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범백을 이겨낸 아깽이가 갈 곳이 없어요. 가족을 찾습니다

| 조회수 : 1,911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8-24 09:24:11











아파트에서 작고 어린 엄마길냥이가 낳은 세 마리 중 첫째 아이입니다.

최근 장마철에 1개월정도 된 세 냥이가 모두 심하게 허피스와 칼리시에 걸려있는 것을

캣맘이 보고 구조 후

병원에 입원과 치료를 완료하였으나

이어서 범백에 걸린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

둘 째, 셋 째는 급성으로 온 범백으로 치료를 시작하자마자 하루를 못 버티고 힘들게 고양이별로 떠나버렸습니다..

혼자 남은 첫 째는 긴장 속에서 최선으로 적극적인 치료를 해주신 병원 측 덕분에

다행히도 범백을 이겨냈습니다.

이젠 범백 항체도 생겼습니다

동생들을 잃고 혼자 남은 2개월된 첫째냥이 ..

약 1개월의 오랜 병원생활로 인해서 지칠수도 있는데

감사하게도 성격이 좋아서 얌전히 수액도 잘 맞고 밥도 잘 먹고있다고합니다

첫째가 퇴원 후에 갈 곳이 없습니다..

두 동생들을 무서운 범백으로 잃고, 죽을 고비를 두번이나 넘기고

겨우겨우 외롭게 살아남은 첫째가 갈 곳이 없습니다

가족도없이 다시 고생스러운 길생활로 보낼 수는 없습니다 ..

사랑가득한 포근하고 따뜻한 가족의 품을 안겨주고 싶습니다

믿고 의지할 수 있는 평생 가족말입니다..

하늘 나라에 있는 동생들 몫까지 충분히 행복한 묘생을 살아가기를 간절히 바라고 또 바랍니다

범백균은 완치되어도 분변으로 한,두 달은 나온다고 합니다

그래서 범백항체가 있는 냥이가 있는 가정이나

외동묘로만 입양갈 수 있습니다 ( 강아지와는 합사가 가능)

성격이 차분하고 애교많은 개냥이같은 첫째입니다 지

금은 병원에서 수액을 맞으면서 건강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허피스 칼리시 범백을 모두 견뎌내어서 예방접종은 필요없는 2개월추정 암컷 냥이입니다

<고양이 정보>

-이름: 1도 (일도 )

-종류:코숏

-성별: 암컷

-나이: 2개월 추정

-건강사항: 허피스 칼리시 범백치료완료



<입양 조건>

-범백균이 최대 두달까지 분변으로 나올 수 있다고합니다

외동묘이거나 둘째 또는 셋째로 입양되는경우에는 집에 있는 냥이들이 범백항체를 반드시 가지고있어야합니다

강아지와 함께는 가능합니다

-아깽이시절 특성을 포함하여 고양이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이 있으시면 좋겠습니다

-방묘문,방묘창은 꼭 설치하셔야합니다

-중성화는 필수입니다

-가족 구성원 모두가 고양이털 알러지가 없고 입양에 동의하셔야합니다

-반드시 실내묘로 키워주세요 (마당냥, 베란다냥 , 산책냥 외출냥 등은 안됩니다)

-6개월간 한달에 한 번정도 냥이소식을 전해주셔야합니다 (냥스타그램, 블로그 등등도 좋아요)

-아프면 바로 병원에 데려가시는 애정과 경제력도 필요합니다

-어떤 사유든 파양은 불가합니다. 삶에 어떤상황속에서도 냥이와 평생 함께 해주실 분을 찾고있습니다

-아직 어린냥이이기 때문에 집에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주실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기존 냥이와 합사를 해야할 경우에는 합사에 대한 충분한 지식과 공간이 있으셔야합니다 (원룸 합사X)

-입양 신청서를 보내주신 후 가능하시면 냥이를 직접 보러와주시면 좋겠습니다

사진으로만 전달되기에는 부족한 부분도 있으니까요 .. 신중하고싶습니다

-입양은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는 일입니다

단순히 호기심이나 귀엽다는 이유 등이 아닌 평생 책임지고 사랑으로 돌봐 주실 분을 찾고있습니다

-고양이의 털 날림, 특성(우다다, 높은 곳에 올라가기, 물건 떨어트리기등)에 대한 이해가 있으셔야 하며

동물의 생활습관이 아닌 보호자 분의 생활습관이 바뀌어야 되는 부분에 대한 인식이 있으셔야 합니다.

