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보릿고개

| 조회수 : 390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5-11 23:49:16

1960 년대 초중반

연이어 극심한 가뭄으로

천수답은 모내기를 하지 못하고

잡곡을 심었지만 소출이 신통치 않아

추운 겨울을 온전히 나는 농가들이 많지 않았다 .

그래서 무밥을 해먹기도 하고

시래기 밥을 해먹기도 하고

고구마로 끼니를 떼면서

모자라는 식량을 최대한 아껴먹어도

항상 봄이 되면 먹을 것이 없어

소나무 껍질을 벗겨 먹기도 하고

봄이면 논에 무성한 독세기 씨를 바가지로 걷어서

개떡을 쪄먹기도 하지만

그래도 모자라는 양식을 채울 수가 없었다 .


그 시절

먹을 것이 없어 배를 골던 시절

유일한 먹을거리는

여물이 채 여물지도 않은 풋보리를 베어다

목을 따서 솥에 쪄

막 쪄서 뜨거운 보리모가지를 덥석에 펴고

손으로 문질러 보리알을 빼서 말려

말린 보리를 매에 갈아서 죽을 쒀서

허기진 배를 달래던 시절이 있었다 .

그렇게 허기진 배를 달래던 푸른 보리죽을

“ 청맥죽 ” 이라고 했다 .


연이은 농사철 가뭄으로 모내기를 하지 못해

겨울식량도 모자라

봄이 되어 보리를 수확하기 전에

채 여물이 여물지도 않은 푸른 보리를 베어다

쪄서 손으로 문질러 알을 빼서 말린 보리를

맷돌에 갈아 죽을 쑤어서 허기를 달래던

그 어렵던 시기를 후세는 보릿고개라 불렀다 .

지금은 그 어렵던 시절에 허기진 배를 채워주던

청맥죽을 만드는 사람도 없지만

있더라도 기름진 음식에 길들여진 사람들 입에

꺼꿀거리는 청맥죽을 먹을 사람이 있을지 의문이다 .

해남사는 농부 (jshsalm)

그저 빈하늘을 바라보며 뜬구름같이 살아가는 농부입니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42 거금대교 밑을 지나며 도도/道導 2020.06.22 342 0
    25441 이탈리안파슬리 1 비온 2020.06.21 759 0
    25440 금빛 연도 거금대교 4 도도/道導 2020.06.20 417 0
    25439 어제 주신 레시피 참고해서 만들어봤어요 ㅋ 1 누리심쿵 2020.06.20 1,914 1
    25438 황합 해남사는 농부 2020.06.18 535 0
    25437 뒷태도 아름답기를 도도/道導 2020.06.18 751 0
    25436 큰고양이들 사진주의)챌시를 격하게 환영하는 할배냥들 9 까만봄 2020.06.17 1,747 0
    25435 삶의 구역과 생활의 경계 도도/道導 2020.06.17 392 0
    25434 부자의 추억 도도/道導 2020.06.16 644 0
    25433 챌시는 확찐냥 15 챌시 2020.06.15 1,704 1
    25432 지난 일들이 추억이 될 때 도도/道導 2020.06.15 388 0
    25431 태백 금대봉~대덕산의 여름 4 wrtour 2020.06.13 897 3
    25430 시골 마을의 카페 2 도도/道導 2020.06.12 1,263 0
    25429 피리를 불고 나팔을 불때는 도도/道導 2020.06.11 384 0
    25428 민박 개업 해남사는 농부 2020.06.11 841 0
    25427 기다림은 지루해도 희망을 본다 도도/道導 2020.06.10 418 0
    25426 두부는 회복중 8 수니모 2020.06.09 1,468 0
    25425 선택과 보호 도도/道導 2020.06.08 439 0
    25424 (만화) 고양이 리보- 여덟 번째 이야기 6 생활지침서 2020.06.08 866 0
    25423 현충 할 일이 없는 시대 2 도도/道導 2020.06.06 512 0
    25422 흐르는 세월을 보며 도도/道導 2020.06.05 441 0
    25421 늦기 전에 떠나기 전에 6 도도/道導 2020.06.04 978 0
    25420 만만하지 않습니다. 도도/道導 2020.06.03 616 1
    25419 낭만주의적인 카페에서 도도/道導 2020.06.01 758 0
    25418 안구정화 안약 해남사는 농부 2020.06.01 62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