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인형놀이

| 조회수 : 2,824 | 추천수 : 0
작성일 : 2012-03-20 13:28:29

첫 딸을 낳고 어찌나 해주고 싶은게 많던지....

딸이니까 인형 좋아하겠지? 분홍색 드레스 좋아하겠지? 기지도 못하는 딸아이 보면서 열심히 뜨개질했건만...

큰딸은 인형을 안좋아했어요.ㅠㅠ


이게 일본책 보면서 그대로 코바느질로 재현한 10년 넘은 바비.

지금은 코바늘이 뭔지..다 잊었네요^^

그 당시엔 키다리 인형 웨딩 인형도 유행이어서 그것도 열심히 만들어 줬는데 모두 버리고 하나도 안남았어요.

지금 가지고 있으면 막내가 엄청 좋아했을걸...누가 셋째를 낳을 줄 알았나....

우리 막내딸에게 드레스 한벌 뽑아줬더니 콩순이와 바비를 데려와 셋트로 만들어 달래서 ...


얘들도 며칠전 아빠가 라푼젤을 사오면서 버림받았어요.ㅠㅠ


둘째 아들녀석이 라푼젤이 너무 못생겼다고 계속 놀리네요.

자기 침대에 편하게 눕혀두고 유치원 갔어요.^^

이거 벌서는거 아니예요.

자기는 이렇게 손을 위로 올리고 자야 편하다고 ....

그리고...소심하게....엄마가 좋아하는 인형 ..


모모꼬예요.

인형이 좋은지 옷만드는게 좋은지 모르겠지만, 조금전에 모모꼬 의상책 신청한게 와서 행복하게 보고 있습니다.

결혼기념일 선물로 남편이 모모꼬 선물해주겠다고...ㅎㅎ

남편이 가격대 보고 궁시렁궁시렁 대더니만.......ㅎㅎ

인형 하나에 20만원 돈이면 비싸긴하죠?^^:: 그래도 이쁘죠?

트와이닝차 (guddhr)

아이들 빤쮸에서 남편 코트까지... 이제 소만 키워보면 됩니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말랑제리
    '12.3.20 9:36 PM

    소만 키워보면 됩니다에서 빵터지고 갑니다.
    인형이 비싸긴하네요.

    그래도 따님이 좋아하면 사주셔야지요.
    옷도 너무 잘만드시네요.

  • 동짱
    '12.3.21 6:54 AM

    모모꼬는 제가 갖고 싶어요^^;;
    재봉질 하시는 분들 모모꼬 많이 가지고 계시더라구요. 옷 만들기 좋아하시는 분들이라 인형도 스타일이 조금 되는 인형들을 선호하시나봐요.
    얼른 내 품으로,....

  • 2. 에이프릴
    '12.3.20 10:29 PM

    저랑 비슷하시네요^^

    딸아이가 12살이에요.

    바비를 유독 좋아해서 시리즈대로 구입해줬는데 저도 코바늘로 모자, 목걸이, 원피스,드레스, 손가방 등 빨강
    색,보라색 몇가지씩 떠주고 퀼트천 남은걸로 손바느질드레스도 만들어주곤 했답니다.

    물론 지금도 보관하고 있는것도 있구요...

    사실은 마흔에 낳은딸이라 예뻐서 뭐든해주고 싶긴 했었거든요.

    지금은 체력이 딸려서 그런거 못해주고 틈만나면 여전히 스킨쉽만 열심히 해요 ㅋㅋㅋ

  • 동짱
    '12.3.21 7:01 AM

    저도 큰딸이 12세예요.^^
    코바늘도 했고 가느다란 실로 대바늘로도 티셔츠도 만들고..ㅎㅎ...코바늘,퀼트천으로 인형 소품도 만들었었어요.
    유치원 할로윈 파티 코스프레 옷도 다 공주옷으로 만들어 줬었는데 얘는 그냥 그게 당연한 줄 안다는...딱 그날만 입고...막내는 누더기가 될 정도로 좋아해요. 언니와 성향이 너무 달라요^^
    달라도 딸들은 이래저래 다~~이쁘다는....

  • 3. 참솔농원
    '12.3.22 2:08 PM

    우리조카도 바비인형 너무 좋아해요

    요번 아버님 기일때도 예쁜바비를 구경 시켜 주었답니다

    멋있는 의상이 많아서...행복하게 잘 보고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825 염색샴푸 샘플 후기에요 3 익명中 2021.07.28 473 0
25824 꿍따리 샤바라 2 도도/道導 2021.07.28 261 0
25823 세월호 기억 공간 지키기 생활지침서 2021.07.26 199 0
25822 축구, 루마니아 전 12번째 선수 2 관음자비 2021.07.26 306 0
25821 강 건너 불 구경 2 도도/道導 2021.07.26 248 0
25820 잘못하면 한여름에 얼어 죽습니다~(낚시글) 6 도도/道導 2021.07.24 613 0
25819 마루가 이렇게 컸어요. 18 우유 2021.07.23 1,154 1
25818 관심 3 도도/道導 2021.07.23 333 1
25817 오늘은 쉽니다. 1 도도/道導 2021.07.22 435 0
25816 존재의 의미 도도/道導 2021.07.21 365 0
25815 국립현대미술관에 가다. 8 Juliana7 2021.07.19 730 0
25814 무슨 꽃일까? 4 도도/道導 2021.07.19 584 0
25813 오늘 아침 부산에 뜬 무지개 8 바람처럼 2021.07.19 864 0
25812 아름다운 중심에는 2 도도/道導 2021.07.18 372 1
25811 여름날의 수채화 2 도도/道導 2021.07.16 576 0
25810 휴대폰으로 아침 연지를 찍다 2 도도/道導 2021.07.15 467 0
25809 더울 때는 흰색이 4 도도/道導 2021.07.14 894 0
25808 더울 때는 1 도도/道導 2021.07.12 613 0
25807 오랜만이에요~ 프레디맘 2021.07.12 573 0
25806 아름다운 동거 2 도도/道導 2021.07.11 915 0
25805 잃지 않습니다. 도도/道導 2021.07.10 412 0
25804 불행하지 않습니다. 2 도도/道導 2021.07.09 699 0
25803 향기가 가득한 곳 2 도도/道導 2021.07.08 524 0
25802 추미애의 시간 싸인본 당첨 나옹 2021.07.06 583 0
25801 눈 높이 2 도도/道導 2021.07.05 477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