제가 임보는 몇번 해보았으나 이렇게 입양글은 처음 작성해봅니다

아무래도 부족한 부분이나 궁금하신 부분도 많지싶습니다

진실성있고 절실하게 냥이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적었습니다

입양에 필요한 추가적인내용은 전화로 자세히 여쭙거나 성실하게 답을 드리겠습니다

일도에게 최고의, 최선의 평생가족이 인연닿기를 기도하고 간절히 바랍니다

*** 연락처

010 8375 1785 해돌이네 입니다

메세지 주시면 연락드리겠습니다

집에 아픈 강아지가 있어서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냅포유
    '20.8.24 9:25 AM

    글을 적었는데 안올라가요..-_-;;

    --------------


    아파트에서 작고 어린 엄마길냥이가 낳은 세 마리 중 첫째 아이입니다.



    최근 장마철에 1개월정도 된 세 냥이가 모두 심하게 허피스와 칼리시에 걸려있는 것을

    캣맘이 보고 구조 후

    병원에 입원과 치료를 완료하였으나

    이어서 범백에 걸린 것을 알게되었습니다 ..

    둘 째, 셋 째는 급성으로 온 범백으로 치료를 시작하자마자 하루를 못 버티고 힘들게 고양이별로 떠나버렸습니다..



    혼자 남은 첫 째는 긴장 속에서 최선으로 적극적인 치료를 해주신 병원 측 덕분에

    다행히도 범백을 이겨냈습니다.

    이젠 범백 항체도 생겼습니다



    동생들을 잃고 혼자 남은 2개월된 첫째냥이 ..

    약 1개월의 오랜 병원생활로 인해서 지칠수도 있는데

    감사하게도 성격이 좋아서 얌전히 수액도 잘 맞고 밥도 잘 먹고있다고합니다



    첫째가 퇴원 후에 갈 곳이 없습니다..

    두 동생들을 무서운 범백으로 잃고, 죽을 고비를 두번이나 넘기고

    겨우겨우 외롭게 살아남은 첫째가 갈 곳이 없습니다



    가족도없이 다시 고생스러운 길생활로 보낼 수는 없습니다 ..

    사랑가득한 포근하고 따뜻한 가족의 품을 안겨주고 싶습니다

    믿고 의지할 수 있는 평생 가족말입니다..

    하늘 나라에 있는 동생들 몫까지 충분히 행복한 묘생을 살아가기를 간절히 바라고 또 바랍니다



    범백균은 완치되어도 분변으로 한,두 달은 나온다고 합니다

    그래서 범백항체가 있는 냥이가 있는 가정이나

    외동묘로만 입양갈 수 있습니다

    성격이 차분하고 애교많은 개냥이같은 첫째입니다 지

    금은 병원에서 수액을 맞으면서 건강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허피스 칼리시 범백을 모두 견뎌내어서 예방접종은 필요없는 2개월추정 암컷 냥이입니다

  • 2. 스냅포유
    '20.8.24 9:26 AM

    -범백균이 최대 두달까지 분변으로 나올 수 있다고합니다

    외동묘이거나 둘째 또는 셋째로 입양되는경우에는 집에 있는 냥이들이 범백항체를 반드시 가지고있어야합니다

    강아지와 함께는 가능합니다



    -아깽이시절 특성을 포함하여 고양이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이 있으시면 좋겠습니다



    -방묘문,방묘창은 꼭 설치하셔야합니다



    -중성화는 필수입니다



    -가족 구성원 모두가 고양이털 알러지가 없고 입양에 동의하셔야합니다



    -반드시 실내묘로 키워주세요 (마당냥, 베란다냥 , 산책냥 외출냥 등은 안됩니다)



    -6개월간 한달에 한 번정도 냥이소식을 전해주셔야합니다 (냥스타그램, 블로그 등등도 좋아요)



    -아프면 바로 병원에 데려가시는 애정과 경제력도 필요합니다



    -어떤 사유든 파양은 불가합니다. 삶에 어떤상황속에서도 냥이와 평생 함께 해주실 분을 찾고있습니다



    -아직 어린냥이이기 때문에 집에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주실 수 있는 분이면 좋겠습니다.



    -기존 냥이와 합사를 해야할 경우에는 합사에 대한 충분한 지식과 공간이 있으셔야합니다 (원룸 합사X)



    -입양 신청서를 보내주신 후 가능하시면 냥이를 직접 보러와주시면 좋겠습니다

    사진으로만 전달되기에는 부족한 부분도 있으니까요 .. 신중하고싶습니다



    -입양은 새로운 가족을 맞이하는 일입니다

    단순히 호기심이나 귀엽다는 이유 등이 아닌 평생 책임지고 사랑으로 돌봐 주실 분을 찾고있습니다



    -고양이의 털 날림, 특성(우다다, 높은 곳에 올라가기, 물건 떨어트리기등)에 대한 이해가 있으셔야 하며

    동물의 생활습관이 아닌 보호자 분의 생활습관이 바뀌어야 되는 부분에 대한 인식이 있으셔야 합니다.









