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리빙데코

손끝이 야무진 이들의 솜씨 자랑방

제 목 : 시골집 2편

| 조회수 : 12,220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8-24 16:52:59

 

올 여름은 정말 무지막지 더웠어요.

마흔넘게 살면서 내 생전 이리 더운 해는 첨이라면서..

 


마당에 내내 텐트를 치고 살았습니다.

그러다 나중에는 텐트 집어치우고

모기장치고 마당서 잤습니다.

 


낮에는 대형풀장 꺼내놓고 물 받아서 죙일 들어갔나 나갔다..반복하면서.


 

여름이 어찌 지나갔는지...정말 힘들었던 기억이네요.

 


이사한지 일년이 넘어서 뒷뜰에 등도 달고요.

이사하면서 급하게 전기공사 했는데 아파트 생활에 익숙한 이 무식이아줌이

실내전기공사만 맡기고 외부공사를 전혀 하지 않아

엄한 남편만 들들 볶았습니다.


대문앞에도 보름달모양 커다란 등을 달았더니

어찌나 환하고 좋은지..

저희집 대문이 참..볼품없었죠?

그 대문에 나무로 옷 입히고


올 여름 땀흘리면서 기둥에 타일 붙였습니다.

이거 붙이느라 땀을 바가지로 흘렸네요.


 

좀 낫죠?



각종 공구걸이도 만들고

 


이젠 앉은뱅이 의자쯤은 뚝딱 뚝딱 만들어서 씁니다.

 


친정언니가 와서는 말도없이 낼름 차에 실어가고 없지만서두요.


살면서 고쳐가면서..그리 살자 했으니

분리수거함도 벽돌쌓아서 구석탱이에 만들어뒀더니 무지 편하네요.

 

오늘도 3탄은 가야겠군요.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캐롤
    '12.8.24 11:00 PM

    대문 옆에 있는 화분 모음도 보여주세요.
    아기자기 합니다.

  • 둥이모친
    '12.8.26 9:15 AM

    갸는 다육이여요. 이른봄에 너무 일찍 내어놓아 서리 맞아서 몇년을 정성드려 키우던 놈들 거의 전멸시키고
    겨우겨우 쪼깨 살려놓았네요.
    담에 함 보여드릴께요.

  • 2. 코스모스
    '12.8.25 9:26 AM

    살아가는 정겨운 모습 즐겹습니다.
    하나하나 만들어서 사는 힘찬 아줌씨의 모습도 눈으로 그려봅니다.

  • 둥이모친
    '12.8.26 9:15 AM

    네..힘차게 열심히 살아야죠.
    감사해요.

  • 둥이모친
    '12.8.26 9:16 AM

    그래서 다시는 아파트 못 살거 같아요. 뭣보다 너무 심심해요.
    할 일이 있어서 행복한 경우랄까요?ㅋㅋ

  • 3. 느림보의하루
    '12.8.28 6:16 AM

    담벼락밑에 화분들 보여주세요 ~~

  • 4. 마음
    '12.8.29 3:51 PM

    더위에 집고치느라 고생하셨네요. 물놀이 하는 애들도 햇볕에 그을려서 건강해보여요. 으라차차 힘불끈! 하는 소리가 저한테 들리는거 같아서 덩달아 기운이 불끈! 부러워요.

  • 5. 김숙현
    '12.8.30 3:10 PM

    분리수거함이 넉넉하니 한참 채워도 좋겠어요.
    이런거 엄청 귀찮아하는 1인 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755 꼭 큐션을 만들고 말겠다.. 2 yaani 2012.10.04 5,243 0
2754 스탠딩 트레이로 업된 울집 부부 침실 4 주는사랑 2012.10.03 10,183 0
2753 꽃 자수로 만든 컵 받침이에요 5 고독은 나의 힘 2012.09.28 7,623 2
2752 골판지로 커텐 만들기 14 묘선71 2012.09.26 12,776 2
2751 묵은 원단 3 에파타 2012.09.24 8,681 0
2750 퀼트 모임 잇나요?? 4 윤진이 2012.09.22 5,373 0
2749 올 겨울을 위한 벽걸이입니다^^ 14 소원성취 2012.09.22 8,843 1
2748 나를 위한 스웨터~* 51 soojini 2012.09.21 12,576 3
2747 원목 책장-쓰러지지만 않으면 된다. 19 옹기종기 2012.09.21 11,776 3
2746 코바늘로 짠 컵받침 6 煙雨 2012.09.20 7,610 2
2745 꽃무늬 가방 좋아하세요?^^ 19 백만순이 2012.09.20 8,277 2
2744 커피염색 뎃글답이안달려서 ... 8 느림보의하루 2012.09.19 5,530 0
2743 따끈한 차가 그리워지는 계절이네요. 4 얼리버드 2012.09.19 4,556 1
2742 간절기 체크이불 35 소원성취 2012.09.18 10,086 1
2741 남편이 만들어 준 재봉틀 책상 16 현이맘 2012.09.09 15,175 5
2740 라면박스 활용기 5 묘선71 2012.09.06 11,726 2
2739 핀큐션만들기 49 안젤라 2012.09.04 6,704 2
2738 지퍼 장지갑 15 달빛나무 2012.09.04 8,929 1
2737 귀여운쪼리게파우치입니다 3 느림보의하루 2012.09.04 6,276 1
2736 풍경이 담긴 티슈케이스 8 사랑초 2012.09.03 6,114 1
2735 알록달록 꽃덧신 10 煙雨 2012.09.02 7,252 2
2734 퀼트 쿠션3 8 아마네 2012.09.01 6,251 1
2733 선물하려고 만들다 일 커진 수첩들 16 신마담 2012.08.30 9,171 3
2732 나를 위한 손뜨개가방~* 12 soojini 2012.08.28 12,185 1
2731 퀼트 쿠션 2 9 아마네 2012.08.27 6,200 1
2730 검정앞치마 1 느림보의하루 2012.08.26 7,089 1
2729 시골집 3편 197 둥이모친 2012.08.24 20,285 2
2728 시골집 2편 8 둥이모친 2012.08.24 12,220 1
2727 시골집 바뀌어가는 모습들입니다. 6 둥이모친 2012.08.24 11,895 1
2726 프랑스 노르망디 인테리어 소개할 까 합니다- 38 여름바다 2012.08.20 14,28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