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인형 저고리 치마^^

| 조회수 : 3,766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11-13 19:00:22
요즘 인형옷 만드느라 재미있네요.
저는 한복천이 좀 있어서 하니까 비용은 별로 들지않아요.
기본을 알면 작게 축소해서 응용하면 되니까
어렵진 않네요.
가지고 있는 원단 있으신 분들은
살살 시작하셔도 될거 같아요.

제가 가진 인형은 키 57센티라 좀 큽니다. SD 라고 하지요.
usd 버전과 msd 버전은 사이즈가 또 달라져야 할거 같아요
회사마다 출시되는 인형이 다 사이즈가 다른가보더라구요.

치마 허리는 실크 손염색이라 안개속 숲처럼 보이고
멋집니다.



회장 저고리 만들어봤는데
앙징맞고 예쁘네요.
삼회장 저고리는 좀 어려워서 다음에 하려구요.


지금 당의 마름질 하고 있으니 곧 아마도
보여드릴수 있을것 같네요.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건강
    '20.11.13 7:39 PM

    어머
    너무나 예쁩니다
    솜씨가 좋으세요

  • Juliana7
    '20.11.16 2:56 PM

    정말 감사합니다. 노력하겠습니다.

  • 2. 바다
    '20.11.13 7:41 PM

    국민학교 댕길때 문방구에 인형옷들이 얼마나 갖고 싶었는지요 ㅎㅎ
    그땐 마론인형이라 불렀어요.어마무시하게 많았는데
    저희 딸애는 바비인형을 싫어해서 도통 구경을 못한답니다
    솜씨가 좋으십니다 ^^

  • 3. 모모러브
    '20.11.13 7:42 PM

    완성되면 인형 착샷도 올려주세요~^^

  • 4. 넓은돗자리
    '20.11.13 8:23 PM

    로그인 귀찮은데 로그인 했어요.
    너무 예뻐요. 저도 착샷 보고싶어요. 꼭 보여주세요.
    저도 만들어보고 싶네요

  • 5. 복송아
    '20.11.13 8:39 PM

    세상에 너무 예뻐요~ 사이즈 크게 해서 사람이 입어도 되겠어요
    색감도 너무 곱네요

  • 6. Juliana7
    '20.11.13 8:57 PM

    마론인형 가지고 놀고 중3때까지 인형옷을 만들었던 기억이 있네요.
    사진은 잘 찍어두려고 조금 모았다가
    월말쯤 좋은곳에 가서 찍겠습니다.

    모든 조언 칭찬 감사드려요.

  • 7. 아름드리어깨
    '20.11.13 9:45 PM

    예쁘네요 ~ 다음생이 있다면 저도 금손으로 태어나고 싶네요

  • 8. 달토끼
    '20.11.13 9:50 PM

    와 정말 예쁘네요
    감각 있고 솜씨도 좋아보이세요

  • 9. tbalsl
    '20.11.13 11:39 PM

    너무 예뻐요~ 금손이세요

  • 10. 하늘높이날자
    '20.11.14 10:00 AM

    너무 이뻐요~ 저는 똥손이라 이런 금손 가지신 분들 정말 부럽습니다. 다음에 인형에 입혀진 다양한 한복들 보고 싶어요~

  • 11. 달달모카
    '20.11.15 8:02 PM

    아..

    과정샷을 블로그에 많이 올려주세요. 그것만으로도 홍보가 많이 될것 같아요.
    가위조차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 Juliana7
    '20.11.16 12:27 AM

    블로그를 잘 안해서요.
    인스타는 있는데 홍보라 할까봐
    쓰지 못하구요.

  • 12. 예쁜솔
    '20.11.15 8:30 PM

    우리집에 있는 한복 좀 가져가세요.

  • Juliana7
    '20.11.16 12:27 AM

    제가 가지고 있는것도 좀 있어서요.
    쪽지 보냈으니 보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614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14 호옹이 2020.12.08 1,353 0
25613 요리를 돕는 챌시 14 챌시 2020.12.03 2,668 2
25612 누군가를 위해 2 도도/道導 2020.12.03 622 0
25611 내 자리를 보다 2 도도/道導 2020.12.02 653 0
25610 이번에는 가을이 다 쏟아졌습니다 2 도도/道導 2020.12.01 974 1
25609 운치가 있는 강가 5 도도/道導 2020.11.30 819 0
25608 연기 속에서 성탄 트리를 만나다 2 도도/道導 2020.11.29 780 0
25607 내 이름으로 등기는 안되 있어도 4 도도/道導 2020.11.28 1,053 0
25606 남바위 두점 9 Juliana7 2020.11.27 1,926 0
25605 냥이는 냥이를 자꾸 부른다 18 챌시 2020.11.27 2,468 0
25604 별들이 다 떨어졌습니다. 12 도도/道導 2020.11.25 1,340 2
25603 월악산 & 충주호 제비봉 7 wrtour 2020.11.25 817 2
25602 두부 16 수니모 2020.11.23 1,853 1
25601 퀘벡 냥이들 입양하기 6 ilovemath 2020.11.23 1,938 0
25600 흰 저고리에 빨간 고름 그리고 레이스 속바지 26 Juliana7 2020.11.20 2,489 0
25599 시골의 단상 6 도도/道導 2020.11.20 1,221 2
25598 인형옷 삼회장 저고리 2점. 26 Juliana7 2020.11.20 3,705 1
25597 강아지 무료분양합니다. 7 해남사는 농부 2020.11.18 3,376 0
25596 팔베개냥 저도 공개해요~ 15 바이올렛 2020.11.17 1,804 0
25595 추장네 고양이 세째 못생김입니다 17 추장 2020.11.17 2,091 0
25594 임보 집을 내집처럼 그렇지만 진짜 가족이 필요해요(사지말고 입양.. 6 날아라나비 2020.11.17 1,351 0
25593 저도 우리집 냥냥이들 자랑해요. 14 민쥬37 2020.11.16 2,333 1
25592 63 Kg의 동아 8 도도/道導 2020.11.16 1,912 2
25591 인형 저고리, 조바위, 당의 14 Juliana7 2020.11.15 4,626 0
25590 이 날 제가 본 게 UFO 일까요? 7 Nanioe 2020.11.15 1,545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