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두부는 회복중

| 조회수 : 1,302 | 추천수 : 0
작성일 : 2020-06-09 11:45:19

궁금하기도 하고 보구싶은 마음에 사진을 전송받았습니다.


산책을 시작했던 지난 달 초의 모습이랍니다.


상쾌한 모양입니다.



등짝 훼엥~    "사람들이 자꾸 저를 쳐다봐유..??"










엊그제 일요일 아침산책 중


구멍이 많이 메꾸어졌네요.



"오래간만의 산책이라 너무 좋아여.  다신 나쁜병에 안걸리게 조심할게여.

 걱정해주신 이모님들 고맙습니다"   꾸뻑~    - 두부 올림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김태선
    '20.6.9 4:09 PM

    앗쏴~~1등....찍고...두부의 미스코리아 미소.....백만불 미소,,,
    두부야,,올만올만.....방가방가,,간만의 산책이였나보다..
    전부 웃고 있어.다시ㅡ다시는 아프지 말고 100세 시대 100살 까지 사진 보고 싶다...
    항상 건강해~~두부두부야 ♡♡♡♡♡♡ Reply

  • 수니모
    '20.6.9 10:29 PM

    바깥에서 신이 난 모양입니다. 웃는건지 헐떡이는 건지.. ㅎ
    집안에 갇힌 아이만 보다가 풀밭의 두부를 보니 제 속이 다 뻥 뚫린 기분이예요.
    아무리 그래도 100살은 쫌.. 천수를 다하는 노견이 될 때까지 우야튼동 잘 살아 볼게요. ^^
    늘 반겨주셔서 감사해요~

  • 2. 플럼스카페
    '20.6.9 6:50 PM

    두부야~~ 이모가 되게 걱정했어. 진짜 많이 나아졌구나.
    주걱혀 보면서 되게 산책 즐겁게 했구나 싶다.

    두부 진짜 9킬로 맞나요? 털찐 거 같....ㅋㅋㅋ
    저희 두부는 21.7킬로 찍었어요. 며칠 전에 혈변을 봐서 병원 갔었는데 그 병원 최고 몸무게 웰시래요. (다 나았어요)
    -원장님~ 우리 두부가 길이가 길어서 그렇지 뚱뚱하진 않죠~?
    라고 물으니 답을 안 하셔서
    -왜 답을 안 하시나요?
    했더니 ㅋㅋㅋ 거리시기만. ㅠㅠ

    이제 더워서 산책 다니기 힘들어지네요.
    두부야~ 아프지 마~

  • 수니모
    '20.6.9 10:54 PM

    어머나 알렉스는 어찌 혈변을.. ㅉ 그새 나았다니 다행입니다.
    남아라 골격이 남다른가봐요. 여리한 두부는 털찐 거 아니고 9키로 언저리가 맞답니다. ㅎ
    저두 두부등판을 내려다보면서 참 기일쭉도 하다 했는데
    뚱뚱해 보이는거 궁디 씰룩거리며 걷는거 다 숏다리 때문 아닌가요? ^^
    플럼스카페님도 알렉스와 함께 올여름 건강하게 나시길 바래요.. 감사합니다.

  • 3. 콩2맘
    '20.6.9 10:07 PM

    헉!!
    전 두부가 아팠던거도 모르고 가끔 두부는 뭐하나...
    요런 생각하고 살았더랬어요.(두부팬 맞아요? ㅠㅠ)
    이 글 보고 검색해보니 세상에나 만상에나 두부가 큰 병 앓았네요!
    그 큰 병 앓고도 저리 웃는 걸 보니 천성이 순딩이군요.
    두부 얼른얼른 회복하기를 진정한 팬의 한 사람 자격으로 기도합니다.
    두부야 힘 내렴!!

  • 수니모
    '20.6.9 11:11 PM

    예쁜이 두부.. 빠 맞으시잖아유. ㅎ
    두부는 이달 최종 검진만을 남겨두었으니 거의 다 나았습니다.
    의사 슨상님도 인정한 순딩이라지요.
    콩2맘님댁의 우주 최강 맹보배도 잘 있는지요. 귀요미 말티츄 무척 보고싶네요.
    응원의 댓글 감사드립니다~~

  • 4. hoshidsh
    '20.6.10 9:49 AM

    초록바탕이라 두부 미모가 더 빛나네요.
    두부 환한 미소 덕분에 동네가 훤~해요.
    상처가 많이 나아서 정말 다행이에요.
    두부 보여주셔서 고맙습니다.^^

  • 수니모
    '20.6.10 11:33 PM

    이왕이면 시원하게 자연을 배경삼은 모습으로 달라고 했어요.
    얼굴이 밝아보여 한결 마음이 놓였어요.
    저는 저대로 조만간 방구석모드 촬영해서 다시 오겠습니다.
    hoshidsh님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478 이 씽크대 부속품 이름 좀 알려주세요? 플리즈..ㅠ 2 나무꾼 2020.07.22 746 0
25477 언제나 한 주의 시작은... 도도/道導 2020.07.20 412 0
25476 훼손되지 않기를 2 도도/道導 2020.07.18 577 0
25475 연꽃 사진 45장 도도/道導 2020.07.17 679 0
25474 아래 비슷한 글이 있네요(치즈냥이좀 봐주세요) 7 누리심쿵 2020.07.17 903 0
25473 떠날 때는 말없이 도도/道導 2020.07.17 429 0
25472 점봉산 곰배령의 여름 6 wrtour 2020.07.17 684 0
25471 잠시 그리고 잠깐 도도/道導 2020.07.16 322 0
25470 변함 없는 네 모습과 소리를 듣고 싶다 도도/道導 2020.07.15 347 0
25469 너에게 삶의 지혜를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14 327 0
25468 길고양이 어미가 다쳐서 구조한 레오 평생가족 찾습니다. 5 그네 2020.07.13 1,731 0
25467 화분속 잎파리가 무슨 꽃인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3 예화니 2020.07.13 686 0
25466 세 가지 아베마리아, 따로 버전, 일전에 끝없는 복숭아밭 이후 .. 장미공원 2020.07.13 415 0
25465 가야 할 길과 갈 수 있는 길 도도/道導 2020.07.12 371 0
25464 김어준 총수 모친상 근조화환 13 Leonora 2020.07.11 3,881 6
25463 오늘이라는 시간을... 도도/道導 2020.07.11 318 0
25462 2020년 한국(美)골프장(전주 샹그릴라..경자년 봄 이야기) .. 1 요조마 2020.07.09 538 0
25461 (스크랩)손씻기와 마스크쓰기의 위엄 카렌튤라 2020.07.07 660 0
25460 아름다운 부부를 만나다 도도/道導 2020.07.07 1,020 0
25459 안녕하세요. 로이를 소개합니다. 27 초록지붕 2020.07.06 2,087 0
25458 아름다운 일터 도도/道導 2020.07.06 447 0
25457 바리스타 윔비 22 도도/道導 2020.07.05 1,110 0
25456 설악산 토왕성 폭포 2 wrtour 2020.07.05 563 2
25455 작은 존재에게서 아름다움을 배운다 도도/道導 2020.07.04 370 0
25454 붉은여우꼬리풀 3 은구름 2020.07.03 57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