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심심한 해방이

| 조회수 : 2,231 | 추천수 : 1
작성일 : 2023-01-25 12:44:35

"왜 계속 잠만 자니...일어나바바 칭구야...ㅜ,ㅜ"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동물사랑
    '23.1.25 1:53 PM

    머리 검은색 포인트가 매력있네요.
    체형도 건강해보여요.
    냥님들은 장난감에 크게 집착하지 않던데 해방이는 강아지과인가봐요.

  • 화무
    '23.1.25 6:07 PM

    네 맞아요. 하루종일 졸졸 쫓아다니고
    팔베게 해줘야 자고 퇴근후 집에 가면
    현관앞에서 발라당 누워요 애교 만점이죠...

  • 2. 요리는밥이다
    '23.1.25 2:14 PM

    토기친구가 잠만 자서 해방이 속상해? 오구오구!

  • 화무
    '23.1.25 6:09 PM

    토끼 인형 이리저리 입에 물고 왔다갔다..
    그러다 저렇게 물끄러미 바라보더라구요 ㅎㅎㅎ

  • 3. 예쁜솔
    '23.1.26 12:05 AM

    둘 다 토끼같이 귀엽네요.

  • 화무
    '23.1.27 9:14 AM

    우리 해방이 귀가 핑크핑크 해서 더 그런듯 해요
    저도 늘 토끼 같단 생각 하거든요...

  • 4. 수혀니
    '23.1.26 12:09 AM

    정면 얼굴도 너무 궁금하네요.
    야옹이들은 다아 이쁘니까요.

  • 화무
    '23.1.27 9:13 AM

    저희 애들이 인물이 좀 딸리긴 하지만
    조만간 정면 사진도 올려보겠습니다 ㅎㅎㅎ

  • 5. Juliana7
    '23.1.26 6:12 PM

    우리 범이는 친구가 무지개다리 건너가서
    요즘은 많이 허전해하고 심심해해요
    잉어를 밟고 그냥 멍하니 있는거보면 짠해요.
    솜인형은 움직이지 않으니까요. 친구가 하늘나라 간걸 알까싶어요.

  • 화무
    '23.1.27 9:12 AM

    ㅜ.ㅜ 너무 슬퍼요...
    저희도 광복이 해방이 둘이 이렇게 의지하고 지내다가
    한마리 먼저 떠나면 어쩌지 늘 걱정이예요 ㅜ.ㅜ

  • 6. 챌시
    '23.1.27 3:37 PM

    챌시는 핑크 구렁이 친구가 늘 가만히 있어서 짜증을 냈어요. 나중에는 하도 짜증을 부려서,
    숨겨놓은지 오래되요. 너무 좋아하니까. 거의 여친처럼 늘 데리고 다녔어요. 그모습이 엄청 귀여웠는데...
    해방이는 꼬리가 완벽하네요. 귀여운 해방아~ 안녕?

  • 화무
    '23.1.27 5:02 PM

    챌시 너무 귀엽네요
    해방이도 토끼인형을 하루종일 입에 물고 다녀요
    어쩔땐 입에 물고 엄청 흔들다가 패대기 치기도 하고
    그게 아마 짜증 내는건가봐요..ㅎㅎㅎ

  • 7. 관대한고양이
    '23.1.28 10:01 AM

    동그란 뒤태, 진지한 귀.. 너무 귀여워❤️❤️

  • 화무
    '23.1.30 8:47 AM

    냥이는 사랑이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693 길위의 세상 불쌍한 냥이들 밥집 챌시 2024.06.13 40 0
22692 시골집 일주일 살기 4 까만봄 2024.06.12 195 0
22691 끼어들이 못하는 이유 1 도도/道導 2024.06.12 114 0
22690 자유게시판에 올린..이젠 매일 집에 오는 길냥이 사진입니다~ 21 유리병 2024.06.11 519 0
22689 돈이 되지 않아도 2 도도/道導 2024.06.10 336 0
22688 제한된 범위는 나를 보호한다. 2 도도/道導 2024.06.08 371 0
22687 반지만 잠깐 보여드려도 될까요? 18 요거트 2024.06.08 6,662 0
22686 여름꽃들 2 시월생 2024.06.07 295 0
22685 접시꽃은 2 도도/道導 2024.06.07 234 0
22684 사랑하지 않을 아이를 왜 데리고 갔나요. 2 양평댁 2024.06.06 792 0
22683 이런 컵은 어디 제품일까요? 2 권모자 2024.06.06 667 0
22682 행복하는 방법 2 도도/道導 2024.06.06 269 0
22681 환경을 탓하지 않는 삶 4 도도/道導 2024.06.05 372 0
22680 편백나무 아래 2 도도/道導 2024.06.04 374 0
22679 일은 한다는 것은 2 도도/道導 2024.06.03 389 0
22678 닫을 수 없는 마음 2 도도/道導 2024.06.01 385 0
22677 아기고양이 입양 6 suay 2024.05.31 1,047 2
22676 아기새의 이소 10 시월생 2024.05.31 737 1
22675 할 소리는 합니다. 4 도도/道導 2024.05.31 449 1
22674 아침 꽃인사해요 3 마음 2024.05.30 460 1
22673 보이는 것이 다르다 2 도도/道導 2024.05.29 367 0
22672 둘 만의 시간과 자리 2 도도/道導 2024.05.28 420 0
22671 냥줍냥 행운이의 적응기 8 복남이네 2024.05.28 1,020 3
22670 민들레 국수 지출내역 3 유지니맘 2024.05.27 450 0
22669 행운을 드릴게요. 11 에르바 2024.05.25 864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