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인형이랑 자장자장

| 조회수 : 2,230 | 추천수 : 1
작성일 : 2022-07-07 16:33:06

낮에 우유먹고 인형이랑 같이 자요

밤호박 (5252purity)

현재를 즐겁게 살고 싶은... 갈때는 조용히 살다간 흔적없이 가고 싶은 녀자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향
    '22.7.7 8:21 PM

    와아! 밤송이 반가워요! 이렇게 젖먹이묘는 돌본 적이 없어 잘 모르겠지만, 많이 힘드실 것 같아요. 소식 전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많이 먹고, 많이 자고 잘 자라거라~~~ 밤송~~~ (얘 이름이 뭔가요?)

  • 밤호박
    '22.7.11 12:12 PM

    춘식이 입니다!!

  • 2. Flurina
    '22.7.7 10:10 PM

    세상에... 인형이 더 클듯~
    이렇게 우유먹여 키우면 정말 내 새끼같을 것 같아요.

  • 밤호박
    '22.7.11 12:13 PM

    네 인형이 더 큽니다. 가방에 달고다니는 주먹만한 인형입니다.

  • 3. Juliana7
    '22.7.7 11:25 PM

    쑥쑥커서 얼른 자라거라
    튼튼하게^^ 밝게

  • 밤호박
    '22.7.11 12:15 PM

    눈도 뜨고 귀도 커지고 코도 오똑해지고 이도 났어요

  • 4. hoshidsh
    '22.7.8 5:08 AM

    너무너무 사랑스러운 글과 사진이네요!!
    무럭무럭 건강하게 잘 자라기를 빌어요

  • 밤호박
    '22.7.11 12:17 PM

    고맙습니다

  • 밤호박
    '22.7.11 12:20 PM

    집에 형님냥이들만큼 확대하려고 합니다

  • 5. 관대한고양이
    '22.7.8 2:19 PM

    어머 조랭떡같은 아기 보송보송 ♡♡♡
    너무 예뻐 코피날거같아요 ㅠ

  • 밤호박
    '22.7.11 12:16 PM

    진짜 조랭이 떡이라고 이름붙이려고 했는데
    집에 있는 애들이 초코ㅡ쿠기, 만두, 인절미 전부 먹는 음식이름이라
    자제 했습니다

  • 6. 하늘엔태양이
    '22.7.8 9:40 PM

    인형인지 아깽인지 구분 안 가는 아기냥도 넘 귀엽고 아기냥 잘자라고 인형넣어준 원글님도 넘 귀엽고 막 그러네요~~

  • 밤호박
    '22.7.11 12:19 PM

    사람도 동물도 어릴때는 애착인형이 필요하더라고요
    아직 젖먹이라 줍쭙이를 하는데 자주 안아주고 있는데
    바빠서 안아주지못할때 애착인형이라도 안고있으라고 넣어줬어요

  • 7. 관대한고양이
    '22.7.10 3:48 PM

    최소 주 1회는 올려주시면 안될까요?? ㅠ

  • 밤호박
    '22.7.11 12:17 PM

    애기때는 사람도 동물도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워서 사진폴더가 터지려고 하는데 자제 중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03 그대 그리고 나~ ♬ 2 도도/道導 2022.09.21 815 0
25702 동네 찻집에서 얻는 즐거움 2 도도/道導 2022.09.20 1,136 0
25701 자리 배치 2 도도/道導 2022.09.19 915 0
25700 황하 코스모스 (노란 코스모스)를 배운날 2 도도/道導 2022.09.18 1,001 0
25699 하루에 한번 쓰는 글이 도배처럼 되었습니다. 14 도도/道導 2022.09.17 1,482 1
25698 역시 오늘도 새로운 시작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9.16 960 0
25697 날마다 다른 세상 2 도도/道導 2022.09.15 990 0
25696 가을 바닷가는 여유롭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9.14 1,170 0
25695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복귀 2 도도/道導 2022.09.13 1,133 0
25694 올해는 꽃게가 풍년 2 도도/道導 2022.09.12 1,576 0
25693 돈키호테의 적은 내게도 2 도도/道導 2022.09.11 1,198 0
25692 즐거운 추석, 행복한 추석을 기원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9.10 1,221 1
25691 차 한잔이 옛추억을 소환합니다. 4 도도/道導 2022.09.08 1,546 0
25690 힌남노씨가 오시던 날 2 도도/道導 2022.09.07 1,612 0
25689 태풍은 남들의 이야기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9.06 1,467 0
25688 솔 숲의 매력 4 도도/道導 2022.09.05 1,638 0
25687 일몰은 마음까지 쉬게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9.04 1,581 0
25686 살아있는 5 일장 2 도도/道導 2022.09.03 1,918 0
25685 9 월 첫 날이 저물어 갈때 2 도도/道導 2022.09.01 1,671 0
25684 내려 가기는 쉽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8.31 1,894 0
25683 아무리 신비로워도 2 도도/道導 2022.08.30 1,873 0
25682 어름치 카페 2 도도/道導 2022.08.29 1,897 0
25681 더 추워지기 전에 2 도도/道導 2022.08.28 1,882 0
25680 크로셰 프릴버전 완성^^ 6 Juliana7 2022.08.27 2,118 0
25679 귀여운 리우 인형과 다락바디^^ 5 Juliana7 2022.08.26 2,121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