻐지는거 같은 마음이 들어요. ㅎㅎ ^^

  • 에스더
    '18.11.22 10:52 AM

    그렇죠? 깔끔해 보이더라구요.
    제 글을 보면 "마음이 차분해지고,
    예뻐지는 거 같은 마음이 든다"니
    더 말할 나위 없이 기쁘고 감사합니다.
    사랑님도 Happy Thanksgiving!

  • 2. 소년공원
    '18.11.23 8:49 AM

    오랜만에 온가족이 함께 식탁에 느긋하게 앉으셔서 좋은 시간 보내셨겠어요.
    밋볼은 어떻게 만드시나요?
    저는 맞벌이로 바쁘다는 핑계를 대며 냉동 밋볼을 사다 먹어요... ㅠ.ㅠ

  • 쑥과마눌
    '18.11.27 1:00 AM

    미투
    심지어 레서피를 묻지도 않는다죠
    아예 몰라야, 사먹이면서 맘이 편해니께..ㅋ

  • 에스더
    '18.11.27 3:02 PM

    밋볼은 코스코 냉동 밋볼을 사용했답니다.
    아주 맛있어요. 따로 만들 필요를 못느껴요.

  • 3. Harmony
    '18.11.26 2:17 PM

    에스더님 식탁은 언제 보아도
    화려하고 예뻐요.
    미트볼 스파게티 대접받은 가족들 너무 행복했겠어요.
    긴긴 동부의 겨울.
    멋지게 지내시고 조만간 또 멋진 식탁 보여주세요~^^

  • 에스더
    '18.11.27 3:03 PM

    항상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대접받는 가족이나 대접하는 저나
    모두 행복했답니다. 네, 음식을 또 올릴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50 오늘의반찬 27 이호례 2019.07.09 11,717 5
43649 7월 밥 해대기 37 miri~★ 2019.07.09 12,142 9
43648 113차 봉사후기) 2019년 6월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차돌박이숙.. 15 행복나눔미소 2019.07.08 4,097 9
43647 2주간의 혼자여행-1 16 조아요 2019.07.08 6,661 4
43646 텃밭 마늘농사 마늘박피기 20 프리스카 2019.07.05 7,005 5
43645 미국 독립기념일 바베큐 24 에스더 2019.07.05 7,450 3
43644 유혹과 반항 사이 14 고고 2019.07.05 6,579 4
43643 멘보샤: 먹거리 파일 제트! 41 소년공원 2019.07.04 11,122 8
43642 피오의 김치밥- 고1 응원밥상 28 테디베어 2019.07.03 11,900 7
43641 잉여 돋는 키토커의 여름 나기 18 윤양 2019.07.02 6,109 6
43640 런던살이 거의 일년, 오래간만에 또 왔어요 !! ^^ 21 헝글강냉 2019.07.02 9,389 6
43639 모든 솥밥 냄비밥 맛있게 밥짓는 법 25 프리스카 2019.07.02 9,335 4
43638 치킨도리아: 방학동안 노는 아이들 밥 해주기 36 소년공원 2019.07.01 8,735 4
43637 매실주 담그다 말고 생각하는 인생 34 개굴굴 2019.06.30 6,886 4
43636 혼자 알기엔 아까운 물김치 레시피 54 프리스카 2019.06.30 12,098 4
43635 노각과 오이지의 계절 25 프리스카 2019.06.29 7,417 4
43634 오랜만에 이야기 보따리 한 자락 :-) 24 소년공원 2019.06.29 8,347 6
43633 여름저녁! 23 홍선희 2019.06.26 13,349 5
43632 오이지 오이지 ㅎㅎ 38 레미엄마 2019.06.25 10,833 4
43631 작심 1일을 반복하다보면 언젠간 이루어 지겠죠? 22 윤양 2019.06.25 8,061 4
43630 돼지국밥 좋아하세요? 21 고고 2019.06.25 6,820 4
43629 글 올리는 법 좀 알려주세요. 18 연못댁 2019.06.24 4,098 4
43628 달이 뜨고서도 24 수니모 2019.06.22 8,439 4
43627 낭만은 가고 술주정만^^ 19 고고 2019.06.21 8,054 5
43626 여름반찬 호박볶음 17 홍선희 2019.06.19 12,640 4
43625 아들들 먹여살리기~ 24 miri~★ 2019.06.19 11,667 4
43624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24 개굴굴 2019.06.16 7,666 5
43623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7 고고 2019.06.16 8,40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