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앞 마당에 꽃들이 인사를 합니다.

| 조회수 : 699 | 추천수 : 1
작성일 : 2020-03-25 09:17:12


명자로 울타리를 했는데 이제 피기 시작합니다.


흰명자도 얼굴을 내밀었습니다.



천리향도 은은한 향으로 마당을 가득채워 마음을 흔듭니다.



줄지어 핀 튤립이 사열을 합니다.



수선화도 피기 시작합니다.



붉은 튤립이 제일 먼저 올라왔습니다.


우리집 키다리 목련도 손짓을 합니다.


봄은 이래서 생기가 넘칩니다.

오늘은 여러장의 꽃사진으로 하루를 열어 봅니다.


오늘도 복된 날 되세요~ ^^


도도/道導 (ggiven)

한적한 시골 마을에서 농민들과 기도하는 사람입니다.제 홈피에 가시면 글과 사진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홈페이지 주소는 saepum.org 입니다.~^^페이스북 https://w..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수니모
    '20.3.25 8:16 PM

    쓸쓸히 갇혀지내는 이즈음에
    꽃들은 저토록 각자의 봄날을 노래하고 있군요.

    일렬 종대로 마치 나들이라도 가듯 이파리 손을 흔들며..
    다발이 아닌 땅에 뿌리를 둔 튤립은 처음 보는데
    너무 예쁩니다. 사진 감사합니다~

  • 도도/道導
    '20.3.28 6:43 AM

    함께 즐겨 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또한 감사합니다.

  • 2. 행복나눔미소
    '20.3.25 9:28 PM

    예쁜 꽃으로 가득 채우셨네요

    손길도 많이 갈듯 합니다.

  • 도도/道導
    '20.3.28 6:44 AM

    매일 아침 아내가 가꾸며 즐거워합니다.
    저도 덩달아 즐거움을 함께 누리기도 하죠~ ^^
    댓글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285 평화와 고요함이 가득한 아침 해남사는 농부 2020.04.05 44 0
25284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누드 해남사는 농부 2020.04.04 208 0
25283 조용히 쉴 곳을 찾으시면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4 195 0
25282 화려한 봄날 도도/道導 2020.04.04 184 0
25281 봄은 고양이 걸음으로 오더이다. 1 해남사는 농부 2020.04.03 409 0
25280 내가 행복한 이유 도도/道導 2020.04.03 259 0
25279 봄날이 간다 2 도도/道導 2020.04.01 488 0
25278 욕심을 부리지 않아도 해남사는 농부 2020.04.01 275 0
25277 2D 리보 2 생활지침서 2020.03.31 323 0
25276 핑크화장실과 그레이 화장실 1 대머리독수리 2020.03.31 538 0
25275 못 생긴 생선 아구 해남사는 농부 2020.03.31 242 0
25274 핑크 화장실과 회색 화장실 2 우아閑뱃사공 2020.03.30 684 0
25273 까꿍이는 예쁘다 2 도도/道導 2020.03.30 549 0
25272 세상은 사람의 사고에 따라 달라집니다. 오늘도 힘내시기 바랍니다.. 해남사는 농부 2020.03.30 272 0
25271 태극문양을 코로나비이러스로 만든 베트남인간들 2020.03.30 2,283 0
25270 세상에서 가장 아늑하고 편안하고 평화로운 집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8 762 0
25269 울금 종자 나눔 울금구기자 2020.03.28 289 0
25268 봄날은 간다 3 도도/道導 2020.03.27 503 0
25267 봄 비에 피어나는 산두릅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335 0
25266 지금은 꽃도 사람도 자가 격리 중 해남사는 농부 2020.03.26 416 0
25265 앞 마당에 꽃들이 인사를 합니다. 4 도도/道導 2020.03.25 699 1
25264 해는 오늘도 변함없이 자신을 태워 세상을 밝히는데 1 해남사는 농부 2020.03.25 224 0
25263 향긋한 봄나물로 저녁상을 차려보면 어떨까요?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4 510 0
25262 샹그릴라..겨울(美)이야기[경자년.. 자연속의 자연 전주 샹그릴.. 2 요조마 2020.03.24 352 0
25261 선사시대 닭과 병아리 2 해남사는 농부 2020.03.23 374 0
1 2 3 4 5 6 7 8 9 10 >>