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하루에 한번 쓰는 글이 도배처럼 되었습니다.

| 조회수 : 1,693 | 추천수 : 1
작성일 : 2022-09-17 00:35:17

하루에 한번 쓰는 글이
본의가 아니게 도배가 되어 버렸습니다.

하루해가 지나도록,
일주일이 지나도록 올라오는 글이 없으니
제글만 난무하게 되었네요

우려 했던 일이 벌어 졌습니다.
저로 인해 자게에서 시녀 났다는 소리도 들으신 분이 계시고
쪽지로 올린 숫자가 과하다고 불편함을 표현 하시는 분이 있으시네요

올려진 사진의 꽃 처럼 많은 분들이 참여하시면
제글은 보이지도 않을 텐데....

애먼 항의 듣지 않도록 많은 분들이 협력해주시면
저도 좋은 글과 사진을 보면서 더욱 즐거울 것 같습니다.

항의를 받았다고 삐져서 안 오는 일은 없을 겁니다.
많은 분들이 참여해 주셔서 글이 많아지면 저는 조용히 사라질 수도 있습니다~ ^^

많은 작품들을 올려 주셔서 제 글이 묻혀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독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풍성하고 아름다운 공간을 같이 만들어 갑시다.




139 분이 다녀가신 후 추가한 11 번째 영상일기 입니다.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사진 칼럼으로 소통합니다.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브람스
    '22.9.17 5:47 AM

    고요한 시간에 사진과 글 로 많은 생각도 하게되고
    때로는 반성도 하며 항상 수고스럽게 나누어주시는
    도도님께 감사의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도도님 작품을 오랜동안 맍나고 싶습니다
    저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이 훨씬 많을겁니다.
    조금이라도 마음의 상처가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도도/道導
    '22.9.17 10:04 AM

    감사합니다~ ^^
    댓글이 없어도, 인기가 없어도 긍정적인 분이 계시기에 님같은 분을 위해서
    하루에 한꼭지의 글과 사진으로 인사를 올립니다
    댓글도 고마와 하는 것 아시죠~ ^^

  • 2. Juliana7
    '22.9.17 9:50 PM

    도배하셔도 괜찮아요
    뭐 나쁜걸 올리는것도 아닌데
    82는 악플쓰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래요
    신경쓰지 마시고 지금처럼 줌인을 지켜주세요.
    감사합니다.

  • 도도/道導
    '22.9.18 7:56 AM

    모자라도 격려하는 엄마가 있는 가 하면
    잘해도 채찍질 하는 부모가 있고 여러 자식중에도 유독 속상하게 하는 녀석이 있을 듯합니다.
    칭찬은 못 받아도 속상하게 하지는 않도록 해야죠~ 혼자사는 세상이 아니니........
    격려의 댓글 감사합니다~

  • 3. dasomhey
    '22.9.18 8:57 AM

    늘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사진, 좋은글귀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 도도/道導
    '22.9.18 9:31 AM

    아름답고 좋아해 주시는 님의 마음이 아름답고 좋은 분입니다.
    댓글로 감사해 주셔서
    저도 고마워하며 댓글로 감사드립니다.

  • 4. 관대한고양이
    '22.9.18 12:57 PM

    호불호를 떠나 정책에 위배되는것도 아닌데 올리는건 자유죠~
    신경쓰지 마세요.
    보는이가 관심있는 게시물만 보면 되죠~

  • 도도/道導
    '22.9.18 8:08 PM

    관대하게 생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
    몇차례 도배하는 것다는 글을 올렸는데 아마 그글을 안읽으셨나 봅니다.
    계속 올려지는 글의 횟수가 거슬렸던 것일 겁니다.
    하루혹은 몇일에 한번씩이라도 다른 분들의 글이 올라왔더라면 그런 오해가 없었을 듯합니다.
    관심과 위로를 해주셔서 감사드리며
    댓글도 감사드립니다.

  • 5. 별이야기
    '22.9.18 7:09 PM

    에구,, 도배가 뭐 잘못인가요?
    험하거나 욕심스럽거나 저속한 글도 아닌데요
    자신을 되돌아보게 되는 글 들이라 늘 감사합니다^^

  • 도도/道導
    '22.9.18 8:10 PM

    과하게 편들어 주시는 것 같습니다~ ^____________^
    저도 늘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도 고맙구요~

  • 6. 쵸코코
    '22.9.19 9:18 AM

    사진도 길지 않은 글도 항상 반갑고 좋습니다.

  • 도도/道導
    '22.9.19 8:43 PM

    아이고~~~~~~ 과찬에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격려로 알겠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 7. anabim
    '22.9.19 11:49 AM

    저는 도도님 사진보러 82에 와요.
    댓글은 잘안달아도 도도님 글 없으면 궁금하고 아쉽거든요.
    정말 죄송하지만 사진 올려주실때 가끔 어딘지 알려주시면...
    건강하십시요

  • 도도/道導
    '22.9.19 8:44 PM

    네~ ^^
    그래서 동영상 일기에는 배경영사의 장소를 공개했습니다~
    댓글 고맙고 관심도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2109 아직도 젊은 피가 2 도도/道導 2023.06.13 530 0
22108 살아 있어 다행이다. 6 도도/道導 2023.06.10 822 0
22107 봄날의 향기 [계묘년 임실 맛집 수궁반점에서] 5 요조마yjm 2023.06.09 752 0
22106 즐길 줄 모르는 사람 2 도도/道導 2023.06.09 602 0
22105 머물고 싶은 마음 2 도도/道導 2023.06.08 444 0
22104 땀 흘림의 댓가 2 도도/道導 2023.06.05 844 0
22103 지킬과 하이드 2 도도/道導 2023.06.03 669 0
22102 그 마음 2 도도/道導 2023.06.02 503 0
22101 지난 주 비오는 날 구해진 아깽이들 2 happywind 2023.06.01 1,416 1
22100 고혹스런 장미 2 도도/道導 2023.06.01 647 0
22099 진주 보다 더 고은 아침이슬 4 도도/道導 2023.05.31 601 0
22098 혹시나가 역시나로 4 도도/道導 2023.05.26 989 0
22097 광고2 푸마 2023.05.25 950 0
22096 광고 올립니다 푸마 2023.05.25 1,299 0
22095 순돌이와 삼순이와 야옹이 (고양이 사진 좀 많음) 10 지향 2023.05.25 1,943 1
22094 뭐시 중헌디... 2 도도/道導 2023.05.23 788 0
22093 사랑보다 마약보다 더 강했다! 아뒤 2023.05.23 831 0
22092 이 고양이 품종이 뭘까요 (사진올림) 6 지니 2023.05.19 1,964 0
22091 머리를 숙이세요 2 도도/道導 2023.05.13 917 0
22090 이작품은 그림일까? 사진일까? 6 도도/道導 2023.05.10 1,154 0
22089 한복입은 인형 왔어요. 7 Juliana7 2023.05.09 2,074 1
22088 물위에 떠있는 카페 6 도도/道導 2023.05.08 1,295 0
22087 이꽃을 보거나 이름을 아시는 분이 있을까요? 2 도도/道導 2023.05.03 1,342 0
22086 무엇일까요? [클릭 주의] 징그러울 수도 있습니다. 6 도도/道導 2023.05.01 1,122 0
22085 빈 머리속이 표현이 될때 4 도도/道導 2023.04.30 80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