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여고시절

| 조회수 : 90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1-04-28 14:19:56

어느 날 여고 시절~ ♬
학창 시절 통기타를 치며 흥얼거렸던 노래가 생각납니다.
금낭 화의 예쁜 모습에서 아내의 여고 시절을 떠올려 봅니다.
곱게 빗어 따 내린 두 가닥의 머리가 하얀 교복의 옷깃에 대비되고
청순하고 발랄한 모습에 반했던 기억이 되살아납니다.

결혼 40년이 훌쩍 넘어선 나이에도 내 눈에는 아직도 그 모습 그대롭니다.
그때 생각에 오늘은 입가에 미소를 머금어 봅니다.

함께 살아준 아내를 쳐다보니 오늘은 더 예뻐 보인다 하니
남들은 나더러 치매가 왔다고 합니다~
그래도 그 치매 오래가고 싶습니다.

도도의 봄날 일기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21.5.2 2:09 AM

    사모님의 미모가 선히 그려집니다.
    아내의 여고시절도 알고 계시다니...
    아름다운 인연이 그때 시작되었나봐요.

  • 도도/道導
    '21.5.2 8:18 AM

    네~ 아내가 고등학교 다닐 때부터 오래 알고 지냈죠~ ^^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309 브루노 발터와 베토벤 5번 1 관음자비 2021.06.13 484 0
25308 내 머릿속의 빈공간 도도/道導 2021.06.13 343 0
25307 찻집에서 휴식을 4 도도/道導 2021.06.11 867 0
25306 블랙 말티푸- 프리 인사드려요 18 쾌걸쑤야 2021.06.10 1,931 1
25305 크로셰 레이스 입니다. 4 Juliana7 2021.06.09 1,335 1
25304 안전한 길 도도/道導 2021.06.08 496 0
25303 아기 양이들 1 쮸비 2021.06.03 1,953 0
25302 민들레 영토 2 도도/道導 2021.06.02 1,160 0
25301 하얀 앵두 4 도도/道導 2021.05.31 1,149 0
25300 잊혀져 가는 존재 4 도도/道導 2021.05.28 1,359 0
25299 수궁의 봄 [신축년 어느 봄날 임실맛집 수궁반점에서] 4 요조마 2021.05.27 4,681 0
25298 여름이라 화이트 패션^^ 4 Juliana7 2021.05.27 1,659 0
25297 수경재배의 즐거움 (감자) 1 은구름 2021.05.24 1,546 0
25296 위로 감사드립니다///태양군 마지막 소식입니다 59 테디베어 2021.05.24 6,394 0
25295 등을 돌린 이유? 2 도도/道導 2021.05.22 1,135 0
25294 비 오는 날의 즐거움 도도/道導 2021.05.21 840 1
25293 연등... 도도/道導 2021.05.20 641 0
25292 새끼 고양이들 근황- 한달 반 11 오이풀 2021.05.19 2,475 0
25291 그들의 잔칫날 2 도도/道導 2021.05.18 801 0
25290 맥스 18 원원 2021.05.17 1,609 0
25289 홍도,홍단이, 홍련이 4 Juliana7 2021.05.17 1,589 0
25288 생각과 시각의 반응 도도/道導 2021.05.17 528 0
25287 무식한 내게 가르침을.... 2 도도/道導 2021.05.13 1,142 0
25286 하늘 길 2 도도/道導 2021.05.11 910 0
25285 뒤늦게 깨닫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5.07 1,37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