    제가 임보는 몇번 해보았으나 이렇게 입양글은 처음 작성해봅니다

    아무래도 부족한 부분이나 궁금하신 부분도 많지싶습니다

    진실성있고 절실하게 냥이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적었습니다

    입양에 필요한 추가적인내용은 전화로 자세히 여쭙거나 성실하게 답을 드리겠습니다



    일도에게 최고의, 최선의 평생가족이 인연닿기를 기도하고 간절히 바랍니다



    *** 연락처



    010 8375 1785 해돌이네 입니다

    메세지 주시면 연락드리겠습니다

    집에 아픈 강아지가 있어서요

  • 3. 천안댁
    '20.8.24 5:11 PM

    예전에 줌인줌아웃에서 많이 놀았었는데, 이곳을 잊고 있었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좋은 일 하시네요.
    직접적인 도움을 드리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곧 좋은 분과 연락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스냅포유
    '20.8.24 9:29 PM

    혹시 글을 스크랩 해주실 수 있을까요??
    어디 고양이 카페 같은 곳에요..ㅠㅠ

    고양이 구조하신 분이
    전혀 인터넷 활동을 안하시는 분이라 제가 여기저기 올리기는 했는데..
    잘 안되는 듯 해서요

  • 4. fabric
    '20.8.28 5:03 PM

    와 범백에서 살아남다니 기적이에요
    항체 생겼다니 이제 염려안해도 될 거 같아요
    아~ 너무 사랑스러운 아가네요


    부디 따뜻한 집사 분이 나타나기를..

  • 스냅포유
    '20.8.30 5:53 PM

    감사합니다

    구조하신 분이 비싼 호텔링비를 계속 내고 계세요
    그래서 좀 넓은 임보집이라도 구하고 싶어요
    답답하게 갇혀 있어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548 아름다운 그림자를 꿈꾸며 2 도도/道導 2020.09.25 309 0
25547 마늘 발사믹 드레싱 활용요리 사진입니다. (자게 링크용) 5 뽁찌 2020.09.24 1,356 0
25546 흐르는 가을, 다가온 가을이 행복하다 8 도도/道導 2020.09.23 596 1
25545 고향에 갈 수 있기를 도도/道導 2020.09.19 457 0
25544 내 몸 값은 타인이 결정합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7 1,672 0
25543 새집 장만했습니다. 17 도도/道導 2020.09.15 2,120 0
25542 두 아이가 서로의 눈과 다리가 되어 의지할 수 있도록 가족이 .. 2 날아라나비 2020.09.14 942 0
25541 감사의 눈물로... 2 도도/道導 2020.09.11 823 0
25540 딱 걸렸다냥~ㅎㅎ(집사 밥 탐내는 고양이^'^) 6 fabric 2020.09.10 2,303 0
25539 비행기 안에서 맞이하는 일출을 보며 도도/道導 2020.09.09 728 0
25538 (오월이) 아침풍경 9 푸른감람나무 2020.09.08 889 0
25537 디딤돌의 표정 도도/道導 2020.09.08 364 0
25536 모든 걱정 거리들을 무시하고 싶다 도도/道導 2020.09.07 381 0
25535 도도와 윔비의 생각 8 도도/道導 2020.09.05 858 0
25534 중용지도를 걷는다 2 도도/道導 2020.09.04 346 0
25533 챌시의 일상 23 챌시 2020.09.02 1,814 3
25532 조침문을 읽으며 유씨 부인을 생각한다 2 도도/道導 2020.09.02 547 0
25531 아픈 가슴으로 시작하는 9월 6 도도/道導 2020.09.01 865 0
25530 통행료 요구하는 댕댕이 골목 대장 9 나니오에 2020.08.31 1,474 0
25529 화나게 만들었어도... 6 도도/道導 2020.08.31 577 0
25528 濁水蓮花 2 도도/道導 2020.08.30 375 1
25527 제발 이러지마ㅋㅋ(컴퓨터하는 집사 방해하는 귀욤 고양이) 6 fabric 2020.08.28 2,164 2
25526 수고하는 이들에게 쉼을 제공하고 싶다 6 도도/道導 2020.08.28 579 0
25525 역지사지를 알기나 하는지 6 도도/道導 2020.08.27 970 1
25524 온갖 대우 받기를 원하는 자 7 도도/道導 2020.08.26 789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